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무슬림 급격한 증가세에 우려… 4명 중 1명꼴 달해 퓨포럼리서치, 사상 최대 규모 조사 진행 무슬림 숫자의 급격한 증가세가 우려되고 있다.종교와 공공생활에 관한 퓨포럼(Pew Forum on Religion & Public Life, 이하 퓨포럼)이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09년 현재 전세계 인구 68억명의 23%에 해당하는 15억 7천명이 무슬림인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기독교인의 수는 개신교, 가톨릭, 성공회를 모두 포함해 10억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무슬림 인구의 60% 이상이 아시아, 20%가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중동과 북아프리카에는 무슬림이 다수를 이루는 국가들의 수가 많았다. 실제로, 그 지역들에 위치한 20개의 국가와 영토의 절반 이상은 무슬림이 대략 95% 이상을 형성하고 있다.전…
각료들 이견.."법으로 금지해야" vs "갈등만 유발"사르코지 입장 표명할 듯 프랑스 정부가 자국 내에 거주하는 무슬림 여성들의 부르카(이슬람 전통의상) 착용 금지문제를 둘러싸고 찬반 양론으로 나뉘어 갈등을 겪고 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신을 감싸는 부르카 착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청원이 제기된 뒤 정부 각료들 사이에 첨예한 의견대립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뤽 샤텔 정부 대변인은 19일 부르카 착용이 무슬림 여성들에게 강요되고 있는 것으로 입증되면 이를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샤텔 대변인은 현지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부르카 착용이 프랑스의 헌법 정신에 반하는 것으로 드러나면 의회는 적절한 결론을 도출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알제리 출신의 무슬림 인권운동가인 …
▲ 필자에게 길을 물어본 노이쾰른에서 마주친 터키인 부부 ⓒ 강구섭독일정치계의 두 흐름, 주류와 비주류 논쟁이슬람세력의 독일사회 통합에 관한 정치계의 논의는 다문화(Multikultur), 관용과 같은 다양한 가치에 대한 논쟁으로 이어지면서 각 당의 정치적 지향과 정체성을 확연하게 드러내는 척도가 되고 있다. 크리스트교를 바탕으로 한 독일 사회의 주류문화가 우위성을 갖고 있다고 주장하는 보수야당(기민-기사당 연합)은 이주자들이 독일사회의 주류문화를 적극 수용해야 한다는 태도를 취한다. 기민당의 대표 안겔라 마르켈은 12월 6일과 7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 기민당 전당대회 연설에서 "다문화사회는 완전히 실패했다"고 선언하며 이주자들이 독일사회, 주류문화에 '적극적'으로 통합되어야 함을 주장했다. 이에 앞서 기사당 대표 슈…
전체 국민의 10% 가량이 외국인 이주자(780여만명)로 구성돼 있는 독일사회가 '사회통합'문제로 술렁이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독일 인접국 네덜란드에서 발생한 한 영화감독의 피살. 지난 11월 초, 이슬람 근본주의를 비판하는 내용의 영화를 제작했던 네덜란드 영화감독이 암스테르담에서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에게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테오 반 고호(47) 감독은 이슬람 근본주의의 여성차별을 비판하는 영화 <서브미션>을 제작한 지 3개월만에 자신의 일터로 향하던 중 20여 발의 총으로 난사당한 뒤 칼로 난자된 채 피살됐다.▲ 터키계 이주자들의 밀집주거지역으로 알려진 베를린 노이쾰른의 한 거리. 차도르를 착용한 여성이 다른 지역에서보다 더 흔하게 눈에 띈다.ⓒ 강구섭이 사건이 발생한 후 그간 세계에서 가장 자유롭고…
그로즈니 AFP.로이터=연합뉴스) 체첸공화국의 수도 그로즈니에서 21일 연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 경찰관 4명이 사망했다고 당국자들이 밝혔다. 루슬란 알카노프 체첸 내무장관은 기자들에게 "경찰차 4m전방에서 폭탄이 터지면서 경찰관 2명이 사망했다"면서 "두번째 공격에서는 경찰관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전거를 탄 테러범 2명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1시10분과 1시40분에 각각 자살폭탄 공격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즈니에서는 최근 수개월 간 폭탄테러가 잇따르면서 람잔 카디로프 대통령이 국가재건 캠페인을 주도해온 수년 간 이어져온 평온이 깨진 상황이다. jusang@yna.co.kr<저작권자(c)연합뉴스> 2009/08/21 23:09 송고 퍼…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 한 체첸 반군 단체가 지난 17일 70여명의 사상자를 낸 러시아 최대 수력발전소 침수 사고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21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순교자의 군대(The Martyrs' Battalion)'라고 밝힌 이 조직은 체첸 반군 웹 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사야노-슈센스카야' 발전소 사고는 자신들이 설치한 대전차용 시한폭탄 폭발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이들은 기계실에 폭탄을 설치했으며, 작전이 성공해 생각한 것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고 주장했다. 이번 사고 희생자는 21일 현재 사망자 26명에, 실종자는 49명이다. 또 이 단체는 같은 날 잉구세티야 자치공화국 나즈란에서 발생한 경찰 본부 자살 폭탄 테러의 배후역시 자신들이라고 주장했다.당시 범인은 20kg 상당의 폭발물을 트럭에 싣고 경…
처음  이전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