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3-21-03.png

아프리카 니제르에서 16~17일(이하 현지시간) ‘샤를리 엡도’ 만평 규탄 시위로 10명이 사망하고 기독교 교회가 불에 탄 가운데, 현지에 머물던 한국인 선교사들이 한때 위험에 빠졌다가 긴급히 대피한 것으로 확인됐다.수도 니아메에 거주하는 선교사 A씨는 시위가 발생한 17일 오전 자녀와 함께 시내로 외출했다. 시위가 과격화되면서 A씨 가족은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 피신했다. 시위대가 교회에 불을 지르고 선교사 집에 돌을 던지는 등 피해가 잇달았다. 한국인 선교사들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지 못해 발만 동동 굴러야 했다.이날 선교사들은 시위의 기세가 꺾인 틈을 타 자택으로 돌아가거나 안전한 곳에 위치한 집에 대피해 공포 속에 밤을 보냈다. 교회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자택이 불에 타 뿔뿔이 흩어졌다는 소식이 들려온 데다, 이튿날 더…
Fatwas issued by the "Islamic State of Iraq and the Levant" (ISIL) in 2014 to justify acts of violenceit is committing in Syria and Iraq have drawn sharp condemnation from Islamic religious institutions in Egypt, led by Al-Azhar and Dar al-Iftaa.Over the past year, the Takfiri Fatwa Observatory -- a department established by Dar al-Iftaa early in 2014 -- issued several detailed reports denouncing such fatwas and responding to them in a scholarly manner with jurisprudence rooted in the Qur'an and the sunnah, Observatory officials said.In 2014, ISIL issued numerous erroneous fatwas that have nothing to do with true Islam, in an attempt to use jurisprudential pretexts to justify its crimes…
아랍의 봄' 진원지 튀니지, 4년 만에 첫 民選 대통령오윤희 기자기사100자평(0)글꼴선택글자 크게글자 작게기사 스크랩이메일로 기사공유기사 인쇄페이스북에 내보내기트위터에 내보내기구글플러스에 내보내기조선닷컴 블로그로 내보내기입력 : 2014.12.23 03:00에셉시 후보, 당선'아랍의 봄' 진원지였던 튀니지가 21일 실시한 대통령 선거에서 원로 정치인 베지 카이드 에셉시 후보(니다투니스 당·88·사진)가 55.68%를 득표, 당선이 확정됐다고 AP통신 등이 일제히 보도했다. 2011년 튀니지 국민이 민주화 혁명으로 독재자를 축출한 지 4년 만의 일이다.당선이 확정됨에 따라 에셉시는 아랍의 봄 국가에서 선출된 첫 민선(民選) 대통령이 됐다. 이번 대선은 아랍의 봄이 터진 후 민주화 운동의 시발점이 됐던 나라에서 치러진 첫 대선이자, 튀니지가 …
중앙아프리카 기독교민병대가 지난 19일 공격한 밤바리 시가지 모습. 사진은 지난해 4월 촬영한 것이다. ⓒAFP BBNews=News1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서 종교적 갈등으로 인한 종족 간 충돌이 발생했다.AFP통신은 지난 19~20일(현지시간) 밤바리시 중심가에서 충돌이 일어나 적어도 20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당했다고 22일 보도했다.충돌은 안티발라카 기독교 민병대가 19일 무슬림인 셀레카 반군과 풀라니족 동맹을 공격하면서 시작됐다. 안티발라카의 공격으로 최소 12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대한 보복으로 셀레카 반군과 풀라니족은 20일 남쪽으로 90여㎞ 떨어진 쿠앙고 마을을 공격, 가옥 여러 채에 불을 질렀다. 이 과정에서 적어도 8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목격자는 “많은 주민이 숲 속으로 도망갔고 다른 사람들은 피난…
무바라크 無罪… 이집트, 대규모 유혈시위정지섭 기자기사100자평(0)글꼴선택글자 크게글자 작게기사 스크랩이메일로 기사공유기사 인쇄페이스북에 내보내기트위터에 내보내기구글플러스에 내보내기조선닷컴 블로그로 내보내기입력 : 2014.12.01 05:363년前 시위대 학살혐의 기소, 절차 하자 이유로 무죄 선고시위 중 1명 사망… 정국 불안이집트를 30년간 철권 통치해오다 2011년 민주화 시위로 쫓겨난 뒤 시위대 학살 혐의로 기소됐던 호스니 무바라크(86·사진) 전 이집트 대통령에게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선고 직후 벌어진 반정부 시위로 최소 1명이 사망하는 등 이집트 정세가 급격하게 불안해지고 있다.28일(현지 시각) 이집트 카이로 경찰학교에 마련된 특별 형사법정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마무드 알 라시디 판사는 "당시 무바…
이집트 법원, 친무르시 시위대 188명 또 '무더기' 사형선고뉴스1기사100자평(0)글꼴선택글자 크게글자 작게기사 스크랩이메일로 기사공유기사 인쇄페이스북에 내보내기트위터에 내보내기구글플러스에 내보내기조선닷컴 블로그로 내보내기입력 : 2014.12.03 14:35이집트 법원은 2일(현지시간) 지난해 모하메드 무르시 전 대통령의 축출 후 벌어진 시위 과정에서 경찰 13명을 살해한 시위대 인사 188명에 사형을 선고했다.이날 사형 선고를 받은 피고인들은 지난해 8월14일 카이로 외곽 케르다사에서 무르시 전 대통령 복권 시위를 벌이다 경찰서를 습격해 경찰관 13명을 살해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피고인 가운데 143명은 현재 수감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았다.이집트 법원의 사형선고는 이집트 최고 이슬람교 권위자인 무프티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