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통계자료

ㆍ헤즈볼라 사령관 암살·교전·대사관 폭발 등 치안 불안ㆍ이스라엘·시리아·이란·사우디 틈새서 ‘분파전’ 우려인구 400만명의 작은 나라 레바논이 주변국들이 만들어낸 복잡한 지정학 속에서 암흑기를 보내고 있다. 중동 종파갈등의 대리전을 치르며 국내 치안마저 흔들리고 있다. 지난 3일 수도 베이루트에서는 무장정파 헤즈볼라 사령관 하산 알라키가 암살됐다. 지난달 트리폴리 북부에서는 폭…
주변 이슬람 국가에 군사共助 요청톈안먼 테러 배후로 확인된 위구르의 이슬람 무장 단체알카에다·탈레반과도 연관… 中 "조만간 테러조직 소탕" 중국 정부는 지난 28일 베이징(北京) 톈안먼(天安門)에서 발생한 테러를 위구르족 무장 독립운동 단체의 조직적 소행으로 규정하고 총력 대응 태세에 들어갔다. 테러 조직에 대한 군(軍) 동원 방침을 밝혔으며 위구르족 집단 거주지인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인접…
[앵커]미국과 영국 등 서방국가들이 시리아 정부군을 조만간 공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 무기'로 반군 지역을 공격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인데요. 2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시리아 내전, 배경을 알아보겠습니다. 지난 2011년 튀니지, 이집트, 리비아를 거친 '민주화 요구' 바람은 시리아에도 거세게 불었습니다. 1971년부터 장기 집권하고 있는 알 아사드…
사진퍼가기 이용안이라크 테러로 인한 사망자 추이. /자료 출처=유엔 이라크지원단(UNAMI)극심한 종파 분쟁으로 폭력 사태가 끊이지 않고 있는 이라크에서 2건의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28명이 숨지고 68명이 다쳤다고 23일(현지시간) BBC가 보도했다.BBC에 따르면 이날 수도 바그다드에 위치한 시아파 모스크(이슬람 사원) 인근에서 2개의 폭탄이 터지며 3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이번 사건으로 금요 예배를…
불타는 中東… 왜 이러나① 해묵은 종교 갈등이집트 세속정권에 도전해온 무슬림형제단 첫 집권했지만 쿠데타로 실각하자 유혈 투쟁시아파 이란, 시리아정권 지원… 수니파 맹주 사우디는 반군 편중동이 불타고 있다. 이집트에서는 지난 14~17일 군부가 쿠데타 반대 시위대를 강제 진압하는 과정에서 1000여명이 사망했다. 시리아에선 21일 정부군이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반군 거점인 구타 지역을 화학무기로…
"라마단 개시 이래 최소 675명 사망"(바드다드 AFP·AP=연합뉴스) 이라크 전역에서 6일(현지시간) 잇단 폭발과 총격으로 최소 47명이 숨졌다.현지 당국과 의료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께부터 수도 바그다드 일대 곳곳에서 최소 8개의 차량폭탄과 길에 묻어둔 폭탄 여러 개가 잇따라 터지고 무차별 총격이 발생해 최소 31명이 숨지고 120여 명이 다쳤다. 이프타르(금식 후 첫 식사) 직전에 시작된 이날 …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