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인도네시아] "여성이 염소냐" 히잡 쓴 염소 광고에 네티즌 분노

무슬림사랑 2019-08-11 (일) 23:21 2개월전 85  
201908070978041062_6.jpg


한 무슬림 패션업체의 ‘히잡 쓴 염소’ 광고가 인도네시아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광고판은 철거됐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7일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무슬림 패션업체 라바니는 혀를 내민 채 히잡을 쓰고 있는 염소 이미지 옆에 ‘코르반(Korban)은 의무사항이 아니지만 히잡은 그렇다’는 문구를 곁들인 광고판을 최근 서부자바주(州) 반둥의 파스퇴로 톨게이트 근처에 내걸었다.

코르반은 ‘이드 알 아드하’라는 이슬람의 양대 명절 때 쓰는 희생제물을 가리킨다. 이드 알 아드하는 아브라함이 하나님 뜻에 따라 아들 이스마엘을 제물로 바치려는 순간, 하나님이 아들 대신 양을 제물로 바치라고 한 코란 내용에서 유래했다. 

지금도 이때가 되면 곳곳에서 양 등을 제물로 바친다. 실제 최근 자카르타 시내 마을 곳곳엔 평소에는 없던 임시 우리에 양과 염소가 가득하다. 

올해 이드 알 아드하는 이달 11일이다. 메카 성지 순례(하지)가 끝나고 열리는 이드 알 아드하는 큰 축제, 금식 기간인 라마단 종료 후 열리는 이드 알 피트르는 작은 축제라 불린다.

이 광고판을 찍은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공분했다. “하나도 웃기지 않다” “사람들을 쉽게 세뇌할 수 있다고 믿는 멍청한 무리들” “여성이 염소인가” “신성한 히잡을 염소에게 씌우다니” “10대인 딸이 광고를 보고 토할 뻔했다” 등이다.

결국 라바니는 며칠 만에 광고판을 철거했다. 업체 관계자는 6일 기자회견까지 자청해 “누구를 괴롭히거나 모욕할 생각은 전혀 없었고 무슬림들에게 히잡 착용 의무를 상기시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지난해엔 ‘치마가 높을수록 업적은 낮아진다’는 광고 문구로 여성 혐오 논란에 시달린 바 있다.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