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파키스탄] 노래 부르다 총 맞은 파키스탄 여가수, 음악인들 “정의의 심판을”

무슬림사랑 2018-04-14 (토) 18:12 3개월전 138

SSI_20180413105034_V.jpg



파키스탄 여가수 사미라 신두가 가족 모임에서 노래를 부르던 중 총격을 받고 숨졌다. 28세로 세상을 떠난 그녀는 임신 8개월의 몸이었다.

경찰이 신드주 라르카나 시 근처 강가란 마을에서 일어난 이 사건을 수사 중인데 참석자들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남편인 아시크 삼무는 경찰에 낸 진정서를 통해 한 남자가 그녀에게 일어서서 노래를 부르라고 요구했으나 사미라가 임신한 몸으로 일어설 수 없다며 거절하자 화가 나 방아쇠를 당겼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타리크 자토이란 이름의 이 남자는 법원 밖에서 취재진과 만나 자신은 위협하려고 공중을 향해 총기를 발사했는데 실수로 총알이 그녀에게로 향한 것이라고 둘러댔다. 이 남자는 곧바로 다시 구금됐다. 

이 나라 음악인들은 12일(현지시간) 정의의 심판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음악인들은 현장에 있던 다른 두 남성을 더 체포해야 한다고 경찰에 요구했다.

현장을 담은 동영상을 보면 그녀는 음악인들과 함께 앉은 채로 노래를 부르고 있었는데 세 남자가 무대로 다가와 지폐를 뿌리며 뭔가를 요구했다. 그러자 그녀는 일어서 계속 노래를 불렀다. 카메라가 세 남자를 비추지 않는 가운데 갑자기 세 발의 총성이 들리고 그녀가 쓰러졌다고 방송은 전했다.

사미라는 이 지역에서 알아주는 가수로 신디 민속음악과 수피 음악으로 8장 이상의 앨범을 제작했지만 파키스탄 전역의 음악인처럼 가족 모임에서 노래를 부르는 일로 생계 수단을 삼고 있었다. 부검 결과와 자토이에 대한 혈중 음주테스트 결과가 법원에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파키스탄 이슬람 사회에서 술을 마시는 행위는 엄격히 금지돼 있다. 

출처: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413500046&wlog_tag3=naver#csidx14c7bb6fe2ffc4391fd68ffba29d6cb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