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중국소스민족] 中, 신장서 '이슬람 흔적 지우기' 입주교육…인권침해 논란

무슬림사랑 2018-05-15 (화) 16:20 10일전 32


832923753_feJn13Ht_AKR20180515119300009_01_i.jpg


중국이 신장(新疆) 등 소수민족 거주지역에서 벌이고 있는 '일체화' 운동이 소수민족 인권 침해 논란을 빚고 있다고 프랑스 국제라디오방송(RFI)이 15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 당국이 분리주의 움직임이 강한 신장지역에서 '한 집안친척(一家親)' 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이 운동의 실체는 당 간부들이 이슬람 가정에 머물며 함께 생활하면서 사회주의 가치관을 교육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당간부들이 2개월마다 최소 5일간 이슬람 가정에 머물면서 구성원들의 사생활을 감시하고 사회주의 정치사상을 주입식으로 교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에 본부를 둔 한 인권단체는 보고서에서 지난해말부터 신장 당국은 100만명이 넘는 당 간부를 동원해 이슬람가정에 입주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당간부와 이슬람가정을 짝짓기 하는 이런 행위는 신장지역의 반정부 운동을 봉쇄하기 위한 일환이며 이 지역에서 거주하는 1천100만명의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에는 심각한 사생활 침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그러면서 중국 정부에 즉각 소수민족에 대한 사생활 침해와 문화침탈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간쑤(甘肅)성 닝샤(寧夏) 후이족(回族) 자치구가 수도인 닝샤시를 비롯한 자치구 곳곳에서 '이슬람 흔적 지우기'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닝샤 자치구는 중국 서북부 황허 중류에 있는 소수민족 자치구로, 이슬람을 믿는 후이족이 630만 주민의 34%를 차지한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이 지역에서는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 건축을 장려하기도 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사정이 정반대로 바뀌었다.

닝샤 자치구에서는 최근들어 기도 시간을 알리는 모스크의 스피커가 소음공해를 불러일으킨다는 이유로 철거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당국은 새 모스크를 지을 때 아랍 양식이 아닌 중국 전통양식으로 짓는 게 바람직하다는 지침도 내놓았다.

새 모스크는 물론 기존 건축물에서도 이슬람 양식을 상징하는 초승달 장식이나 양파 모양의 돔을 철거하는 일이 빈번해졌다. 시장, 호텔, 공원 등 공공장소에서는 더는 이러한 양식을 찾아보기 어렵다.

이슬람을 믿는 당원들은 이슬람교도의 신성한 의무인 메카 순례에 참여하지 말라는 지침을 받았으며 이슬람교도를 나타내는 흰 모자도 쓸 수 없다.

이러한 이슬람 흔적 지우기는 '종교의 중국화'를 강조하는 시 주석의 지침을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이런 조치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중국내 세 확산과 분리주의 운동 등을 우려한 것이지만, 강경 일변도 정책이 반발을 불러올 것이라는 우려도 크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5/15/0200000000AKR20180515119300009.HTML?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