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스페인 경찰이 15일(현지시간)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바르셀로나 등지에서 14명을 체포했다.카탈루냐자치경찰인 모소스 데스콰드라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아침 6시께 바르셀로나와 근교도시 이괄라다의 모처를 급습해 테러 용의자 14명을 검거해 조사 중이다.이번 테러모의 일당 체포 작전에는 대테러 요원 100여명이 투입됐다. 경찰은 체포된 이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스페인 언론들은 이들 일당이 북아프리카 출신이라고 전했다. 모소스 데스콰드라는 "이들이 어떤 표적을 공격하려 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짧게 밝혔다.바르셀로나에서는 지난 2017년 4월 17일 이슬람 극단주의를 신봉하는 테러리스트들이 최대 중심가 람블라스 거리에서 차량돌진 테러를 일으켜 14명이 숨지고 130명이 다쳤다.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0…
지난 2014년 브뤼셀 유대인 박물관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10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 대법원에서 용의자로 지목된 메흐디 네무슈의 재판이 열리고 있다. 메흐디 네무슈는 알제리계 프랑스 출신 이슬람 극단주의자로 해당 박물관에서 4명의 시민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01.출처 :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111000276
WSJ "유럽 테러리스트 다수 교도소서 극단주의자로 전향"이라크·시리아 전장서 돌아온 '지하디스트'가 전파최근 유럽의 교도소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사상이 전파되고 테러 음모가 이뤄지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유럽 각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테러리스트들을 격리하고 전향시켜야 할 교도소가 오히려 새로운 테러리스트들을 키우는 '양성소'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신문에 따르면 최근 유럽에서 발생한 일부 테러 공격의 가해자들이 실제 교도소에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로 전향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14년 5월 벨기에 브뤼셀의 유대박물관에 난입, 무차별 총격을 가해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알제리계 프랑스인 메디 네무쉬와 공범들도 그 가운데 하나다.2015년 1…
네덜란드 외교장관, 하원에 보낸 서한서 밝혀(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이란 정보기관이 네덜란드에서 지난 2015년과 2017년 발생한 두 명의 이란 반체제 인사 암살사건의 배후인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네덜란드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9일 네덜란드 공영방송 NOS를 비롯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의 스테프 블로크 외교장관과 카이시아 올롱흐렌 내무장관은 지난 8일 네덜란드 하원에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두 장관은 서한에서 네덜란드 정보기관인 AIVD는 지난 2015년 알미르에서 발생한 모하마드 사마디 살해사건과 지난 2017년 헤이그에서 발생한 아흐마드 니씨 살해사건에 이란이 개입돼 있다는 강력한 단서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앞서 유럽연합(EU)은 8일 덴마크와 프랑스에서 작년에 잇따라 적발된 유럽 망명 이란 반…
21세기에도 종교는 불가침의 영역인가. 현대화된 국가에서조차 종교는 법 위에 군림하는가.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지난 3일(현지시간) “신성모독죄가 부활했다. 표현의 자유가 30년 전으로 후퇴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최근 유럽인권재판소는 “유럽인권법은 종교인의 감정을 해치지 않을 권리를 인정한다”고 재확인했다. 재판소는 “종교적 평화와 관용은 공격적인 언어로부터 보호 받아야한다”는 논리를 펼쳤다. 이에 따라 오스트리아 법원은 최근 이슬람의 선지자 무함마드를 소아성애자라고 비난한 여성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다.스페인 배우 윌리 톨레도는 종교적 감정을 상하게 한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톨레도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신을 저주한다”면서 가톨릭 교회가 신성시하는 성모 마리아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사우디서 열리는 경기에 여성은 남성 동반해야 입장 가능 이탈리아 팬 반발…"경기 연기해야" 주장도 오는 17일(한국시간) 열리는 유벤투스와 AC밀란의 이탈리아 슈퍼컵(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 경기엔 여성 혼자, 또는 여성끼리는 경기장을 찾을 수 없다. 올해 경기가 이탈리아가 아닌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탓에 여성은 남성 보호자와 반드시 동행해야 하는 사우디의 엄격한 제도가 그대로 적용되기 때문이다. AP·AFP통신 등 외신들은 4일, 슈퍼컵 입장권 판매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탈리아 내에서는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슈퍼컵은 해마다 지난 시즌 세리에A 우승팀과 코파 이탈리아 우승팀이 맞붙는 경기로, 통상 세리에A 우승팀 홈 경기장에서 열린다. 그러나 지난해 세…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