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극단이슬람 사이트, 英의원 `살인명부' 게재 // #EXTENSIBLE_WRAP {position:relative;z-index:4000;height:250px;} #EXTENSIBLE_BANNER_WRAP {} #EXTENSIBLE_BANNER {position:relative;width:250px;height:0px;z-index:4000;overflow:hidden;} #EXTENSIBLE_BANNER object {position:absolute;left:-35px;top:-35px;} #EXTENSIBLE_ICON {display:none;z-index:4001;position:absolute;top:120px;left:145px;} #EXTENSIBLE_WRAP iframe {position:absolute;top:0;left:0;z-index:4000;}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극단적 이슬람주의자들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가 이…
우편물폭탄·화물폭탄·차량폭탄… 지구촌에 동시다발 테러 공포아테네에서만 벌써 11개… 폭탄구조 엉성한 점 들어 알카에다와 무관 주장도유럽 항공당국은 '비상'◆대테러 안전망 심각 결함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메르켈 독일 총리에 이어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까지 우편물 폭탄 테러 대상이 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유럽 전역에 그리스발(發) 테러비상이 걸렸다.그리스 경찰은 2일 오후(현지시각) 이탈리아 볼로냐 공항의 화물기에서 베를루스코니 총리를 수신자로 한 우편물 폭탄을 발견했다. 유럽국가 정상을 수신자로 한 우편물 폭탄은 사르코지 대통령, 메르켈 총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볼로냐 공항에서 발견된 우편물 폭탄은 아테네를 출발, 파리와 리에주(벨기에)를 거쳐 이탈리아로 반입된 것으로 밝혀져 대테러 항공 안전망…
유럽, ‘보수화’ ‘다문화’ 대립 <앵커 멘트>이슬람계 이민자의 규제를 외치는 우파가 득세하면서, 유럽에 대한 테러의 경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유럽을 세계 문화의 용광로로 거듭나게 해야 한다',는 多 문화 사회 건설의 이슈도 부각되고 있습니다. <질문> 최재현 특파원, 스웨덴에서, 이슬람계 이민자를 소재로 한 선거 광고가 논란을 빚었다면서요? <답변>네, 지난달 총선에서 反 이슬람, 反 이민자 정서를 앞세웠던 스웨덴 우파 정당의 광고였습니다. 복지 지원금을 받으러 가는 스웨덴 할머니의 걸음은 힘겨워 보입니다.이때 부르카를 입은 이슬람 여성이 몰려나와서, 먼저, 타내려 한다는 게 광고의 소재였습니다.차별 반대 시위 속에서도 이 광고를 만든 정당은, 20여 년 만에 원내 진출에 성공했습니다.경제 …
Norway Refuses Millions of Dollars From Saudi Arabia for Mosque Building The Norwegian foreign minister Jonas Gahr Støre ( known as Bin Gahr Støhre since he ran around apologizing during the mohammed cartoon crisis) has made a surprising turn today. He refused millions of dollars from Saudi Arabia to build mosques in Norway. The Saudi government and rich private Saudis want to build mosques that cost tens of millions of dollars in Norway. Norway is a free democratic country. People can build any house of worship they like. However, the Norwegian government have to approve any financial support for such projects. The Norwegain foreign ministry refused to accept the mosque bui…
[佛·美【 곤혹스런 정상들] 이민자 반발 부른 메르켈 독일의 다문화 사회 건설 노력이 “완전히 실패했다.”고 규정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발언이 최근 유럽 내 반(反)이민자 정책과 맞물려 뜨거운 논쟁으로 이어지고 있다.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AP=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지난 16일 포츠담에서 기독교민주당(CDU) 청년 당원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다문화 사회를 건설해 공존을 모색하던 (독일의) 접근법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말했다. 또 이주민들은 독일어를 배워야 하며 독일 문화에 뿌리 깊이 박힌 기독교적 가치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언 내용이 알려지면서 이에 대해 찬반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고 18일 AFP통신 등은 전했다. 메르켈이 주도하는 CDU 내 보수파 의원들은 …
German multiculturalism ‘utterly failed’: Merkel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speaks at the congress of the youth wing of her Christian Democratic Union party, Junge Union, in Potsdam on Saturday. (Thomas Peter/Reuters)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says attempts to create a multicultural society in the country have “utterly failed.”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우리나라에서 다문화 사회를 만들고자하는 시도는 철저히 실패했다고 말헀다. In a speech in Potsdam, she said the so-called “multikulti” concept – where people would “live side-by-side” happily – did not work. 다양한 사람들이 행복하게 어울려 살아가는 소위 다문화 개념은 실현되지 않았다고 포츠…
처음  이전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