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통계자료

외국인 성지순례단 공격대외적 勢 과시 효과 크고 과도정부 향한 경고 메시지이라크·시리아·레바논도 알카에다 연계 조직에 휘둘려 이집트 이슬람 무장세력이 아랍의 봄 이후 국내 정치혼란과 치안공백을 틈타 다시 외국인 관광객을 테러의 타깃으로 삼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오사마 빈라덴 사망과 함께 약해질 줄 알았던 알카에다가 도리어 중동 전역으로 세를 확장하는 추세와 맞물려 있다. 이라크와 아프…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필리핀의 민다나오(Mindanao)섬은 가톨릭과 이슬람 간에 종교 갈등이 40년 넘게 지속된 곳이다. 이 때문에 이곳은 지금까지 14만 명이 넘는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등 아시아 대표 분쟁지역으로 꼽힌다.필리핀에서 루손섬 다음으로 큰 섬이자 인구 2200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는 이 섬에는 필리핀 인구의 5%에 해당하는 이슬람교도 대부분이 살고 있다. 이에 섬 자체로만 보면 가톨릭교도(63%)…
빈라덴 사망 3년 지났지만 70개국서 추종 세력 활개 알카에다 깃발을 배경으로 "소치 올림픽 테러하겠다"며 동영상 유포돼 파문 일기도 4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러시아어를 쓰는 젊은이들이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Al-Qaeda)' 깃발을 배경으로 삼아 "소치 동계올림픽을 테러하겠다"고 주장하는 동영상이 유포돼 파문이 일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해 "올림픽이 열리면 …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리비아에서 근무하는 한석우(39)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이 19일(현지시간) 오후 무장 괴한에 의해 납치됨에 따라 납치 주체와 의도 파악이 최우선 과제로 대두됐다.리비아 일각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이 저질렀을 가능성도 제기된다.yoon2@yna.co.kr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와 연계한 이슬람 무장단체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가 중동의 새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내전 중인 시리아에서 반군인 자유시리아군 등은 4일 같은 반군인 ISIL에 선전포고를 했다. ISIL이 민간인까지 무차별 살해하는 극단주의 성향을 드러낸 탓이다. 같은 날 이라크에 있는 ISIL은 정부군과 치열한 교전 끝에 수도 바그다드 인근 도시 팔루자를 장악했다. 정부군이…
지난해 말 찾은 프랑스 생드니 대성당 연결 도로에 송콕(남성 이슬람 모자)과 부르카(여성 이슬람 복장) 차림 행인들이 흔히 눈에 띄었다. 인근 정육점에는 '할랄' 문구가 붙어 있었다. 이슬람 계율에 따라 도축된 고기만 판다는 뜻이다.생드니는 루이 14세 등 역대 프랑스 왕들의 무덤이 있는 유적지로 외곽순환도로를 경계로 파리와 붙어 있는 곳이다. 그런데도 프랑스어 간판만 가리면 중동에 온 듯한 거리 풍경…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