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Christian belief has halved in Britain in 35 years with just one in three people now identifying as Christian - while atheism and Islam continue to rise. Figures published by the British Social Attitudes Survey reveal the widest ever margin between staunch atheists and believers who are certain that God exists. Of almost 4,000 people polled by the National Centre for Social Research (NatCen), 38 per cent described themselves as Christian - a fall from 50 per cent in 2008 and 66 per cent in 1983. Those identifying as Muslim increased from 1 per cent in 1983 to 3 per cent in 2008, and 6 per cent in 2018. The survey shows that the biggest change is in the number of people who defi…
THIS is the moment a Muslim dad blasts a school for teaching children being “gay is ok” as parents fury over LGBT lessons rages on. The man flew into a rage during protests outside Parkfield Community School in Birmingham. He fumed to journalists: “Don’t teach our children that gay is ok, because in Islam gay is not ok. “But we have to tolerate it, we have no issues against the person who practices sodomy. Let him do it at home.” The dad’s outburst comes after parents took home 600 kids from school in March following headteacher Andrew Moffatt’s No Outsiders project – an LGBT awareness programme. The school has refused to axe the programme which has caused outrage …
지난해 유럽 전역에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의 테러공격으로 인해 13명이 숨지고 46명이 다친 것으로 27일 집계됐다. 유럽연합(EU) 경찰기구인 유로폴은 이날 발간한 테러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와 이라크에 '칼리프국가' 건립을 선언하고 유럽에 대한 테러공격에 본격적으로 나선 이후 유럽에서 피해가 가장 적게 발생한 것이라고 유로폴은 분석했다.그동안 맨체스터, 니스, 브뤼셀, 파리 등 유럽 지역에서는 지하디스트의 대규모 테러공격으로 인해 해마다 수십명이 목숨을 잃고 수백명이 다쳤다. 이런 가운데 미국을 주축으로 한 다국적군의 'IS 격퇴전'이 성과를 내면서 이라크와 시리아에 본거지를 두고 있던 IS는 지난해 대부분의 지역을 잃고 패퇴했다. …
프랑스의 무슬림 여성들이 부르키니 착용을 금지하는 데 반발하여 현지 수영장의 규칙을 위반했다. 이들은 미국의 선구적 인권운동가 로자 파크스의 영향을 받아 23일 그르노블에서 얼굴과 손발을 제외한 전신을 가리는 부르키니를 입고 수영을 했다. 현지의 장 브롱 수영장은 프랑스의 다른 수영장과 마찬가지로 부르키니 착용을 금지한다. 프랑스에서는 많은 이들이 부르키니가 이슬람의 정치적 상징이자 프랑스 세속주의와 양립할 수 없는 것으로 간주한다. 그르노블 시민연대 회원들은 지난달부터 무슬림 여성의 권리를 보호하겠다는 명분으로 '작전명 부르키니'를 시작했다. 수영장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시민연대의 무슬림 회원들은 부르키니로 갈아입고 나서 구조대원들로부터 부르키니가 허용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난민의 수는 대략 7,000만 명으로 추산된다. 그 중에서도 무슬림 난민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극단주의 세력의 테러로 '무슬림 혐오'가 확산하면서 대다수의 무슬림 난민들이 사회적인 편견과 차별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점점 늘어나는 난민...중동국가가 1위 유엔난민기구는 세계 난민을 6,850만 명(2017년 기준)으로 추산했다. 비자발적 이주자의 수를 계산하기 시작한 이래 최고치다. 비자발적 이주민 안에는 △실제 난민의 지위를 인정받은 자 2,540만 명△자국 내에서 이동한 사람 4,000만 명△망명 신청자 310만 명이 포함되어 있다. 이는2차 세계대전 때의 난민 수 5,000만 명 보다 많고, 대한민국 인구보다 1,500만 명이나 많은 수치다. UN에 따르면 최근 5년 새 난민이 가…
그리스 아테네에 들어선 첫 공인 모스크 [AFP=연합뉴스]정교회 신자가 국민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그리스의 수도 아테네에 첫 공인 이슬람사원(모스크)이 들어선다. 코스타스 가브로글루 그리스 교육종교장관은 7일(현지시간) 국비를 투입해 아테네 외곽에 최근 완공한 새로운 모스크를 둘러본 뒤 "아테네가 마침내 이슬람 신자들을 위한 사원을 갖추게 됐다"고 반겼다. 가브로글루 장관은 "아테네의 모스크는 주임 이맘(이슬람 성직자)이 선정된 후 늦어도 오는 9월부터 신자들을 맞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아테네의 국가 공인 모스크는 그리스 정교회와 우파 단체들의 반발로 인해 오랫동안 건설 계획이 진척을 보지 못하다, 2016년 8월 그리스 의회의 승인으로 첫 삽을 뜨게 됐다. 그리스는 국민 97%가 정교회 신자이지만, 이주 노…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