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42-32.png

[안보/국가정책] 박근혜 정부 '할랄 사업' 좌초 위기…도축장 건립 무산

무슬림사랑 2018-03-07 (수) 17:55 6개월전 299

지난해 예산 불용 올해 50억 이상 삭감
기독교계 반발에 박근혜 꼬리표 추진 동력 상실


박근혜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던 할랄(Halal) 사업이 문재인 정부 들어 주춤하고 있다. 핵심인 할랄 도축장 건립이 지역주민과 기독교계의 반발로 무산되면서 사업을 재개할 동력을 잃은 상태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의 할랄 식품 사업 육성 예산은 16억3400만원이다. 지난해 71억원이 책정된 것에 비하면 54억여원이 삭감됐다. 

할랄은 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을 의미한다. 음식은 채소·곡류 등 식물성 음식과 어류 등 해산물, 육류 중에서는 닭고기·소고기 등이 포함된다.

올해 할랄 사업 관련 정부 예산이 대폭 삭감된 것은 박근혜 정부 당시 적극적으로 추진하던 할랄 도축장 건립사업이 좌초됐기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제2의 중동붐'을 일으키겠다며 할랄 산업에 앞장섰다. 대표적인 사업이 2015년부터 추진해 온 할랄 도축장 건립이었다.

할랄 도축장은 정부와 충남도, 부여군 등이 총 112억원을 투입해 건립할 예정이었다. 지난해 정부 예산으로 55억여원이 책정됐다. 농식품부는 사업자 공모를 추진했고 충남 부여군이 예정지로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기독교 단체, 지역 주민의 반대에 부딪혀 첫 삽도 뜨지 못한 채 올해 예산에는 아예 빠졌다. 

일각에서는 할랄 도축장 건립을 더 이상 추진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전 정부에서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던 사업을 현 정부가 이어가는 것은 부담스럽다는 이유다.  

문제는 할랄 사업의 경우 복잡한 인증 절차 등으로 인해 정부의 지원 없이는 수익을 내기 힘들다는 것이다. 

한 식품업체 관계자는 "할랄 사업은 인증절차, 까다로운 규제 등으로 인해 대기업이 아니면 진입 자체도 쉽지 않다"며 "사업을 하고 있는 대기업도 큰 이익은 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할랄 시장은 성장성이 매우 큰 것으로 전망된다. 무슬림 인구는 현재 18억명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4년 기준 전세계 인구의 28.3%를 기록하고 있으며 다산을 미덕으로 하는 문화로 인해 2025년에는 30%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식품 시장의 경우 지난 2012년 1조880억달러 규모에서 올해는 1조6260억달러 규모로 성장이 예상된다. 

정부는 도축장 건립에는 실패했지만 올해 책정된 예산으로 할랄·코셔 인증 지원사업, 해외수출정보 제공, 해외인증에 대한 전문인력 교육, 식품안전관리에 대한 지원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 
http://news1.kr/articles/?3253900

무슬림사랑 님의 한국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