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말레이시아] 말레이 전 부총리 “인니 강진 동성애자에 대한 신의 심판”

무슬림사랑 2018-10-24 (수) 18:03 27일전 64
201810251841_11140924024642_1.jpg

부패혐의 돌파 위한 꼼수?
말레이시아 부총리를 역임한 야권 최고지도자가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도네시아 지진 쓰나미 참사를 두고 동성애자에 대한 신의 심판이라고 말해 비난을 사고 있다. 
24일 말레이 메일 등에 따르면 야권연합 국민전선(BN)의 아흐맛 자힛 하미디(65) 의장은 전날 하원에서 말레이시아의 동성애자 증가를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자힛 의장은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 지역에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LGBT) 등 성 소수자 1000여명이 살고 있었다면서 “그 결과 지역 전체가 파괴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알라가 내린 벌”이라면서 “우리는 말레이시아와 LGBT에 반대하는 이들이 알라의 벌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달 28일 오후 6시쯤 중앙 술라웨시 주 동갈라 지역에서는 규모 7.5의 지진이 일어났고, 20분 뒤 진앙에서 80㎞ 떨어진 팔루 해안에 약 6m 높이의 쓰나미가 들이닥쳐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공식 확인된 사망자 수는 2256명이고, 1309명이 실종됐다. 중상자도 4612명에 달했다.
하지만 지하수가 올라와 지표면이 물러지는 지반 액상화 현상으로 거의 통째 땅에 삼켜진 마을도 다수여서 실제 사망자는 더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 앞서 재난 당국은 지반 액상화가 일어난 팔루 시내 2개 마을에서 최소 5000명이 행방불명됐다고 밝힌 바 있다. 
말레이시아 등에서는 자힛 의장의 발언에 대해 격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희생자와 유족의 고통을 생각하지 않은 무책임한 발언이라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선 BN 집권기 부정부패 의혹과 관련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자힛 의장이 국민의 관심을 돌리려고 의도적으로 논란을 일으켰다는 지적도 나왔다. 또 그의 발언은 이슬람 근본주의적인 시각을 반영한 것으로 이슬람 세력의 지지를 얻기 위해 의도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동성애자 인권활동가 팡 키 텍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말레이) 정치인들이 어려움에 부닥칠 때마다 LGBT가 비난을 당한다”고 꼬집었다.
지난 5월 총선 패배 전까지 부총리와 내무부 장관을 겸임했던 자힛 의장은 국가사업 수주를 빌미로 뇌물을 받는 등 4200만 링깃(약 114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로 지난 18일 기소돼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출처: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024500106&wlog_tag3=naver#csidx54b3d0016d135d3b46b7fe26b8df634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