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2.png

[중국] 美국무부, '위구르 소수민족 억압' 中관리들 비자 제한

무슬림사랑 2019-10-09 (수) 09:39 7일전 64  

AKR20191009013500071_01_i_P2.jpg
지난해 9월 2일 홍콩의 한 경찰서 밖에서 중국 당국의 신장 위구르에서의 인권탄압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 도중 한 참가자가 위구르의 수용·구금 실상을 보여주는 사진을 들고 있는 모습. [홍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엔 中기관·기업 제재…로이터 "무역합의 가능성 낮게 만들어"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장(新疆) 지역에서 위구르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억압을 끝내야 한다며 이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에게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AP와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국무부는 신장 서부에서 위구르족과 카자흐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구금과 학대에 책임이 있거나 공모한 것으로 보이는 중국 정부 관리와 공산당 간부들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자 제한은 이들의 직계 가족에도 적용될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다만 국무부는 비자 제한 대상 관리들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중국에 신장에서의 탄압 활동을 즉각 끝내고, 임의로 구금한 모든 사람을 석방하며, 해외에 거주하는 중국인 이슬람 소수민족 구성원이 중국으로 돌아가 불확실한 운명에 직면하도록 강요하는 노력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국가가 인권 보호에 대한 의무와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미국은 이러한 학대에 대응하기 위한 권한들을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표는 미 상무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에서의 이슬람 소수민족 처우와 관련, 28개의 중국 정부 기관과 기업을 제재 목록에 올린 지 하루 만에 추가로 이뤄졌다.

전날 제재 대상에는 자치지역 인민정부 공안국과 19개 산하 기관이 지정됐다.

또 주민 감시용 카메라를 생산한 감시카메라 제조업체 하이크비전을 비롯, 센스타임 그룹과 알리바바의 지원을 받는 메그비 테크놀로지, 아이플라이텍(IFLYTEK), 이씬(Yixin) 과학기술 등 중국의 대표적 얼굴인식·인공지능 업체도 포함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AP는 "중국은 이 지역에서 구류시설에 최대 100만명의 이슬람 교인들을 구금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는 여행 제한과 안면인식 기술을 갖춘 대규모 감시망을 기반으로 한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미측 조치와 관련, "많은 분석가는 미 정부의 조치가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을 해결하기 위해 이번 주 합의에 도달할 가능성을 훨씬 낮게 만든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10∼11일 미 워싱턴DC를 방문해 미측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고위급 무역 협상을 진행한다.

무슬림사랑 님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