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인도네시아] 선거철 이슬람 포퓰리즘…인니, 혼전성관계 전면 금지

무슬림사랑 2018-02-07 (수) 22:22 7개월전 264


말레이도 '이슬람 보수주의'득세로 종교갈등 증폭양상

총선과 대선을 앞둔 동남아시아 이슬람 국가들에서 무슬림 유권자의 표를 노린 종교적 포퓰리즘 정책이 남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와 하원은 지난 5일 밤 미혼남녀의 성관계를 전면 불법화하는 형법 개정에 합의했다.

현행 형법은 배우자가 있는 남녀가 혼외성관계를 맺을 경우에만 최장 5년 징역에 처하는데, 앞으로는 모든 형태의 혼외정사를 모두 처벌하기로 한 것이다.

대신 친고죄로 규정해 부모와 자녀, 배우자 등의 고소가 있어야 공소를 제기할 수 있도록 했다.

미성년자를 추행할 경우에만 처벌됐던 동성애 관련 규제 역시 강화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전날 제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 최고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동성애 자체를 범죄화하는데 반대하지만, 인도네시아에서 동성애는 용납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온건하고 관용적인 이슬람 국가로 분류됐으나, 작년 4월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를 계기로 '이슬람 보수주의'의 득세가 가시화했다.

현지 무슬림 과격파는 중국계 기독교도인 바수키 차하야 푸르나마(일명 아혹) 전 자카르타 주지사가 무슬림은 유대인과 기독교도를 지도자로 삼아선 안된다는 이슬람 경전 코란의 가르침을 부정해 신성모독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억지에 가까운 주장이었지만 아혹 전 주지사는 한때 60%에 육박했던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재선에 실패했다.

이는 인도네시아의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성장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지표로 받아들여졌으며, 이후 인도네시아 각지에선 동성애자를 무단으로 억류해 '남성화' 교육을 하는 등의 움직임이 급격히 늘어왔다.

전문가들은 내년 4월 총·대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의 표심을 의식한 정치권이 관련 공약을 앞다퉈 내놓으면서 인도네시아의 종교적 보수화 경향이 더욱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웃 말레이시아에서도 야권의 약진에 위협을 느낀 여당이 근본주의 성향 이슬람 정당인 범말레이시아이슬람당(PAS)과 손을 잡으면서 종교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PAS는 혼외정사를 한 남녀를 태형이나 투석형에 처하는 이슬람식 형벌 '후두드(hudud)' 도입을 추진해 온 정당이다. PAS의 근거지인 클란탄 주에서는 작년 9월 반바지를 입은 남성이 풍기문란죄로 단속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말레이시아는 현 의회의 임기가 만료되는 올해 8월 이전에 차기 총선을 치를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나집 라작 현 총리는 "늦어도 6월 이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말레이 집권여당연합은 인구의 61.7%를 차지하는 말레이계와 원주민의 지지를 바탕으로 61년간 장기집권했지만, 나집 총리가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수십억 달러의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입지가 흔들렸다.

나집 총리와 집권여당은 주로 무슬림인 말레이계의 지지를 결집해 정권을 재창출한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의 정치자문회사인 페레이라 인터내셔널의 최고경영자(CEO)인 더윈 페레이라는 최근 한 기고문에서 "두 나라의 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슬람'의 동남아 진출 현황을 보여주는 성적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2/07/0200000000AKR20180207091900104.HTML?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