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40-51.png

미국이 파키스탄에 대한 3억달러(약 3353억원) 규모의 군사 원조를 취소하기로 했다. 지난 1월 미 정부가 발표한 군사 지원 중단 조치에 따른 것으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탈레반과 연계 테러조직에 대한 파키스탄 정부의 소탕 의지 부족 및 지원을 문제 삼았다. 콜 포크너 미 국방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우리는 모든 테러 집단을 무차별적으로 목표로 삼도록 파키스탄을 계속 압박한다”며 “3억 달러의 원조는 남아시아 전략에 대한 파키스탄의 ‘결정적 조치’의 부족으로 인해 다른 곳에 사용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국방부는 의회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미국은 파키스탄이 자국 내 극단주의 조직을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미국의 지원을 받으면서 뒤로는 이들은 비호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이맘 못만나고 라마단도 참여 못했다” 美 교정 당국을 고소 9·11 테러보다 8년 앞선 1993년 2월 미국 뉴욕 세계무역센터(WTC·쌍둥이 빌딩)에 폭탄 테러를 가한 혐의로 사실상 종신형을 선고받은 무슬림 테러범이 미 연방 교도소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2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1993년 WTC 테러에 가담해 114년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인 아흐메드 아자즈(52)는 콜로라도주 연방교도소가 자신이 속한 이슬람교 분파 출신 이맘(영적 지도자)을 만나지 못하게 하고 식사 때 자신의 이슬람 율법에 부합하는 할랄 식품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2015년부터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지난 27일부터 재판을 시작한 미 연방법원 덴버 지원의 브루크 잭슨 판사는 당장 이 문제에 대한 판결을 내리지 못하고 고심하고 있다.팔레스타…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서 활동했던 요원이 미국에 난민으로 받아들여져 입국했다가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 미국 난민 제도에 허점이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은 미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이라크인인 오마르 압둘사타르 아민(45)이 지난 15일 캘리포니아주에서 체포됐으며 국가간 조약에 따라 조만간 이라크로 송환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아민은 바그다드에 있는 이라크 연방법원에서 지난 5월 발부된 영장을 근거로 미국 연방수사국(FBI) 합동 테러 태스크포스(TF)에 체포됐다. 아민은 2014년 6월 미국 난민 지위를 받았다. 2012년 이라크에서 터키로 이동했고 터키에서 미국 난민 신청을 한 뒤 받아들여진 것. 아민은 난민 지위를 받은 달 이라크 북서부에 위치한 라와로 돌아가 …
최근 뉴멕시코주 황무지 폐가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아동 11명을 감금·학대한 혐의로 체포됐다. 또 남자 어린이들에게는 '학교 총기난사 범행'을 위해 총격 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체포된 용의자 시라즈 이븐 와하즈(사진)은 뉴욕시 브루클린 이슬람 종교 지도자의 아들이었다. 와하즈는 브루클린 베드포드-스타이브슨트에 있는 '마스지드 엣 타과(Masjid At-Taqwa)' 사원의 수장 시라즈 와하즈의 아들이다. 25년전 베드포드-프랭클린 애비뉴 선상에 세워진 사원은 매주 금요일 2000명 이상의 신도가 방문한다. 8일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 따르면, 아버지 와하즈가 지난 1993년 뉴욕시 세계무역센터 폭발사건의 공범일 가능성이 있는 인물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아버지 와하즈는 체포되지 않았다. 뉴멕시코…
미국인 남성, 2016년 2월 이슬람교로 개종 IS의 서구인 참수 지지 발언…친척이 신고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미국 연방수사국(FBI)가 지난 29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자로 판단되는 한 남성의 집을 급습해 체포했다고 미 NBC뉴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BI는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사는 션 앤드루 던컨을 그의 자택에서 체포했다. 그는 FBI가 급습하기 전 IS와 관련된 자료들을 인멸하려고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NBC뉴스가 확보한 법원 문서에 따르면 던컨의 한 친척은 2016년 2월 FBI에 던컨이 이슬람교로 개종했다는 사실 등을 알렸다. 이 친척은 당시 던컨이 IS가 서구인들을 참수하는 것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는 등 급진적으로 됐을 수 있다고 경고…
방글라데시 출신의 아카예드 울라(27)가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번화가에서 일어난 폭발물 테러 용의자로 지목됐다. 울라는 방글라데시 치타공 출신으로 2011년 이민 비자를 통해 부모 및 형제, 자매와 미국에 들어와 영주권을 취득하고 뉴욕 브루클린에 거주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은 2011년 자동차 면허증에 붙어있는 사진이다. [출처] - 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974849&code=61131111&cp=nv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