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중국] 中, 신장위구르 무슬림 100만명 구금… 이슬람권, 反中시위 잇따라

무슬림사랑 2018-09-29 (토) 09:36 22일전 69
1949172091_qQdOrsfD_832923753_IFnL9V6S_image.jpg

독립세력·테러조직 연계 차단
강제 수용소 확대해 구금 늘려

중국이 신장위구르의 무슬림(이슬람교도)들을 집단구금하고 있는 것에 항의하는 반중(反中) 시위가 이슬람 국가들에서 잇따르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 7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는 중국의 이슬람 집단수용소에 항의하는 이슬람 단체의 시위가 벌어졌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구금된 무슬림들을 풀어주지 않으면 대중(對中)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경고했다. 지난 14일 인도 뭄바이에선 '중국은 무슬림에 대한 잔악 행위를 중단하라'는 플래카드를 든 150~200여명의 이슬람 지도자와 신학자가 "중국산 제품을 쓰지 말자"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그간 이슬람 국가들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신실크로드) 사업에서 제외될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에 침묵을 지켜왔다. 하지만 "수용소에서 신앙 포기를 종용받으며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강제구금 피해자들의 폭로가 잇따르자 상황이 달라졌다. 일대일로의 최고 파트너였던 파키스탄도 중국 측에 신장위구르 강제수용소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의 경우 신장위구르 여성과 결혼한 300여명의 남성이 아내·자녀와 함께 구금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반중 항의 사태가 벌어졌다. 카자흐스탄에서도 비슷한 시위가 벌어졌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신장위구르 지역 전체 이슬람계 소수민족의 10%에 이르는 최대 100만명을 재판 절차 없이 집단수용소에 구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전체 면적의 6분의 1을 차지하는 이 지역은 중앙아시아 및 중동 8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일대일로의 핵심기점인 이 지역 내 분리 독립 세력들이 IS 등 이슬람 테러그룹과 연계될 경우 일대일로 자체가 위험해진다는 이유로 강제수용소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유엔은 "신장위구르 소수민족에 대한 불법 구금을 중단하라"고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집단수용소는 존재하지 않으며 오직 직업 재교육을 위한 캠프만 있을 뿐"이라고 부인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29/2018092900164.html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