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파리 근교 무슬림들, 매주 '모스크폐쇄' 항의예배佛정치인들 '반발'…내무장관 "가두예배 금하겠다"파리에서 매주 열리고 있는 무슬림들의 '길거리 예배'를 둘러싸고 프랑스식 세속주의와 500만 무슬림들의 자유가 충돌하고 있다.프랑스 내무장관은 곧 파리 북부에서 무슬림들의 길거리 예배를 금지할 계획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제라드 콜롱 프랑스 내무장관은 이날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파리는 거리에 예배인들을 두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길거리 예배를 금하겠다"고 말했다.프랑스에서는 무슬림들이 단체로 진행하는 야외 기도가 논란거리로 자리매김한지 오래다. 다수의 의원과 주민은 이것이 '용납할 수 없는 공공장소 점유'라는 입장이다.문제의 길거리 예배는 지난 3월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파리 근교 클리시-라-가렌느의 시청 앞에서 …
러시아 정보기관 연방보안국(FSB) 요원들이 14일(현지시간) 경찰과의 합동 작전을 통해 모스크바 지역에서 국제 이슬람 극단주의단체 '타블리기 자마아트' 조직원 69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타스 통신에 따르면 FSB 공보실은 이날 "중앙아시아 출신자들이 이 조직의 지도부를 형성하고 있었고 러시아인들도 조직 활동에 가담하고 있었다"고 전했다.검거 작전에서 통신장비와 극단주의 책자, 조직의 불법활동 내용을 담은 자료 등이 발견됐다고 FSB는 설명했다.타블리기 자마아트는 무슬림들이 원시 이슬람 의식과 종교 생활로 복귀할 것을 주장하는 이슬람 수니파 국제조직으로 알려져 있으나, 극단주의 테러 세력을 양성하는 요람 역할을 하고 있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출처: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1/15/0200000000AKR20171115001…
독일 학교에 이슬람 종교 교육을 도입해달라는 이슬람 사회의 요구가 법원에서 거부됐다.14일(현지시간) 독일 공영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 뮌스터 고등행정법원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학교에서 이슬람 종교 교육을 도입해 달라는 소송을 기각했다.이번 소송은 독일의 가장 큰 이슬람 단체인 독일무슬림중앙위원회(ZMD)와 이슬람위원회에 의해 공동으로 이뤄졌다. 뮌스터 고등행정법원은 이들 단체가 독일 헌법에 의해 규정된 종교 협회의 기준을 충족시키지 않는다고 판시했다.또한, 독일에서 개신교와 가톨릭 교회도 종교 교육 도입과 같은 특권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정부 측은 이 같은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이슬람 단체들은 유감을 표시했다.이슬람위원회 측은 "무슬림이…
◀ 앵커 ▶ 영국을 비롯한 유럽 각국이 대대적인 밀입국자 단속에 나섰습니다. 시리아, 이라크 등에서 쫓겨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의 조직원들이 유럽을 무대로 복수전에 나설 거라는 우려 때문입니다. 런던 박상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이민국 단속반입니다. 문에서 비키세요!" 불법체류자 합동 단속반이 런던 주택가를 급습합니다. 집안에 숨어있다 붙잡힌 난민이 강하게 저항합니다. "저리 가! 저리 가! 당신 누구야? 저리 가!" 같은 시각 영국 버밍엄과 벨기에 등에서도 불법체류자 검거작전이 펼쳐졌습니다. [앤디 랫클리프/영국 이민국] "밀입국 조직 소탕을 목표로 증거를 찾고 용의자들을 검거하고 있습니다. 이걸 시작으로 전 유럽에서 조사가 이뤄질 겁니다."…
25일(현지시간) 베를린 경찰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를 체포, 은닉한 무기를 압류했으나 공격이 임박했다는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발표했다.경찰과 검찰은 공동 성명을 통해 "용의자는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40대 독일 시민권자 남성으로 26일 오후 법정에 서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경찰은 성명서에서 "베를린 시내 4개 지역을 급습해 무기와 부품, 다량의 탄약을 압류했다"고 전했으나 압류 무기의 상세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검경은 또 "해당 무기들이 공격에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검찰이 수사를 인계받았으며 (용의자가) 폭력을 행사하고자 하는 의지가 부쩍 늘었음을 명확히 드러낸 후 그를 체포했다"고 발표했다.그러나 "무기 소지 혐의는 확인됐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공격 계획을 세웠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힌 검경은 다른 범죄를 조…
이슬람 남성이 영국에서 두 번째 아내를 찾도록 돕는 웹사이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무슬림 남성이 영국에서 두 번째 아내를 찾도록 돕는 웹사이트 ‘두 번째 아내’의 회원수가 10만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이 사이트에는 30세에서 60세 사이의 무슬림 남성의 프로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이트 이용자의 3/4는 남성이다. 웹사이트 운영자인 아자드 차와이라는 “두 번째 아내 웹사이트는 진정으로 아내를 필요로 하는 이슬람 사람들을 위해 만들었다”라며 “한 명 이상의 부인을 관리할 능력이 있다면 기꺼이 이 사이트를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웹사이트가 법을 어기지 않았으며 여성에게도 이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이트를 만난 남녀가 성공적인 결혼생활을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