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통계자료

IS, 잇단 문화유산 파괴…존재감 과시하며 자금 마련 인쇄 확대 축소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대대적인 고대 유적 파괴로 수천년의 역사를 지닌 주요 문화재의 피해 규모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IS가 문화유산을 파괴하는 표면적 이유는 존재감 과시와 이슬람 극단주의 선전을 들 수 있지만, 이면에는 유물 밀거래로 자…
20년 후 ‘이슬람화’ 현상 뚜렷해질 것이민 규제 못한 것 이제야 뒤늦은 후회이슬람이 전 세계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1930년대 약 2억 300만 명이던 이슬람 인구는 1970년대 약 6억 800만 명이 되었고, 1990년에는 약 10억 3400만 명, 그리고 2009년 5월 전 세계 인구는 약 67억 9000만 명인데, 이 가운데 모슬렘은 약 15억 명으로 21%에 해당한다. 이 지구에 사는 5명 중 한 명이 모슬렘인 셈이다. 사도 …
외국인 전사들 왜 IS로 향하나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한국인 가담설’이 제기되면서 IS의 실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비(非)이슬람권 중에 IS 가담자가 많은 나라는 러시아 영국 프랑스가 꼽히고 있다. 한중일 등 동아시아권은 드물지만 아예 없다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10월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미 중앙정보국(CIA) 자료를 인용해 IS에 중국인이 100명이며…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직원들과 경찰에 무차별 총격을 가한 테러범들을 극단적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로 이끈 ‘사상적 멘토’는 테러 직전까지 간호사로 일했던 이슬람 성직자(이맘)로 밝혀졌다. 이 성직자는 테러 희생자 일부가 후송된 병원에서 수습 간호사로 일했지만 병원이나 경찰 당국은 모니터링조차 못해 테러감시망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11일(현지시…
Hundreds of French citizens have gone to fight with radical Islamic groups in Syria or Iraq, France's government says — perhaps more than from any other European country.This week's attack on the Paris offices of Charlie Hebdo has brought that issue to the fore, as authorities continue their manhunt for two French nationals, one of whom had previously been caught try…
FIM국제선교회 ‘크리스천을 위한 이슬람 세미나’ 30대 여성 A씨는 파키스탄에서 온 무슬림 남성과 2004년 결혼했다. 남편은 결혼 전에 자신의 종교에 대해 말하지 않았지만 결혼 후 이슬람 경전인 꾸란(코란)을 읽도록 강요했다. 꾸란을 공부하지 않는다며 언어·신체적 폭력을 휘둘렀고 한국국적을 취득한 뒤 이혼하겠다고 했다. 10대 B양은 중학생 때이던 2010년 여름 인도네시아 무슬림을 인터넷 채…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