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사람들은 보고 싶은 것만 본다." 텅 빈 버스 좌석을 촬영한 한 장의 사진이 노르웨이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고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사건은 노르웨이의 반(反)이민자 단체 '조국 우선주의(Fatherland First)'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된 사진에서 시작됐다. 이 사진은 비어있는 버스 좌석을 찍은 것인데, 언뜻 보면 어두운색 부르카(얼굴까지 가리는 이슬람권 여성 복식)를 착용한 사람들이 단체로 버스에 앉아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문제는 '노르웨이를 사랑하고 조상들이 투쟁해온 것을 감사히 여기는' 이 단체의 1만3천명 회원 중 일부가 이 사진에 줄줄이 악성 댓글을 단 것이다. 이 단체 회원들은 실재하지도 않는 '부르카 버스 승객'을 두고 "(부르카) 안에 폭탄이나 무기를 숨기고 있을까 무섭다", …
60년대 이후 이민자수 급격히 증가사회구성원으로 수용하기엔 짧아90년대 들어서 각종 정책 등 개선2011년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끔찍한 학살이 일어났다. 안드레스라는 노르웨이인이 당시 정부청사에서 진행되던 노동당 청년 캠프를 공격할 목적으로 폭발물을 설치했고, 폭발과 함께 자행된 총기난사로 77명의 사망자와 수백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높은 국민소득과 탄탄한 복지제도를 기반으로 수준높은 삶의 질을 유지하던 노르웨이에서 일어난 이 사건은 노르웨이는 물론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다.안드레스는 노르웨이의 현 상황에 대한 경각심을 주기 위해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했다. 그가 말하는 ‘현 상황’이란 이민자들, 특히 무슬림이 노르웨이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 하지만 무슬림이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
Norwegian hairdresser Merete Hodne announced on Tuesday that she will appeal her discrimination conviction to the nation’s highest court.Hodne was hit with a 10,000 kroner fine in September for turning Malika Bayan away from her hair salon in Bryne, a small town in southwestern Norway, in October 2015. Although the 47-year-old hairdresser avoided a prison-sentence, she filed an immediate appeal against the decision on the grounds that the hijab is a political, not a religious symbol.  The Gulating Court of Appeal ruled against Hodne earlier this month but did agree to lower the fine to 7,000 kroner and absolve her from having to cover court costs. The…
노르웨이 수도인 오슬로에 이슬람 정규 초등학교가 걸립 된다고노르웨이 언론이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오슬로에 있는 이슬람 이민자가 집중된 지역에200여 명의 정원의 이슬람 초등학교를 오슬로에 처음으로 개교할 예정이며,주요 교과목은 이슬람 교리, 아랍어, 이슬람 윤리 등 이슬람에 대한 내용이 교과목에 포함되었다.이에 노르웨이 야당인 노동당과 일부 여당 의원들도 반대하고 있다고 한다.현재 오슬로에는 이슬람 유치원이 있다고 한다.Oslo to get first Muslim primary schoolIn the application to start the school, the Association of Muslim Mothers said that the school would teach its pupils Arabic and Islamic values as well as the standard subjects on the curricu…
시리아 반군으로 시리아 전에 참여한 노르웨이인이 사망하자 노르웨이 이슬람단채 순교자로 선언했다고 노르웨이 언론이 보도했다. 노르웨이 극단 이슬람 단체의 리더인 Ubaydullah Hussain의 페이스북에 지난주 목요일 노르웨이 이슬람 순교자로 인정했다고 말했다.A Norwegian man killed fighting alongside rebels in Syria has been hailed as a martyr by one of the country's leading Islamist groups, raising fears his death will encourage others to join the country's civil war. Egzon Avdyli, a 25-year-old from Oslo, was on Wednesday reported to have been killed in Syria, where he had reportedly been fighting as part of Isil, an  Islamist group classed a terrorist organisation by the US governm…
Published: 20 Sep 2013 11:20 GMT+02:00 | Print versionUpdated: 20 Sep 2013 11:20 GMT+02:00 One of the Progress Party's most controversial figures has warned that Norway's immigration policy threatens to destroy the country's culture, putting the party's coalition negotiations under new strain. Christian Tybring-Gjedde, who heads the party in Oslo, refused to renounce the phrase "creeping Islamization", which was used by party leader Siv Jensen in 2009.    "Creeping or not, it is Islamization that I totally renounce," Tybring-Gjedde said. "If it is the phrase 'creeping islamisation' that they do not like, we can call it 'adaptation to Islamic culture based on…
목록
 1  2  3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