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네덜란드 '반(反)이슬람' 정치인 11월개최 예고…"외교 단절" 촉구네덜란드의 반(反) 이슬람 성향 극우 정치인이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그리는 만화대회 개최를 예고한 것과 관련, 파키스탄에서 항의시위가 벌어졌다.30일 AP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파키스탄에서는 전날 약 1만 명에 이르는 이슬람교도가 '무함마드 만화대회' 계획에 항의하는 시위를 진행했다.이들은 선지자 무함마드를 그리는 만화대회는 "신성모독"이라면서 최근 들어선 파키스탄 새 정부에 네덜란드와 외교관계를 단절하라고 촉구했다.이들은 동부 도시 라호르에서 수도 이슬라마바드를 향해 행진하면서 "선지자의 명예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는 목숨을 던질 것"이라고 합창했다. 이슬람교에서는 선지자를 묘사하는 것을 매우 모욕적인 행위로 간주해 …
네덜란드에서 작년 한 해 동안 정치인의 발언이나 정치활동과 관련해 정치인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신변 위협 사건이 상당히 증가했다고 네덜란드 검찰이 밝힌 것으로 현지언론이 29일 보도했다.네덜란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정치인 신변 위협에 대한 업무를 담당한 특별경찰팀이 작년에 모두 331건의 정치인 신변 위협 신고를 받았다며 이는 지난 2016년의 239건보다 38.5% 늘어난 것이라고 검찰은 말했다.331건 가운데 위협 정도가 심각해 형사범죄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류된 사례는 모두 90건으로 지난 2016년의 65건보다 많았다.90건 가운데 17건은 종결됐고, 12건은 조만간 재판이 진행될 예정이며 31건은 조사가 진행 중이고 30건은 다른 검사에 이첩돼 추가적인 절차를 밟고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종결된 17건 가운데 3건에 대해 법원이 사회봉…
당국 "극우세력도 주시…폭력·위법 활동 가능성 배제 안 해"지난 2016년 3월 브뤼셀 연쇄 폭탄테러 이후 벨기에 주요 도시에서 불법 체류 난민들의 범죄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한다는 명목 아래 극우세력들이 자경단을 조직해 시내를 순찰하는 등 활동을 벌이고 있어 또 다른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21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코엔 헤인스 법무장관은 최근 벨기에 의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면서 지난 2015년 11월 파리 총격 테러와 지난 2016년 3월 브뤼셀 테러 이후 벨기에와 이웃 나라의 몇몇 주요 도시에서 자체적으로 순찰활동을 벌이는 극우 성향의 활동가 수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헤인스 장관은 "벨기에에서 급진화된 극우세력들이 계획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는다"며 극우세력들이 자경 …
스위스의 한 지방정부가 ‘이성과 악수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무슬림 커플의 시민권 허가 요청을 반려했다.18일(현지시간) AFP통신, 가디언 등에 따르면 스위스 로잔 정부는 전날 이성에 대한 존중이 결여됐다는 이유로 무슬림 커플의 시민권 신청서를 반려했다. 그레고어 주노드 로잔 시장은 “로잔시 위원회가 몇 달 전 이들이 스위스 시민이 되는 것이 적합한지 판단하기 위해 여러 질문을 했다”며 “이들은 이성과 악수를 거부했고, 이성이 하는 질문에도 대답하길 꺼려했다”고 말했다.가디언은 일부 이슬람권에서는 가족처럼 가까운 친인척 이성과만 신체적 접촉을 허용하는 전통이 있다고 설명했다.주노드 시장은 개인이 가진 신념과 종교가 로잔 정부를 포함한 보주(the Canton of Vaud)의 주법 안에서만 허용된다고 지적했다. 특정 종교의 행…
덴마크 여성 단체 "대화하는 여성들" 소속 회원들이 니캅(여성 이슬람교도 얼굴 가리게) 착용 금지법에 따라 첫 벌금형이 내려진 것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를 펼치고 있다. 유럽연합국가 중 최다 무슬림 인구를 보유한 프랑스에 이어, 덴마크, 벨기에, 네덜란드와 독일의 바이에른 주가 공공 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했다. / 2018년 8월 10일, 덴마크 코펜하겐RITZAU SCANPIX/Martin Sylvest via REUTERS ⓒ로이터출처: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45&aid=0002180886
스페인 언론들 입수해 보도…10∼20대 테러범들 자살폭탄조끼 두르고 웃음고성능 폭탄 제조하던 은거지, 영상 찍고 며칠 뒤 폭발로 무너져폭발사고로 주범 숨지자 다른 일당, 차량돌진 연쇄 테러 벌여 작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일원에서 16명을 숨지게 한 이슬람 극단주의 연쇄 테러의 주범들이 생전에 은거지에서 사제폭탄을 제조하면서 카메라를 향해 웃는 모습이 공개됐다.8일(현지시간) 스페인 일간 라방가르디아와 엘파이스는 테러범들이 작년 8월 17∼18일 바르셀로나 구도심 거리와 캄브릴스에서 차량 돌진 테러를 자행하기 사흘 전에 스페인 남부 알카나르의 한 주택에서 테러를 준비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한 것을 입수해 보도했다.테러범 유세프 알라는 붉은 색 나이키 티셔츠 위에 자살폭탄 조끼를 입고 웃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