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스리랑카] '얼굴 가리지 마시오'…스리랑카, 테러 후 '부르카' 착용 금지

무슬림사랑 2019-04-29 (월) 18:58 21일전 55

AKR20190429071700077_01_i_P2[1].jpg


지난 21일 '부활절 연쇄 폭발 참사'를 겪은 스리랑카 정부가 테러 예방책의 하나로 얼굴을 가리는 의상 착용을 전면 금지했다.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은 지난 28일 성명을 통해 29일부터 어떤 형태로든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것을 금지한다고 밝혔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테러 이후 지난 23일부터 비상사태에 돌입했으며 시리세나 대통령의 이번 조치는 비상사태 관련 권한에 따라 이뤄졌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이번 금지 조치는 국가안보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누구도 얼굴을 가려서 신원을 알아보기 어렵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리세나 대통령의 조치는 특히 부르카(여성의 얼굴까지 검은 천으로 가리는 복장) 등을 착용하는 여성 이슬람교도에게 직접 해당한다.

앞서 이슬람 지도자들도 테러 발생 후 이슬람교도가 보복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여성 신도에게 얼굴을 가리지 말라고 촉구했다.

스리랑카의 인구는 2천100만명으로 이 가운데 무슬림은 10%가량이다.

부활절인 지난 21일 스리랑카에서는 수도 콜롬보의 고급 호텔과 주요 교회 등 8곳을 덮친 연쇄 자살폭탄 공격으로 모두 253명이 숨지는 참사가 벌어졌다.

스리랑카 정부는 현지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 NTJ(내셔널 타우히트 자마트)와 JMI(잠미야툴 밀라투 이브라힘)를 테러와 직접 연관된 조직으로 지목했고, 이슬람국가(IS)가 테러의 배후라고 자처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해 스리랑카 경찰은 지난 28일 스리랑카 동부 카탄쿠디에 있는 NTJ 본부를 급습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NTJ 조직원 한 명을 체포하고 본부 곳곳을 수색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앞서 NTJ와 JMI를 불법 단체로 공식 규정하고 관련 자산을 몰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테러 용의자 100여명을 체포한 스리랑카 정부는 군경 1만여명을 동원해 남은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90429071700077?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