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 경찰 "22일 테러 가능성…거리 나오지 말라"

무슬림사랑 2019-05-19 (일) 22:24 1개월전 47
대선 불복 시위 틈타 IS 추종자 테러 우려…이달에만 29명 검거
美 대사관, 안전 경계경보…한국대사관도 "안전 유의" 당부

PAF20190517246201848_P4[1].jpg


인도네시아 대선 결과가 공식 발표되는 이달 22일 전후 이슬람국가(IS) 추종 세력에 의한 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현지 경찰이 경고했다.

18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청의 모하맛 이크발 대변인은 전날 기자회견을 하고 이달 들어서만 29명의 테러 용의자가 검거됐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1월과 2월 검거된 테러 용의자는 각각 4명과 1명에 불과했으나 3월 20명, 4월 14명 등으로 이후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체포된 용의자들은 대부분 IS 연계 현지 테러조직인 자마 안샤룻 다울라(JAD) 조직원들로 알려졌다.

이크발 대변인은 "(테러범들이) 군중과 당국을 겨냥한 공격을 감행해 위험해질 수 있는 만큼 5월 22일에는 거리에 나서지 말아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실제, 체포된 피의자 중 일부는 대선 결과 발표 직후 열릴 야권의 선거 불복 집회에서 폭탄을 터뜨려 반정부 폭동을 유발하려던 음모를 꾸몄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4일 중부 자바주(州)에서 검거된 한 피의자는 "이날(22일)은 많은 이들이 모일 예정이고, 이슬람에 반하는 민주주의와도 관련이 있는 만큼 행동에 나서기 좋은 날"이라면서 "이미 원격 폭파 가능한 폭발물을 조립해 놓았다"고 말하는 장면이 동영상으로 촬영되기도 했다.


PAF20190517243401848_P4[1].jpg
2019년 5월 17일 인도네시아 경찰이 자카르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슬람국가(IS) 연계 현지 테러조직원들에게서 압수한 폭발물 제조 도구 등을 공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JAD와 인도네시아 내 IS 추종자들은 이슬람 신정국가 건설을 가로막는 현행 민주주의 체제를 부정하며 최근 수년간 전국 각지에서 테러를 벌여왔다.

이에 인도네시아 정부는 선거관리위원회(KPU)를 비롯한 자카르타 시내 주요 시설에 군경 3만2천명을 배치하고, 자카르타 이외 지역의 야권 지지자들이 22일 전후 상경 투쟁을 벌이려는 움직임도 차단하기로 했다.

위란토 정치법률안보조정장관은 "고향에 머물러 라마단(이슬람 금식성월)을 즐기길 바란다. 자카르타에 올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야권 진영 일각에선 정부가 선거 불복 집회를 억누르기 위해 테러 위협을 과대 포장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지난달 17일 치러진 인도네시아 대선에선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현 대통령의 승리가 확실시된다.

KPU의 실시간 개표 집계는 이날 오전 9시 30분(현지시간) 현재 87.9%가 진행된 가운데 조코위 대통령이 55.84%를 득표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야권 대선후보인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는 개표조작 등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 불복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대테러 전문가들은 실제로 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PAF20190517286901848_P4[1].jpg
2019년 5월 17일 인도네시아 동자바주 수라바야 시내에서 야권 대선후보인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당) 총재의 지지자들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네시아 소재 싱크탱크 분쟁정책연구소(IPAC)의 시드니 존스 소장은 테러 음모 대다수가 사전에 적발된 것으로 보이지만 "불행히도 또 다른 조직원이 비슷한 음모를 꾸미고 있을 가능성이 작게나마 언제든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달 초 서(西)자바주(州) 브카시와 북(北)술라웨시주(州) 비퉁에서 검거된 JAD 조직원들이 2015년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와 2016년 벨기에 브뤼셀 테러 등에 사용된 고성능 폭발물질인 TATP(트라이아세톤 트라이페록사이드)를 지니고 있었던 점도 우려를 키우는 요인이다

TATP는 IS가 많이 쓰는 폭발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주인도네시아 미국대사관은 전날 안전 경계경보를 통해 자국민들에게 "선거 결과 확정과 관련한 테러 위험이 고조된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도 안전공지를 내고 "대규모 집회 또는 시위가 벌어지는 장소 인근에는 가급적 이동을 자제하고 주변에 유사한 움직임이 있으면 조속히 해당 지역을 벗어나는 등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지에선 22일 저녁 열릴 예정인 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신청사 개소식도 추후로 연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민은 "대표부 청사는 KPU 등 집회가 예상되는 장소에서 다소 떨어져 있지만, 굳이 위험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는 날 행사를 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90518032100104?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