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유럽, ‘보수화’ ‘다문화’ 대립 <앵커 멘트>이슬람계 이민자의 규제를 외치는 우파가 득세하면서, 유럽에 대한 테러의 경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유럽을 세계 문화의 용광로로 거듭나게 해야 한다',는 多 문화 사회 건설의 이슈도 부각되고 있습니다. <질문> 최재현 특파원, 스웨덴에서, 이슬람계 이민자를 소재로 한 선거 광고가 논란을 빚었다면서요? <답변>네, 지난달 총선에서 反 이슬람, 反 이민자 정서를 앞세웠던 스웨덴 우파 정당의 광고였습니다. 복지 지원금을 받으러 가는 스웨덴 할머니의 걸음은 힘겨워 보입니다.이때 부르카를 입은 이슬람 여성이 몰려나와서, 먼저, 타내려 한다는 게 광고의 소재였습니다.차별 반대 시위 속에서도 이 광고를 만든 정당은, 20여 년 만에 원내 진출에 성공했습니다.경제 …
이슬람의 기독교 혐오증, 왜 간과되나? WSJ, 교회 박해에 대한 국제 사회 무관심 지적 SJ, 교회 박해에 대한 국제 사회 무관심 지적하루가 멀다하고 들려오는 세계 곳곳의 기독교 박해 소식에 왜 국제 사회는 침묵으로 일관하는가? 이슬람의 기독교 탄압은 똘레랑스라는 미명하에 용인되고, 무슬림 극단주의자들의 잔혹 행위에 대한 비판은 이슬람 혐오자들의 신경증 정도로 여겨지고 있지는 않은가?월스트리트저널(WSJ) 유럽판은 최근 사설을 통해 국제 사회가 서구 세계의 이슬람 혐오증을 경계하면서 간과해 버리고 있는 아랍 세계의 기독교 혐오증을 이같이 지적했다.사설은 지난 6일 무슬림 괴한의 총기 난사로 이집트에서 미사를 드리고 나오던 교인들 7명이 숨진 사건으로부터 시작해, 작년 7월 파키스탄에서 교인들의 집 1백여 채가 …
쿠키 지구촌] 알제리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폭탄 테러가 발생, 프랑스인 등 최소 13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이 9일 보도했다.테러 발생 지역은 알제리 수도 알제에서 동쪽으로 100여㎞ 떨어진 라크다리아의 베니암라네 기차역. 8일 이곳에서 강력한 폭탄 2개가 수분 간격으로 터지면서 사상자가 발생했다.첫번째 폭탄은 프랑스인 철도 기술자가 작업을 끝낸 뒤 자동차를 타고 현장을 떠날 때 폭발했으며, 두번째는 보안군과 구조요원이 현장에 접근할 때 터졌다. 알제리 경찰 당국은 “이번 테러가 선로 보수 작업에 참여하고 있던 프랑스인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 폭탄이 원격 조종 장치를 사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알제리에선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살라피스트 선교 전투그룹(GSPC)’이 외국인과 외국 기업에 대한 전쟁을 …
목록
처음  1  2  3  4  5  6  7  8  9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