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중국소스민족] 블룸버그, “중국 정부, 신장 위구르에 얼굴 인식 감시망 시험 중”

무슬림사랑 2018-01-18 (목) 20:31 2개월전 197


중국 정부가 무슬림 주민이 대부분인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 일부 지역에 ‘얼굴 인식(Facial recognition) 감시망’을 시험 중이라고 블룸버그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위구르족의 잇따른 분리독립운동으로 유혈사태까지 벌어졌던 위구르 자치구는 ‘중국의 화약고’라고 불린다. 1000만 명에 달하는 무슬림 위구르족이 이곳에서 나고 자랐다. 

블룸버그, “무슬림 위구르족, 안전구역 벗어나면 감시망에 얼굴 포착”
최근엔 지방 정부가 위구르족에게 “차 위성장치 설치하라”고 지시하기도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 지역에 거주하는 특정 위구르인의 자택·회사 일대를 ‘안전 구역(safe areas)’으로 지정했다. 이들은 이 안전 구역에서 300m 이상 벗어나면 곳곳에 설치된 감시망에 얼굴이 포착돼 중국 공안 등에 붙잡힌다. 
  
이런 감시를 주도하는 건 ‘중국전자기술그룹(CETC)’이라는 국영기업이다. CETC는 원래 레이더·우주통신체계를 개발하던 회사였지만, 최근 국내 보안으로 사업 방향을 바꿨다. 이후 “테러를 방지한다”는 목적으로 자국민의 직업, 소비습관 등을 데이터화시키는 식으로 중국 공안 등에 협조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미 국토안보부의 데이터 보안 및 온전성자문위원회 창립위원을 지냈던 짐 하퍼 기업경쟁연구소(CEI) 부회장은 “이제 중국 정부는 얼굴 인식 감시망을 통해 위구르족을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다”며 “과거 공안은 신분증을 통해 이들의 신원을 확인했다. 이제는 얼굴 인식 감시망이 그런 역할을 대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는 중국 공안·CETC 등에 해명을 요청했지만 답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를 예의주시하는 건 이 지역이 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과 맞닿은 서쪽 국경에 근접하기 때문이다. 
  
또 지난 2014년 4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취임 후 처음으로 우루무치(신장 위구르 자치구 수도)에 방문한 날 우루무치역에서 폭탄 테러가 일어난 것을 계기로 위구르 자치구 주민에 대한 감시가 대폭 강화됐다. 이후 시진핑 국가주석은 “자국 내 이슬람 극단주의자를 처벌한다”며 이 지역 일대에 ‘반(反) 테러 활동 강화’를 선언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최근 지방 정부도 위구르족에게 “차에 위성 추적 장치를 설치하라” “버스터미널 등 공공장소에서는 얼굴이 찍힌 문서를 소지하라”고 지시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처럼 위구르족에 대한 감시가 체계화되면서, 미 알래스카 면적(154만㎢)만한 신장 위구르 일대가 검문소, 경찰서, 보안 카메라에 둘러싸이는 등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집단 감시 지역’이 되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는 첨단 감시망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IHS의 존 크로폴리 영상보안 수석 애널리스트는 “전세계 동영상 감시망 시장 규모는 173억 달러(18조5000억원)에 달하는데, 연말이면 이중 중국 시장 규모가 46%까지 치고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국 정부는 지난 2015년 한해 9380억 위안(1460억 달러)에 달하는 예산을 국내 보안에 쏟아부었는데, 이는 같은해 군 예산보다 많은 금액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출처: 
http://news.joins.com/article/22298255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