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佛·美【 곤혹스런 정상들] 이민자 반발 부른 메르켈 독일의 다문화 사회 건설 노력이 “완전히 실패했다.”고 규정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발언이 최근 유럽 내 반(反)이민자 정책과 맞물려 뜨거운 논쟁으로 이어지고 있다.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AP=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지난 16일 포츠담에서 기독교민주당(CDU) 청년 당원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다문화 사회를 건설해 공존을 모색하던 (독일의) 접근법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말했다. 또 이주민들은 독일어를 배워야 하며 독일 문화에 뿌리 깊이 박힌 기독교적 가치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언 내용이 알려지면서 이에 대해 찬반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고 18일 AFP통신 등은 전했다. 메르켈이 주도하는 CDU 내 보수파 의원들은 …
German multiculturalism ‘utterly failed’: Merkel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speaks at the congress of the youth wing of her Christian Democratic Union party, Junge Union, in Potsdam on Saturday. (Thomas Peter/Reuters)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says attempts to create a multicultural society in the country have “utterly failed.”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우리나라에서 다문화 사회를 만들고자하는 시도는 철저히 실패했다고 말헀다. In a speech in Potsdam, she said the so-called “multikulti” concept – where people would “live side-by-side” happily – did not work. 다양한 사람들이 행복하게 어울려 살아가는 소위 다문화 개념은 실현되지 않았다고 포츠…
(브뤼셀=연합뉴스) 김영묵 특파원 = 중동지역 이슬람권의 가톨릭 주교회의가 10일 바티칸시티에서 개회됐다.독일 뉴스통신 dpa에 따르면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이날 성 베드로 성당에서 열린 특별 중동지역 주교회의 개회 미사를 집전하면서 기독교와 이슬람 사이의 "평화와 정의"를 강조했다.오는 24일까지 2주간 이어질 이 특별 주교회의에는 대부분 중동지역에서 활동하는 170여명의 주교가 참석했으며 전례 없이 2명의 고위 이슬람 성직자와 1명의 유대교 성직자도 회기 중 연설할 예정이라고 dpa가 전했다.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자신의 모국에서 위엄 있게 살 권리야말로 근본적 인권"이라며 "그러므로 이 지역(중동지역)의 모든 거주자가 조화롭게 살아가는 데 필수불가결한 '평화와 정의'를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교황과 다른 교황청 …
파'서 급진단체 합류..현재 美서 조사 중美, 열차테러대비 대규모 훈련 계획(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유럽 각국을 목표로 한 테러위협의 핵심 인물은 독일 함부르크 출신 이슬람 급진주의자들이라고 CNN 인터넷판이 4일(현지시각) 유럽 정보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번 테러음모 연루자인 아메드 시디키는 아프가니스탄계 독일인으로, 작년 초 급진주의자 10명과 함께 함부르크를 떠나 파키스탄으로 향했다가 지난 7월 아프간에서 붙잡혔다. 시디키는 현재 미국 바그람기지에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으며, 기소되지는 않은 상태로 당국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독일 정보소식통들은 전했다. 이들 가운데 8명은 파키스탄 부족지역에 도착하고 나서 알-카에다 연계 반군단체인 우즈베키스탄 이슬람운동(IMU)에 합류한 …
정치권 하나돼 극단주의 이슬람 활동 제재 나서 극단주의 이슬람 활동으로 수 년간 주목받고 있던 함부르크의 모스크가 폐쇄됐다. 함부르크 주 내무부는 모스크를 폐쇄시키고 관련 협회 활동을 금지시켰다. 또한 해당 모스크 및 협회의 재산을 몰수하고 조직의 지도자급 회원들의 집과 모임 장소를 수색했다. 폐쇄된 모스크는 2001년 9.11 테러리스트들과 이들의 조력자가 모였던 장소로 알려졌으나, 범죄 계획에 사원이 직접적으로 연관되었다는 증거가 없어 아무런 법적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해당 모스크는 2008년 Al-Quds에서 Masjid Taiba로 개명했으며 1년 후인 2009년 11명의 그룹이 파키스탄 또는 아프가니스탄 방향으로 출국, 독일 정보기관은 이들의 목적을 극단주의 이슬람 조직 군사훈련으로 추정해 왔다. 한편 함부르크 …
"영국, 자생적 테러위협 고조 왕립군사연구소 경고…"알카에다 전술 변화"영국은 훈련은 잘 안돼 있지만 상당히 의식화돼 있는 자생적 과격분자들의 새로운 위협들에 직면하고 있다고 영국의 안보관련 두뇌집단(싱크탱크)인 왕립군사문제연구소(RUSI)가 27일 경고했다. RUSI는 보고서를 통해 이슬람 국제테러조직인 알카에다의 전술 변화, 수감된 이슬람 교도들의 급진성 강화, 고립과 보복 중심의 외교정책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자생적 테러 위협이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알카에다의 경우 미국의 9.11 테러처럼 치밀하고 대규모적인 폭탄테러 기도에서 개인들에 의한 테러로 전술을 바꾸면서 개인적 테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 공동저자인 마이클 클라크 RUSI 국장(교수)은 "일련의 공격이 언제…
처음  이전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