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3-21-03.png

[이집트] 이집트 살라, 한 달 금식한 뒤 월드컵 뛸 수도

무슬림사랑 5개월전 5개월전 293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앞세워 월드컵 돌풍을 준비 중인 이집트 대표팀의 최대 변수는 종교의식 중 하나인 ‘라마단’이다.


이슬람력에서의 9번째 달을 의미하는 라마단(Ramadan) 기간 중 이슬람교 신자들은 일출에서 일몰까지 금식한다. 올해 라마단은 5월15일부터 6월14일까지다. 6월14일은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개막일이다.


이집트 선수 대다수가 무슬림이어서 대회 준비 기간 내내 제대로 된 식사를 할 수 없다. 많은 양의 땀을 흘리고도 해가 떠 있는 동안에는 물도 마실 수 없다. 올시즌 폭발적인 활약을 펼치는 에이스 살라도 예외는 아니다.


이집트는 개막일 다음 날인 15일 루이스 수아레스가 이끄는 우루과이와 A조 첫 경기를 치른다. 한 달 가까이 라마단 의식을 소화하며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제 기량을 펼칠지 미지수다.


2014브라질월드컵 기간 중 금식한 알제리 선수들을 도왔던 국제축구연맹(FIFA) 하킴 찰라비스포츠 의약품전문가는 당시 “라마단 기간에 탈수 현상이 일어나 허리 아래쪽, 관절, 근육 등에 부상 위험이 커진다”고 지적했었다.


헥토르 쿠페르 이집트 감독도 14일 기자회견에서 “감독 입장에선 문젯거리가 될 수 있다. 훈련이 원활할 것 같지 않다”고 우려했다. 아보 리다 이집트축구협회장은 지난해 12월 “라마단이 우리의 가장 큰 고민이다. 선수들에게 라마단을 따르지 않게 하기 위한 설득에 나설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협회는 리스크를 줄이고자 일찌감치 전문가를 고용했다. 쿠페르 감독에 따르면, 이 전문가는 선수들의 식사, 수면 등을 관찰해 라마단을 지키면서도 몸상태가 악화하지 않도록 돕는 역할을 하게 된다.


쿠페르 감독은 “하지만 라마단은 엄연한 종교의식이고, 나는 이를 막을 생각이 없다. 이슬람과 모든 무슬림을 존중한다”고 했다. 28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오른 이집트는 개최국 러시아, 우루과이, 사우디아라비아와 A조에 속했다.


라마단은 이집트뿐 아니라 전 세계의 무슬림 선수들에게 모두 적잖은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폴 포그바(프랑스) 마루앙 펠라이니(벨기에) 메주트 외질(독일) 사미 케디라(독일) 사디오 마네(세네갈) 등이 여기에 속한다.


이중 외질의 경우, 지난 2014년에는 월드컵과 겹친 라마단 기간 중 금식을 하지 않았었다. 신성한 의식이지만, 이처럼 선수 개인의 선택, 특정 조직의 허가 등에 의해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도 있다.

출처:
http://sports.news.naver.com/wfootball/news/read.nhn?oid=216&aid=0000093756

무슬림사랑 님의 아프리카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