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중국소스민족] 中 닝샤 자치구 모스크 철거 통보에 이슬람교도 집단 항의

무슬림사랑 2018-08-10 (금) 20:04 3개월전 104

AKR20180810074400074_01_i.jpg



시진핑 집권 후 '종교의 중국화' 정책 밀어붙여

중국 내 이슬람 사원의 철거를 둘러싸고 현지 정부와 이슬람교도 주민들이 충돌을 빚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간쑤(甘肅) 성 닝샤(寧夏) 후이족(回族) 자치구 내 웨이저우 마을에는 지난해 9개의 양파 모양 돔과 4개의 뾰족탑 등을 갖춘 모스크가 완공됐다. 닝샤 자치구는 중국 서북부 황허 중류에 있는 소수민족 자치구로, 이슬람을 믿는 후이족이 주민 630만 명의 34%를 차지한다.

시짱(西藏·티베트), 신장(新疆) 등 다른 자치구와 달리 중국으로부터의 독립 움직임은 거의 없다.

그런데 최근 현지 정부가 모스크 관리위원회 측에 이 사원이 당국의 건축 허가를 받지 않았다며 철거할 것을 요구했다. 자진해서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로 철거하겠다는 통보도 했다.

이에 격분한 수백 명의 이슬람교도 주민들은 전날 이 사원으로 몰려들어 당국의 철거 통보에 항의하는 시위를 했다.

주민들의 항의에 지방 정부는 모스크 전체를 철거하겠다는 입장에서 한발 물러섰고, 9개 돔 중에서 1개만 남겨놓고 나머지 8개를 철거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슬람교도 주민들은 "왜 완공 전에 이러한 요구를 하지 않고, 완공된 후에 뒤늦게 이러한 요구를 하느냐"며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주민들의 거세 항의에 현지 정부는 철거를 잠시 보류한 채 주민들과 협상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2년에도 닝샤 후이족 자치구에서 모스크 철거를 둘러싸고 현지 정부와 주민의 충돌이 빚어져 시위대 중 여러 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한 사건이 있었다.

닝샤 후이족 자치구에서는 최근 들어 이슬람의 흔적을 지우려는 당국의 노력이 더욱 강도 높게 전개되고 있다.

새 모스크는 물론 기존 건축물에서도 이슬람 양식을 상징하는 초승달 장식이나 양파 모양의 돔을 철거하는 일이 빈번해졌다. 시장, 호텔, 공원 등 공공장소에서는 더는 이러한 양식을 찾아보기 힘들다.

모스크의 종교 교육에는 금지 조처가 내려졌으며, 상당수 이슬람 학교들은 문을 닫아야 했다.

이러한 이슬람 흔적 지우기는 '종교의 중국화'를 강조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주석의 지침을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시 주석은 2015년 당 간부회의에서 "우리는 '중국화한 종교'라는 방향을 추구해야 하며, 종교가 사회주의 사회에 적응하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종교가 철저하게 당의 지도에 따를 것을 강조해 왔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8/10/0200000000AKR20180810074400074.HTML?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