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중앙아시아] "이슬람교도 탄압 말라" 키르기스스탄서 반중국 시위

무슬림사랑 2019-01-19 (토) 17:44 3개월전 71

PS19012000056.jpg

로이터 "중국 영향력에 반대하는 중앙아시아 최대 규모 공개시위"
시위대 수백명, 중국인 취업허가 억제·대(對) 중국부채 축소 등 요구

중국과 국경을 나란히 하는 중앙아시아의 키르기스스탄에서 반(反)중국 시위가 발생했다.

특히 키르기스스탄의 반중시위는 중앙아시아지역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불안감과 인접한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내 이슬람교도 탄압에 대한 소식이 도화선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 중앙광장에서 17일(현지시간) 수백명이 중국인에 대한 취업허가 억제, 중국에 대한 채무 축소, 중국인과의 결혼 금지 등을 요구하면서 시위를 벌였다고 영국의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시위가 중앙아시아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반대한 최대 규모의 공개 시위였다고 전했다.

시위는 허가된 시간 이후에도 진행됐으며, 시위대의 일부는 대통령궁과 의사당 쪽으로 행진을 시도했다.

시위 해산 과정에서 키르기스스탄 경찰은 시위대 10여명을 연행했다고 현장에 있던 보도진은 전했다.

키르기스스탄 경찰은 연행된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밝히기를 거부했다.

쿠바트벡 보로노프 키르기스스탄 제1 부총리는 성명에서 시위대가 공포를 조장하는 세력에 오도되고 있다면서 지난 2년간 중국인의 순 유입이 연간 1천명 이내라고 말했다.

키르기스스탄에서는 1년 전 비슈케크의 한 주력 발전소에서 중국의 한 회사의 보강 공사 직후 5일간이나 정전 사태가 발생하면서 반중 정서가 확산하고 있다.

특히 국경을 이루고 있는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위구르족 뿐 아니라 카자크족, 키르기스족 등 이슬람교도들을 대상으로 '재교육 수용소'(re-education camp)를 운영한다는 소식으로 반중국 적대감이 심화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신장위구르자치구내 위구르족과 카자크족 등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재교육 수용소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위원회 측은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돼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PYH2018101120460034000_P4[1].jpg

중국 당국은 지난해 10월 9일 발효된 '신장위구르자치구 반(反)극단주의 법'을 통해 재교육 수용소를 설치·운용할 수 있는 법적인 근거를 마련했다.

이 법은 '지역 정부가 극단주의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교화하기 위해 직업훈련소와 같은 교육·교화 기관을 설치해 운영, 감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신장위구르자치구 당국의 재교육 수용소 운영은 유엔 인권 관계자들과 서방 국가들로부터 강력한 비판 대상으로 떠올랐다.

유엔 인종차별위원회는 지난해 8월 재교육 수용소에 구금된 위구르족 이슬람교도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하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인도적 직업교육센터"라고 말하는 등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있다.

앞서 키르기스스탄에서는 지난 2016년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중국대사관 직원 3명이 부상하기도 했다.

중국은 중앙아시아지역의 주요 투자국이자 무역 상대국이다.

특히 중앙아시아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 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의 주요 대상 지역이다.

출처:https://www.yna.co.kr/view/AKR20190118045700009?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