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40-51.png

전세계 17개국 27명…탈북민 주일룡씨 포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 세계 각국의 종교박해 피해자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면담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미얀마, 이란, 이라크, 터키 등 17개국 출신의 종교박해 피해자 27명을 만났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는 탈북민 주일룡씨도 포했됐다. 주일룡 씨는 앞서 국무부 주관 행사에 참석해 종교에 대한 북한 정권의 억압과 탄압 실태를 증언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은 참석자 중 4명이 중국 출신이었다고 전했다. 여기에는 위구르족 이슬람교도, 티베트의 불교 신자, 기독교 신자 등이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이라크 야지드족 출신의 나디아 무라드와 면담에서는 특히 노벨상에 관심을 보였다고 AFP통신이 전…
사우디아라비아 남성과 결혼했다 이혼한 미국인 여성이 전 남편의 마약 투약과 구두 학대에도 양육권을 잃을 처지에 놓였다.   14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사우디 재판부는 사우디 거주 미국인 여성 베서니 비에라의 딸 제이나에 대한 양육권 재판에서 비에라의 전 시어머니에게 양육권을 부여하도록 하는 판결을 내렸다. 앞서 비에라는 전 남편이 마약을 하고 4살 난 딸 제이나 앞에서 자신에게 구두로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 증거물을 법원에 제출했다. 그럼에도 재판부는 양육권을 그녀가 아닌, 전 남편과 함께 살고 있는 전 시어머니에게 준 것이다.   사우디 법원은 이슬람 율법에 따라 아이들을 양육하는 것을 더 우선시하는 판결을 내렸다. 법원 기록에 따르…
미국 뉴욕 맨해튼의 대표적 명소인 타임스스퀘어(Times Square)에서 테러 계획을 모의한 혐의로 한 20대 남성이 합동 대테러팀에 의해 체포됐다.       7일(현지시간) AP통신과 ABC, CNN 방송 등 미 언론들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과 뉴욕경찰(NYPD) 등으로 구성된 대테러팀은 타임스스퀘어에서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지난 6일 아쉬쿨 얼람(22·Ashiqul Alam)을 체포했다. 얼람은 12년 전에 방글라데시에서 미국으로 건너왔으며 현재 미 영주권자로 뉴욕 퀸스에 거주해왔다.       미 수사당국이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제출한 혐의 기록에 따르면 얼람은 신분을 속이고 접근한 비밀 수사요원에게 테러 계획을 지속적으로 밝혔다. 이를 위한 수류탄과 총기류, 폭발물, 자살폭탄 조끼, 소음기 등…
법원에 '재소 중 IS 옹호 발언 조사' 청원 지난 2001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사망한 전직 중앙정보국(CIA) 장교의 아버지가 이번 주말에 조기 석방될 예정인 미국 국적의 탈레반 전사 존 워커 린드를 조사해달라는 청원서를 20일(현지시간) 법원에 제출했다. 그가 여전히 교도소에서 지하드를 옹호하고 극단주의자들의 글을 번역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CNN에 따르면 이 청원은 CIA 장교 마이크 스팬의 아버지 조니 스팬이 버지니아 연방법원에 제출했다. 마이크는 린드가 수감중이던  아프가니스탄의 한 구금시설에서 일어난 탈레반 수감자들의 봉기로 사망했다. '미국 탈레반'으로 불렸던 린드는 2002년 탈레반을 도운 것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그리고 20년형중 17년을 복역한 후 이번주 조기출소할 예정이다. 하지만 스팬은 이…
법원 "지난 10년간 테러 수사에 상당한 공로…생명 살렸다" 지난 2009년 미국 뉴욕 지하철 테러 모의 혐의로 붙잡혔던 아프가니스탄 남성이 징역 10년형으로 감형돼 수일 내 가석방될 예정이다. 레이먼드 J. 디어리 뉴욕 브루클린 연방지방법원 판사는 2일(현지시간) 10년 전 지하철 폭탄테러 모의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던 나지불라 자지(33)에 징역 10년형을 재선고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자지는 이미 복역 기간이 10년이 돼 며칠 후 출소할 예정이다. 디어리 판사는 자지의 '전례 없는' 협조 덕분에 지난 10년간 미국의 대테러 수사에 큰 도움을 받았다면서 "당신이 생명을 살렸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디어리 판사는 미국 시민으로 귀화한 자지가 복역 중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변했다며 "당신이 전해준 정보 덕분…
뉴섬 주지사 5월 중순 발표"현재 예산 50만달러론 부족"개빈 뉴섬 가주 주지사가 일상 테러 방지를 위해 예산 1500만 달러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뉴섬 주지사는 29일, 지난 주말 발생한 유대교 회당(시너고그) 총기 테러 발생을 언급하며 증오범죄의 타깃이 될 수 있는 커뮤니티 단체를 위한 예산안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시너고그, 모스크 등 종교 단체는 물론 성소수자, 여성단체 등이 해당되며 다음 회계연도 예산안 총 1440만 달러에 이와 같은 내용을 추가해 5월 중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지난 2015년 이래 가주에서는 종교 및 커뮤니티 테러 방지를 위한 예산에만 450만 달러를 투입했으며 지난 2017년에는 200만 달러를 지원했다. 하지만 제리 브라운 전 주지사는 지난해 50만 달러로 예산 규모를 대폭 삭감했다.뉴섬 주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