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Muslim sues Catholic diocese: she had to take a lunch break during Ramadan courtroom jihad and victimhood mongering. A lunch break during Ramadan! Break out the thumbscrews! Probably the diocese was required by law to make sure she took a lunch break. Only a Muslim well versed in the victimhood game that Hamas-linked CAIR and others play so frequently would turn that into an insult. "Religious Discrimination Lawsuit Filed Against Diocese Of Allentown: Woman Claims She Was Fired For Being A Muslim," by Kyle Andersen for WFMZ-TV, June 9 (thanks to Twostellas): ALLENTOWN, Pa. -- The Diocese of Allentown has found itself the target of a lawsuit that claims a woman was fired for being a Mus…
지하철역 폭탄테러… 벨라루스 161명 사상 대통령집무실서 100m 떨어져… 테러 배후 세력 아직 안드러나 대통령집무실서 100m 떨어져… 테러 배후 세력 아직 안드러나벨라루스 수도 민스크 중심부 지하철역 안에서 11일 오후 폭탄이 터져 12명이 숨지고 149명이 부상했다. 정부는 즉각 테러행위로 규정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폴란드와 러시아 사이에 있는 벨라루스는 1991년 소련 해체 때 독립했다. 러시아와는 달리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활동이 미미해 그동안 대규모 테러가 거의 일어나지 않았다.벨라루스 내무부에 따르면 폭탄은 옥티야브리스카야역 승강장 벤치 아래에 설치돼 있었다. 이 역은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 집무실에서 불과 100m 떨어진 곳에 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국영TV를 통해 “나는 이 ‘선물’(폭탄을 조롱하는 뜻)이 …
유럽 재복음화의 필요성과 전략 (3) 최종상 선교사 유럽선교 컨퍼런스 주제강연 전문 3. 이슬람의 유럽 진출유럽 재복음화의 절실한 과제는 유럽교회의 감소뿐 아니라 타종교의 성장이라는 또 다른 현상에 근거한다. 유럽의 영적 현황을 다루면서 빠뜨릴 수 없는 것이 바로 이슬람의 유럽 진출이다. 세계적 권위를 가진 퓨 포럼(Pew Forum)이 2009년 10월에 발표한 <세계 무슬림 인구 지도(Mapping the Global Muslim Population)>에 따르면 현재 무슬림 인구는 15억7천만 명으로서 전세계 68억 인구의 23퍼센트를 차지한다. BBC도 이 발표를 인용 보도하며 충격적으로 받아들였는데, 그 이유는 이 조사연구가 지난 세기 동안 무슬림이 무려 500퍼센트나 성장했음을 보여주었기 때문이었다. 여기서 눈 여겨보아야 할 것은 기독교가 급속히 쇠퇴…
나치 흉내내는 유럽, 자유와 개방은 옛말불황 여파에 우경화된 정부 … 국경장벽 높이고 무슬림 솎아내기 경향신문 | 최민영 기자 | 입력 2010.12.14 20:33 | 수정 2010.12.14 21:58 | 누가 봤을까? 30대 남성, 제주올해 유럽 전역에는 반(反)이민과 극우파의 부상이 뚜렷했다. 2008년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 사태로 인한 금융위기의 여진으로 유로권이 휘청이면서 줄어든 일자리와 사회복지 축소의 원인을 찾는 유럽의 대중은 쉽게 손가락을 이민자들에게 돌렸다. 각국의 총선에서는 반이민 공약을 내건 극우파가 세력을 확대했고, 우파성향의 정부는 이민규제와 외국인 추방, 반이슬람 법안을 가결시켰다. 20세기 초·중반 유럽 불황이 나치즘을 낳고 그 대표적 희생양이 유태인 집단이었다면, 21세기 초 현재 극우화되는…
유로이슬람이냐 유라비아냐, 문명 대충돌[중앙선데이] 입력 2010.01.10 00:08 / 수정 2010.01.10 00:09‘21세기 두 번째 10년’ 유럽의 화두, 이슬람유로이슬람이나 유라비아라는 신조어가 나온 배경은 유럽 내 이슬람 인구의 급증이다. 유럽연합(EU) 내 이슬람 인구는 1400만~1600만 명이다. 유럽 전체에서는 5300만 명이다. 2020년까지 두 배로 늘어나고 2100년에는 무슬림이 유럽 인구의 25%를 차지하게 된다는 예측도 있다. “유럽 내 이슬람 인구 성장도 결국 둔화될 것”이기 때문에 이런 주장은 현실성이 없다는 주장이 강력히 제기되고 있기는 하다.위기 의식 속에 지금 유럽에선 ‘이슬람 길들이기’가 우파·극우파 세력을 중심으로 전개되고 있다. 최근 주목할 만한 일이 프랑스와 스위스에서 일어났다.프랑스에서는 1872년부터 인종·…
우편물폭탄·화물폭탄·차량폭탄… 지구촌에 동시다발 테러 공포아테네에서만 벌써 11개… 폭탄구조 엉성한 점 들어 알카에다와 무관 주장도유럽 항공당국은 '비상'◆대테러 안전망 심각 결함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메르켈 독일 총리에 이어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까지 우편물 폭탄 테러 대상이 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유럽 전역에 그리스발(發) 테러비상이 걸렸다.그리스 경찰은 2일 오후(현지시각) 이탈리아 볼로냐 공항의 화물기에서 베를루스코니 총리를 수신자로 한 우편물 폭탄을 발견했다. 유럽국가 정상을 수신자로 한 우편물 폭탄은 사르코지 대통령, 메르켈 총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볼로냐 공항에서 발견된 우편물 폭탄은 아테네를 출발, 파리와 리에주(벨기에)를 거쳐 이탈리아로 반입된 것으로 밝혀져 대테러 항공 안전망…
목록
처음  1  2  3  4  5  6  7  8  9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