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3-21-03.png

나이지리아 ‘놀리우드’에서 제작된 코미디 영화 '아내는 파업 중'은 서아프리카의 결혼 생활에 무관심한 남편에 반대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부인과 부친이 명령한 조혼에 반발하는 딸의 모습을 그려 인기를 모았다. 유튜브 캡처 보수적 니제르, 지난 3년간 여성 요청 이혼이 2배로… 경제적 지위 상승도 한 몫  #. 서아프리카 니제르의 제3도시인 마라디에 거주하는 잘리카 아마두(18)는 애초 남편에게 얽매여 사는 것을 원하지 않았지만, 2년 전 모친과 주변의 성화에 어쩔 수 없이 결혼을 택했다. 하지만 이상적인 결혼을 약속한 남편은 바느질 교실도 못 나가게 했고, 가족과 친구도 자신의 허락 없이 못 만나도록 막았다. 결국 아마두는 마라디시 이슬람교법원에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 거주하는 라마…
이집트 한 대학 캠퍼스에서 서로 포옹을 했다가 퇴학과 정학 처분을 받아 논란이 됐던 학생 2명이 다시 학교로 돌아가게 됐다.AFP통신은 최근 교내에서 프로포즈를 하고 포옹을 했다는 이유로 각각 퇴학과 정학 처분을 내린 여학생과 남학생에 대해 대학이 처벌 수위를 낮췄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집트 카이로 국립 알아르하즈대학에 다니는 여학생과 북부 만수라대학에 다니는 남학생은 교내에서 서로 껴안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SNS에 올렸다가 각각 퇴학과 2년 정학 처분을 받았다.  유튜브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진 이 영상에서 남학생은 무릎을 꿇은 채 여학생에게 프로포즈를 한 뒤, 주위 사람들 축하를 받으며 포옹을 한다. 양 대학은 이 영상을 두고 부도덕한 행동이라는 논란이 일자 학생들에게 처벌을 내렸으나, 지나치게 처…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아틀라스 산맥에서 북유럽 출신 20대 여성 관광객 두 명이 잔혹하게 피살된 사건의 용의자가 이슬람 테러조직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 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모로코 경찰은 지난 17일 모로코 아틀라스 산맥 서부에 있는 투브칼 산에서 덴마크와 노르웨이에서 온 20대 여성 2명이 숨진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피해여성의 시신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모로코 검찰은 성명을 내고 "피해 여성을 잔혹하게 살해한 수법이 전형적인 테러리스트의 소행"이라며 "용의자는 테러리스트 조직과 연관돼있다"고 발표했다.경찰은 현장에서 입수한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용의자 네 명이 두 여성을 뒤쫓아와 묵고 있던 텐트를 밤중에 습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아프리카 남쪽에 자리하고 있는 나라 잠비아. 흔히들 잠비아 하면 빅토리아 폭포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서아프리카의 작은 나라 ‘감비아’와 혼동하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다. 짐바브웨, 앙골라 등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잠비아는 기독교인이 약 75%를 차지하는 공식적인 기독교 국가다.하지만 잠비아는 지금 오래된 악습으로 시름하고 있다. 조혼문화가 바로 그것이다. 조상 대대로 전해 내려오는 전통이라는 명분 아래 여성의 존엄성이 처참히 짓밟히고 있다. 잠비아의 조혼문화는 여성의 인권 문제를 넘어 빈곤의 대물림, 가정파괴로 이어지며 ‘국가의 재난’으로 인식되고 있다.이에 본지는 월드비전과 국민일보, 서울 광림교회와 함께 지난 9월 10~14일 잠비아를 찾아 조혼문화의 실태를 살펴봤다. GOODTV 특별기획 <희망의 복음을 기다리…
서아프리카의 카메룬 대통령이 4년 전 선전포고했던 극단 이슬람주의 조직 보코 하람이 카메룬에서는 완전 패퇴 당했다고 30일 말했다. 그러나 카메룬은 10월7일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있고 이날 보코 하람 퇴치를 공언한 폴 비야 대통령은 1982년 이후 계속 집권해온 뒤 다시 출마한 85세의 장기 집권자이다. 야당의 분열로 대선 승리가 유력시된다. 보코 하람은 카메룬과 접한 인구 대국 나이지리아 북동부에서 7년 전 조직돼 나이지리아에서만 1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살해한 극단 조직이다. 나이지리아 정부도 2년 전부터 보코 하람의 퇴치를 주장하고 있으나 이 조직은 여성 자살폭탄 테러 등을 계속하고 있다. 카메룬은 미국 및 옛 식민 지배국 프랑스의 우방으로 나이지리아에서 건너온 보코 하람 세력과의 전투 외에 서부 지역의 …
  이집트 남부 농촌지역의 여성 옴 아메드(37)는 아버지가 남긴 땅 중 0.5에이커(약 612평ㆍ약 2,023㎡)에 대한 상속권이 있었지만, 실제로는 한 뙈기 땅조차 차지할 수 없었다.  여성들의 상속권리를 제약하거나 금지하는 것을 당연히 여기는 가부장적 문화 때문이다. 2011년 ‘아랍의 봄’ 이후 아랍 지역에도 서서히 여권신장의 바람이 불고 있지만, 상속권만큼은 예외다.  아메드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동네 성직자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도 마을사람들 시선이 두려워 모른 척 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지난 8월 튀니지 베지 카이드 에셉시 대통령이 아랍국가 중 처음으로 남녀 상속평등법안 제정 추진방침을 밝히면서 아랍지역 여성들의 상속권 투쟁이 조명을 받았지만 해당 법안이 좌초될…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