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 8일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 인근 도시 에서 사르코지 대통령/AFP연합뉴스 이슬람 사원 첨탑 금지한 스위스 옹호하는 기고문"라이프 스타일 지킨 것" 니콜라 사르코지(Sarkozy) 프랑스 대통령은 8일 일간지 르몽드 기고에서 최근 국민투표를 통해 이슬람 사원의 첨탑(minaret) 건설을 금지시킨 스위스 국민을 옹호하고 나섰다.그는 프랑스의 국가 정체성(正體性)을 ▲기독교적인 전통과 ▲공화주의적 가치로 규정하며, 이에 도전하는 일부 무슬림의 행동엔 반대한다고 경고했다.그는 "스위스는 프랑스보다 오랜 민주주의 전통을 가진 나라"라며, "스위스인들을 비난하는 대신에, 그들이 (국민투표를 통해) 표현하고자 한 바를 이해하려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스위스 국민투표에 대한 프랑스 언론과 일부 정치권의 반응을 "지나칠 …
[국제] 유럽은 무슬림전쟁 중! 무슬림 ‘인구 폭탄’ 몸살 속 모스크 첨탑 설치로 시끌부르카·부르키니 착용도 논란… 곳곳 사회·문명 충돌 ‘미나레트(Minaret)’는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에 세워진 뾰족한 탑을 말한다. 이 첨탑은 하루 다섯 차례의 예배 시각을 알리는 건축물로서 일종의 이슬람의 상징이다. 요즘 스위스에선 미나레트를 설치하는 문제를 놓고 한창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스위스의 극우정당들은 ‘기독교의 땅’인 스위스에서 이슬람을 상징하는 모스크의 첨탑을 허용해서는 안된다면서 반대 운동을 벌였고, 의회에 첨탑 건설 금지 청원서를 제출했다. 스위스 의회는 갑론을박 끝에 이 문제를 놓고 11월 29일 국민투표를 통해 찬반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국민투표를 앞두고 스위스 극우 정당들은 자신들의 뜻을 관철시키기 …
오는 31일, 런던에서 법 개정 위한 가두행진 계획영국 내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중 하나인 Islam 4 UK 가 최근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우리는 타락한 영국 문화의 인위적인 민주주의를 충분히 지켜봤다” 라는 글로 31일이 런던에서 열릴 ‘영국 법률을 샤리아(이슬람법)로 바꾸기 위한 가두행진’ 에 영국 내 모든 무슬림들이 참석할 것을 종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영국 법률 체계의 대변동의 날이 될 것이다” 고 주장하는 이번 집회 참석자들은 오는 31일 런던 트라팔가 광장의 하원 건물 앞에 집결해 ‘샤리아 법을 위한 행진(March 4 Shari’ah)’ 라는 이름을 걸고 가두 행진을 펼칠 예정이다.영국 내에서 많은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이번 캠페인은 영국 정치인들은 물론 영국 내 무슬림들로부터도 맹비난을 받고 있다.전 BBC 기자이자 현 …
(제네바=연합뉴스) 맹찬형 특파원 = 내달 29일 실시될 예정인 이슬람 사원 첨탑(Minaret) 건설 금지에 관한 국민투표를 앞두고 스위스 좌우 정파가 정면으로 세력 대결을 벌이고 있다.우익 스위스국민당과 극보수 정당인 기독당이 이슬람 첨탑 금지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데 대해 기독민주당과 사회민주당, 진보당, 녹색당 등 좌파 및 중도좌파 성향의 총 7개 정당이 공동 대응에 나섰다.(사진설명:진보성향 기독교단체가 내건 반첨탑 국민투표 부결을 호소하는 벽보. 여러 종교의 상징물과 함께 `스위스의 하늘은 충분히 넓다. 편협함과 첨탑금지안에 반대한다'는 구호가 적혀있다)진보 성향 7개 정당은 20일 "첨탑 금지 운동이 종교와 문화의 평화적 공존을 위험에 빠트리는 불필요하고 불법적인 도발"이라며, 반(反) 첨탑 국민투표를 이끌어낸 우파 …
무슬림 급격한 증가세에 우려… 4명 중 1명꼴 달해 퓨포럼리서치, 사상 최대 규모 조사 진행 무슬림 숫자의 급격한 증가세가 우려되고 있다.종교와 공공생활에 관한 퓨포럼(Pew Forum on Religion & Public Life, 이하 퓨포럼)이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09년 현재 전세계 인구 68억명의 23%에 해당하는 15억 7천명이 무슬림인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기독교인의 수는 개신교, 가톨릭, 성공회를 모두 포함해 10억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무슬림 인구의 60% 이상이 아시아, 20%가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중동과 북아프리카에는 무슬림이 다수를 이루는 국가들의 수가 많았다. 실제로, 그 지역들에 위치한 20개의 국가와 영토의 절반 이상은 무슬림이 대략 95% 이상을 형성하고 있다.전…
각료들 이견.."법으로 금지해야" vs "갈등만 유발"사르코지 입장 표명할 듯 프랑스 정부가 자국 내에 거주하는 무슬림 여성들의 부르카(이슬람 전통의상) 착용 금지문제를 둘러싸고 찬반 양론으로 나뉘어 갈등을 겪고 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신을 감싸는 부르카 착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청원이 제기된 뒤 정부 각료들 사이에 첨예한 의견대립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뤽 샤텔 정부 대변인은 19일 부르카 착용이 무슬림 여성들에게 강요되고 있는 것으로 입증되면 이를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샤텔 대변인은 현지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부르카 착용이 프랑스의 헌법 정신에 반하는 것으로 드러나면 의회는 적절한 결론을 도출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알제리 출신의 무슬림 인권운동가인 …
처음  이전  121  122  123  124  125  126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