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3-21-03.png

(하르툼·더블린 AFP=연합뉴스) 강도와 약탈을 일삼아오던 수단의 무장강도들이 이제 외국인 구호요원들을 납치해 '돈벌이'에 나서는 일이 급증하고 있다.아일랜드의 아이리시타임스는 24일 최근 수단 다르푸르에서 피랍 107일 만에 풀려난 아일랜드 구호단체 골(GOAL) 소속 요원 2명의 석방을 위해 15만유로(2억6천여만원)의 몸값이 지불됐다고 폭로했다. 수단의 무장강도들은 2003년 흑인 기독교계 반군조직과 아랍계 정부 사이에 시작된 내전으로 치안이 약화된 틈을 타 구호단체 사무실에 침입해 사무실을 부수고 물자를 강탈하는가 하면 구호물자 차량과 구호요원들을 공격해 왔다. 특히 지난 3월 국제형사재판소(ICC)가 오마르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에 대해 전쟁범죄와 반인도주의적 범죄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한 뒤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 수…
소말리아서 교전…12명 사망·17명 부상 【모가디슈=로이터/뉴시스】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벌어진 정부군과 반군의 교전으로 적어도 12명이 죽고 17명이 다쳤다고 목격자들이 23일 밝혔다. 이번 교전은 지난 밤 이슬람 저항세력이 정부군과 아프리카연합(AU) 평화유지군을 습격한 것이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구조당국의 알리 무사는 "양측이 전투를 벌인 이후 최소 8구의 시신을 수습했고 민간인 17명이 다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의 지지를 업은 셰이크 샤리프 아마드 대통령의 위약한 리더십이 위기를 자초하고 있는 가운데 저항세력은 지난 주 모가디슈의 AU 본부를 겨냥한 2차례의 자살 차량 폭탄테러를 감행, AU 군인 17명이 숨진 바 있다. khur@newsis.com허겸(기자) [뉴시스] 2009년 09월 23일(수)…
입력시간 : 2009-03-25 수 아프리카 서부에 위치한 모리타니 공화국에서는 강간 혐의로 누군가를 고발할 경우, 오히려 고발 당사자인 여성이 구속될 수도 있다. 그 이유는 이슬람법인 샤리아에 '지나'라는 항목이 있는데 강간을 입증하지 못할 경우 혼외정사 즉 지나라는 법에 의해 구속이 되는 것이다. 게다가 샤리아 법에서는 성관계로 인해 임신이 될 경우는 강간으로 취급하지 않는다. 십년 전 모리타니에서는 여성 차별 금지 협약이 체결되었다. 그러나 협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범죄와 관련한 사안에 있어서 여성은 여전히 약자의 입장에 처해 있다. 억울한 피해여성들을 돕고 이슬람 전통과 여성 인권이 공존할 수 있도록 애쓰고 있는 모리타니의 인권운동가들을 만나보자. 퍼온 곳: http://www.ytn.co.kr/_comm/pop_mov.php?s_mcd=043…
나이지리아, 이슬람 원리주의 조직 수장 사살 2009/07/31 09:52 발신지:Maiduguri/나이지리아 [마이두구리=AFP] 나이지리아 북부에서 26일부터 계속된 이슬람 원리주의 조직과 보안부대의 전투에서 이슬람 원리주의 조직의 지도자가 30일 사살되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보안부대는 29일, 보르노(Borno) 州의 수도 마이두구리(Maiduguri)에 있는 자칭 '탈레반(Taliban)'의 거점을 제압해 조직의 지도자인 모하메드 유스프(Mohammed Yusuf)의 행방을 쫓았으며, 30일 오전에 민가에서 발견해 구속했다.그 후, 경찰 본부의 부지 내에 누워있는 여러 발의 총탄을 맞은 모하메드 유스프의 시신을 촬영한 국영 텔레비전 BRTV의 영상이 정부 관계자와 보도진에 공개되었다. 한 경찰관은 AFP에 유스프는 사살되기 직전에 "자애와 용…
"다르푸르 학살 책임져야" 美·EU 등 서방은 환영 "평화협상 악영향 줄 것" 中·아랍·아프리카 반발 김시현 기자 shyun@chosun.com ▲ “바시르를 ICC로 보내라.”국제형사재판소(ICC)가 전쟁 범죄 혐의로 오마르 알 바시르 수단 대통령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자, 수단인들이 런던의 수단대사관 앞에 모여 바시르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수단 다르푸르(Darfur) 지역에서 2003년 시작된 정부군과 반군 간의 유혈 사태로 6년간 30만명(유엔 추산)이 사망한 다르푸르 사태. 국제형사재판소(ICC)는 4일, 반군을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아랍계 민병조직인 '잔자위드'를 동원해 대량 학살과 강간 등 반인륜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수단의 오마르 알 바시르(Bashir) 대통령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
소말리아 이슬람 반군 공세 강화..인명피해 속출 소말리아에서 이슬람 반군의 공세가 강화되면서 인명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AP통신은 12일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의 대통령 관저 인근 시장에 포탄이 떨어지면서 민간인 11명이 사망하고 16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은 정부군이 대통령 관저를 노린 이슬람 반군의 포격에 맞서 쏜 포탄이 사람들로 붐비던 시장에 떨어지면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당시 대통령 관저에는 누르 하산 후세인 총리가 아프리카연합(AU) 평화유지군 관계자 등과 회의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가디슈 북동부 외곽지역에서는 또 이슬람 반군과 에티오피아군이 교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민간인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중부 도시 구라엘에서 …
처음  이전  101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