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지난해 유럽 전역에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의 테러공격으로 인해 13명이 숨지고 46명이 다친 것으로 27일 집계됐다. 유럽연합(EU) 경찰기구인 유로폴은 이날 발간한 테러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와 이라크에 '칼리프국가' 건립을 선언하고 유럽에 대한 테러공격에 본격적으로 나선 이후 유럽에서 피해가 가장 적게 발생한 것이라고 유로폴은 분석했다.그동안 맨체스터, 니스, 브뤼셀, 파리 등 유럽 지역에서는 지하디스트의 대규모 테러공격으로 인해 해마다 수십명이 목숨을 잃고 수백명이 다쳤다. 이런 가운데 미국을 주축으로 한 다국적군의 'IS 격퇴전'이 성과를 내면서 이라크와 시리아에 본거지를 두고 있던 IS는 지난해 대부분의 지역을 잃고 패퇴했다. …
그리스 아테네에 들어선 첫 공인 모스크 [AFP=연합뉴스]정교회 신자가 국민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그리스의 수도 아테네에 첫 공인 이슬람사원(모스크)이 들어선다. 코스타스 가브로글루 그리스 교육종교장관은 7일(현지시간) 국비를 투입해 아테네 외곽에 최근 완공한 새로운 모스크를 둘러본 뒤 "아테네가 마침내 이슬람 신자들을 위한 사원을 갖추게 됐다"고 반겼다. 가브로글루 장관은 "아테네의 모스크는 주임 이맘(이슬람 성직자)이 선정된 후 늦어도 오는 9월부터 신자들을 맞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아테네의 국가 공인 모스크는 그리스 정교회와 우파 단체들의 반발로 인해 오랫동안 건설 계획이 진척을 보지 못하다, 2016년 8월 그리스 의회의 승인으로 첫 삽을 뜨게 됐다. 그리스는 국민 97%가 정교회 신자이지만, 이주 노…
美 포린폴리시誌 분석 크로아티아·세르비아 등지서 ‘기독교 성전사’양성 캠프 운영그리스,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등지에서 네오나치 등 극우세력이 기독교 근본주의 테러리스트로 확산할 우려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과거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유럽 내 젊은 무슬림들이 대거 중동으로 이동했듯 유럽 내 기독교 근본주의자들 역시 대거 동유럽에 집결해 무장 세력화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최근 아짐 이브라힘 미국 워싱턴 글로벌 정책센터 소장과 힉멧 카킥 보스니아 이슬람연구소 연구원의 칼럼을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슬람 무장세력은 잘 알려져 경계되고 있지만, 기독교 근본주의 테러단체에 대한 사실은 그렇지 못하다는 점에서 우려가 더 크다고 분석됐다. 이미 유럽 전역에서 수천 명의 지…
WSJ "유럽 테러리스트 다수 교도소서 극단주의자로 전향"이라크·시리아 전장서 돌아온 '지하디스트'가 전파최근 유럽의 교도소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사상이 전파되고 테러 음모가 이뤄지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유럽 각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테러리스트들을 격리하고 전향시켜야 할 교도소가 오히려 새로운 테러리스트들을 키우는 '양성소'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신문에 따르면 최근 유럽에서 발생한 일부 테러 공격의 가해자들이 실제 교도소에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로 전향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14년 5월 벨기에 브뤼셀의 유대박물관에 난입, 무차별 총격을 가해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알제리계 프랑스인 메디 네무쉬와 공범들도 그 가운데 하나다.2015년 1…
21세기에도 종교는 불가침의 영역인가. 현대화된 국가에서조차 종교는 법 위에 군림하는가.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지난 3일(현지시간) “신성모독죄가 부활했다. 표현의 자유가 30년 전으로 후퇴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최근 유럽인권재판소는 “유럽인권법은 종교인의 감정을 해치지 않을 권리를 인정한다”고 재확인했다. 재판소는 “종교적 평화와 관용은 공격적인 언어로부터 보호 받아야한다”는 논리를 펼쳤다. 이에 따라 오스트리아 법원은 최근 이슬람의 선지자 무함마드를 소아성애자라고 비난한 여성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다.스페인 배우 윌리 톨레도는 종교적 감정을 상하게 한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톨레도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신을 저주한다”면서 가톨릭 교회가 신성시하는 성모 마리아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가 학교를 다닐 때(30여년 전쯤)는 학교에서 학생들이 모욕의 의미로 ‘유대인’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지금 독일 학교에선 유대인이 모욕이라는 의미로 쓰이고 있고, 유대인 학생이 없는 학교에서조차 유대인이란 단어는 부정적 의미로 사용되고 있어요.” (독일 외교관 펠릭스 클레인, 50세)“교실에서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나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반(反)유대인 정서를 가르칠 때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일부 학생들 사이에선 유대인이라는 단어가 욕설처럼 통용되고 있어요.”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대계 사회 교사 미할 슈바르츠, 42세) 1945년 나치 독일이 2차 세계대전에서 패배한 이후 독일은 홀로코스트와 유대인에 대한 혐오 범죄에 대해 통렬하게 반성했다. 하지만 70여 년이 지난 지금, …
목록
 1  2  3  4  5  6  7  8  9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