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틴틴 World] 프랑스 소요 왜 일어났나요 [중앙일보] 입력 2005.11.10 05:42 / 수정 2006.06.16 00:33 가난 대물림 무슬림들 일자리 등 차별에 분노 폭발한 거죠 '자유.평등.박애'의 나라라는 프랑스에서 '차별 철폐'를 요구하는 무슬림(이슬람 교도) 청년들의 폭동이 2주 가까이 계속되고 있어요. 밤마다 폭도로 변해 차량과 건물에 불을 지르고 있는 이들은 대부분 북아프리카에서 건너온 무슬림 이민자들의 2세입니다. 무슬림 이민자가 많은 유럽의 다른 나라들도 비슷한 사태가 발생할까봐 전전긍긍하고 있어요. 유럽의 무슬림들은 왜 자기를 받아준 나라에 불을 지르고 있을까요. 1 이번 소요 사태가 어떻게 시작됐나요 "파리 외곽 빈민촌에 사는 무슬림 소년 2명이 경찰 검문을 피해 변전소 안으로 달아나다 감전사한 것이 직접적인 원…
‘파리의 밥퍼 할머니’ 최현숙 선교사, 유럽의 이슬람화 심각… 재복음화 필요 알린다 “이슬람화되고 있는 유럽을 보고만 있을 수 없었습니다. 이슬람의 영향력 확대는 종교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등 전 영역에서 심각한 문제를 유발시키기 때문입니다.”다음달 28일부터 7월 3일까지 프랑스 ‘예수님의 마을’에서 ‘유럽 선교 콘퍼런스’를 갖는 최현숙(71·사진) 선교사는 칠순을 넘긴 나이에도 사역지를 떠나지 못하는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최근 내한한 그는 찬란한 기독교 문화를 자랑하던 유럽이 이대로 무너질 수 없다는 절박함에 한국 크리스천들에게 유럽 재복음화의 시급성을 알리기 위해 대회장을 맡게 됐다고 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특히 프랑스 등 유럽 배낭여행에 나선 젊은이들뿐 아니라 한국 …
프랑스 국회가 온몸을 가리는 이슬람식 겉옷인 ‘부르카’ 착용이 무슬림 여성들의 자유, 평등, 박애 원칙에 반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11일 채택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비록 구속력이 없는 결의안이지만, 오는 7월에 있을 부르카착용금지법안 심의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의 초안은 오는 19일 각의에서 검토될 예정이며 프랑스 정부는 이르면 오는 9월, 늦어도 내년 초에는 이 법안이 의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보고 있다.프랑스에서 부르카 착용금지 논의는 1년 가까이 지속되고 있다. 앙드레 제랑 공산당 하원의원은 “부르카는 여성을 ‘유령’, ‘걸어다니는 관’으로 만들며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야만성’을 상징한다”며 “부르카 금지법이 ‘해방의 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그러나 반대론자들은 부르카…
[아시아투데이=정희영 기자] 이슬람 극단주의단체가 영국의 해리왕자를 살해하거나 납치하는 계획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11일(이하 현지시간) AFP는 미국의 테러감시단체인 SITE의 말을 인용해 최근 해리왕자가 아파치 전투기 조종 기술을 훈련하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은 그가 헬리콥터를 조종할 때 격추시켜 살해하거나 납치하는 가능성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AFP는 한 극단주의자가 해리 왕자를 납치하면 (영국에) 수감 중인 급진주의 성직자 아부 카타다나 오마르 압둘 라흐만과 교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고 덧붙였다.지난달 예멘 주재 영국 대사를 노리고 일어난 자살 폭탄 테러의 배후도 예맨에서 활동하는 알-카에다인 것으로 나타났다. AFP에 따르면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 지부(AQAP)는 이날 성명…
反 EU·이슬람 정서 활용… 경제침체속 유권자 자극오스트리아 대선등서 선전 최근 유럽 각국 선거에서 극우 정당들이 예상외의 선전을 하고 있다. 쇠퇴해가던 극우주의 부활은 경제침체에 따른 생활고가 주요인이다. 유럽 극우정당들은 시민들의 반(反)이슬람, 반이민자, 반EU(유럽연합) 정서를 자극하며 정치적 영향력을 증대시키고 있다. 25일 실시된 오스트리아 대통령 선거에서 하인츠 피셔 후보가 78%를 득표, 재선에 성공했지만, 언론의 집중조명을 받았던 이는 2위의 극우자유당 후보 로젠그란츠(Rosenkranz·51)였다.나치주의자 남편과의 사이에 열명의 자녀를 둔 그녀는 홀로코스트(유대인 대량 학살)를 부정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률이 불필요한 규제라고 주장하고, 회교 사원 첨탑 건축 금지, 불법 이민자 축출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그…
모스크바 연쇄 자폭테러 용의자체첸지방 외모의 18~20세 여성 ‘검은 미망인들의 귀환(return of Black Widows)’. AFP통신은 2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발생한 지하철 연쇄 자폭 테러를 이렇게 묘사했다. 이번 테러의 용의자가 체첸이 위치한 러시아 남부 캅카스 지역 출신의 이슬람 여성들인 점을 지적한 것이다. 러시아 사법 당국은 폐쇄회로TV(CCTV) 자료와 목격자 증언 등을 토대로 캅카스 외모를 한 18~20세 정도의 여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있다.‘검은 미망인’은 2000년대 초반 러시아에서 잇따라 발생한 자폭 테러 공격에 가담했던 체첸 출신 여성들을 가리킨다. 이들 중 상당수가 1994~96년 러시아 연방정부와 벌인 1차 체첸 전쟁과 이후의 독립투쟁에서 남편을 잃은 미망인이고, 차도르 등의 검은색 이슬람 복장…
처음  이전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