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3-21-03.png

"지하드 참가 위해 리비아 입국한 외국인 5천명 상회"인쇄확대축소공유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전사들이 시리아 북부 락까에서 탱크에 올라 퍼레이드를 벌이는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5천 명 이상의 외국인들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 등 과격 이슬람 무장 조직에 합류하려고 리비아에 몰려들고 있다고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알 다이리 리비아 외교장관이 리비아헤럴드 신문과 한 회견 내용을 인용해 수많은 외국인 "테러 지도자"들이 리비아에 입국해 IS나 안사르 알 샤리아 같은 과격 이슬람 무장 단체에 합류하는 사례가 빈번하다고 전했다.  리비아는 2011년 독재자인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붕괴하자 내전 상태…
이슬람국가(IS)의 리비아 지부가 이집트 내의 한 기독교 교파인 콥트교 교도 21명을 집단 참수하는 영상을 15일 공개했다. 콥트교도는 이집트 인구의 10%를 차지한다. 이슬람교가 지배하는 이집트에서 어떻게 기독교 교도들이 이렇게 많이 남아 있게 됐을까?콥트교는 예수의 복음을 전파한 마르코(사도 마가)가 기원 후 50년경에 이집트 북부 알렉산드리아에 교회를 세우면서 시작됐다. 이후 알렉산드리아를 중심으로 이집트 전역에 퍼져 나갔다. 콥트는 고대 그리스어로 이집트를 뜻한다. 콥트교가 로마 교회에서 분리된 것은 451년 로마 제국이 콥트교를 이단으로 선언하면서다. 콥트교가 예수를 인간이면서 신(神)으로 보는 로마 교회와 다르게 예수의 '신(神)적인 면'만을 인정했기 때문이다.한때 이집트에서 다수를 차지했던 콥트교도는 7세기 이슬…
케냐의 기독교계 라디오 방송에서 쿠란 구절이 방송됐다.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전파를 납치한 것으로 추정된다. 케냐 라디오방송국 ‘희망FM’에서 27일 심야에 쿠란 내용이 방송됐다고 케냐 신문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파 방해는 기독교와 이슬람에 대해 토론하는 프로그램 방송 직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희망FM’은 즉시 방송을 중단하고 3시간 후인 28일 새벽 방송을 재개했다. 해당 방송국은 페이스북에 “해외의 신호 방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희망FM’은 기독교 신앙에 기초한 기업으로 “케냐와 전 세계에 복음을 전하고 성령의 변화를 가져오는 것”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다. 나이로비 오순절 교회가 운영하고 있다. 나이로비 오순절 교회는 2006년 폭탄 공격을 받아 경비원 1명이 사망하고 2명…
Since at least the time of the outset of the Iraq War—and quite possibly well before then—there has been much debate among those on the right over why Islamic militants have set their sights upon America and the West.George W. Bush expressed the consensus among most Republican politicians and commentators when he remarked that they hate us because of our values.Both groups are both right and wrong. For failing to see this, they argue past one another.Ron Paul, in contrast, represents most libertarians when he attributes to America’s enemies a hatred of, not American liberties, but American foreign policy.Paul, Pat Buchanan, and others are indeed correct to a certain extent when …
아프리카 니제르에서 16~17일(이하 현지시간) ‘샤를리 엡도’ 만평 규탄 시위로 10명이 사망하고 기독교 교회가 불에 탄 가운데, 현지에 머물던 한국인 선교사들이 한때 위험에 빠졌다가 긴급히 대피한 것으로 확인됐다.수도 니아메에 거주하는 선교사 A씨는 시위가 발생한 17일 오전 자녀와 함께 시내로 외출했다. 시위가 과격화되면서 A씨 가족은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 피신했다. 시위대가 교회에 불을 지르고 선교사 집에 돌을 던지는 등 피해가 잇달았다. 한국인 선교사들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지 못해 발만 동동 굴러야 했다.이날 선교사들은 시위의 기세가 꺾인 틈을 타 자택으로 돌아가거나 안전한 곳에 위치한 집에 대피해 공포 속에 밤을 보냈다. 교회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자택이 불에 타 뿔뿔이 흩어졌다는 소식이 들려온 데다, 이튿날 더…
Fatwas issued by the "Islamic State of Iraq and the Levant" (ISIL) in 2014 to justify acts of violenceit is committing in Syria and Iraq have drawn sharp condemnation from Islamic religious institutions in Egypt, led by Al-Azhar and Dar al-Iftaa.Over the past year, the Takfiri Fatwa Observatory -- a department established by Dar al-Iftaa early in 2014 -- issued several detailed reports denouncing such fatwas and responding to them in a scholarly manner with jurisprudence rooted in the Qur'an and the sunnah, Observatory officials said.In 2014, ISIL issued numerous erroneous fatwas that have nothing to do with true Islam, in an attempt to use jurisprudential pretexts to justify its crimes…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