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월부터 공공장소에서 얼굴 가리는 이슬람 복장 금지니캅 차림으로 시위에 나선 여성을 안아준 덴마크 경찰이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니캅 차림의 여성은 공공장소에서 부르카나 니캅처럼 얼굴을 가리는 이슬람 복장을 금지하는 법에 반발해 시위를 하던 중이었다.덴마크의 한 여경이 지난 8월 1일 수도 코펜하겐에서 시위하며 울먹이는 이슬람 여성을 껴안아 줬다는 이유로 최근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고 로이터통신과 B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 여경은 여당인 자유당 소속 마커스 크누스 의원의 고발로 경찰의 비위 등을 조사하는 법무부 산하기관으로부터 조사를 받았다.크누스 의원은 공공장소에서 니캅 착용이 엄연히 법으로 금지돼 있는데도 여경의 행동은 니캅을 입고 시위하는 이들을 동정하는 듯한 인상을 준다고 비난했다.덴마크에선 …
장크트갈렌 칸톤, 티치노 칸톤에 이어 얼굴 가리는 복장 착용 금지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 곳곳에서 부르카 등 이슬람 여성들의 전통 복장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스위스에서 공공장소에서 부르카 착용을 금지하는 두 번째 주가 나왔다.스위스 북동부 장크트갈렌 칸톤(州)은 23일(현지시간) 공공장소 부르카 착용 금지법을 주민투표에 부쳐 압도적으로 가결시켰다.로써 스위스에서는 이탈리아와 접한 남부 티치노 칸톤에 이어 공공장소에서 부르카 착용을 금지하는 주가 2개로 늘었다. 티치노 칸톤은 2년 전 주민투표로 이 법을 도입했다.장크트갈렌 칸톤 의회는 지난해 우파 정당들이 중심이 돼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복장으로 공공 안전을 위협하거나 사회적, 종교적 평화를 훼손하면 벌금을 부과한다는 내용…
북동부 장크트갈렌주서 얼굴 가리는 복장 착용금지 투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스위스에서 공공장소 부르카 착용 금지법을 놓고 두 번째 주민투표가 시행된다.스위스도 프랑스, 오스트리아처럼 국가 차원에서 부르카 금지법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되고 있지만, 연방정부는 각 칸톤(州)이 결정할 문제라며 연방 차원의 금지법 도입은 반대해왔다.21일(현지시간) 일간 르탕지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위스 북동부 장크트갈렌 칸톤은 23일 주민투표로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복장의 착용 금지를 정한다.스위스에서는 이탈리아와 접한 남부 티치노 칸톤만 공공장소 부르카 착용 금지법을 시행하고 있다. 티치노 칸톤은 2년 전 주민투표로 이 법을 도입했다.장크트갈렌 칸톤 의회는 지난해 우파 정당들이 중심이 돼 공공장소…
스위스 검찰, 타리크 라마단 교수 별건 성폭행 혐의 수사프랑스에서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저명 이슬람 학자가 스위스에서도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검찰이 수사를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과 AF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스위스 일간 트리뷘 드 쥬네브는 제네바 검찰이 2008년 시내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인 타리크 라마단(56)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고 보도했다.제네바 검찰 대변인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결과 추가 조사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라마단 교수를 고소한 여성은 올 4월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스위스 국적인 라마단 교수는 2009년, 2012년 프랑스 리옹과 파리의 호텔에서 각각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작년 10월 프랑스에서 피소됐다.그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면서 …
스위스의 한 지방정부가 ‘이성과 악수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무슬림 커플의 시민권 허가 요청을 반려했다.18일(현지시간) AFP통신, 가디언 등에 따르면 스위스 로잔 정부는 전날 이성에 대한 존중이 결여됐다는 이유로 무슬림 커플의 시민권 신청서를 반려했다. 그레고어 주노드 로잔 시장은 “로잔시 위원회가 몇 달 전 이들이 스위스 시민이 되는 것이 적합한지 판단하기 위해 여러 질문을 했다”며 “이들은 이성과 악수를 거부했고, 이성이 하는 질문에도 대답하길 꺼려했다”고 말했다.가디언은 일부 이슬람권에서는 가족처럼 가까운 친인척 이성과만 신체적 접촉을 허용하는 전통이 있다고 설명했다.주노드 시장은 개인이 가진 신념과 종교가 로잔 정부를 포함한 보주(the Canton of Vaud)의 주법 안에서만 허용된다고 지적했다. 특정 종교의 행…
덴마크 여성 단체 "대화하는 여성들" 소속 회원들이 니캅(여성 이슬람교도 얼굴 가리게) 착용 금지법에 따라 첫 벌금형이 내려진 것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를 펼치고 있다. 유럽연합국가 중 최다 무슬림 인구를 보유한 프랑스에 이어, 덴마크, 벨기에, 네덜란드와 독일의 바이에른 주가 공공 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했다. / 2018년 8월 10일, 덴마크 코펜하겐RITZAU SCANPIX/Martin Sylvest via REUTERS ⓒ로이터출처: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45&aid=0002180886
목록
 1  2  3  4  5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