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학교 수업을 어쩌다 빼먹고, 가끔 마리화나를 피우는 것' 정도만 빼면 모든 것이 완벽했던 딸 니나가 어느날 갑자기 엄마 완다의 속을 끓게 한다. '할랄 음식'을 먹어야 한다며 식탁에서 화를 내고, 어딘가에 갈 때는 딸에게 모든 시선이 집중된다. 딸 니나가 무슬림이 되겠다고 나선 것이다.오스트리아 영화 <무슬림이 되고 싶다고?(Womit haben wir das verdient?)>는 2019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상영을 통해 처음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소개되었다. 웃음 속에 종교와 성별에 대한 차별의 위기의식이 묻어나는 <무슬림이 되고 싶다고?>는 무신론자 엄마에게 이슬람교로 귀의하겠다며 선언한 딸과의 에피소드를 그려냈다.어느 날 갑자기 '파티마'가 된 딸딸 니나가 어느날 갑자기 히잡을 쓰고, 자신의 이름을 '파티마'라고 불러…
"기절 안 시키고 도축 안돼" 일부 주에서 입법 추진오스트리아가 동물 복지를 위해 유대교, 이슬람교 방식의 가축 도축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2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니더외스터라이히 주 정부의 고트프리트 발트호이즐 장관은 현지 일간 디프레스 인터뷰에서 유대인과 무슬림이 소비하는 육류를 위한 도축 사업을 등록제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니더외스터라이히 주는 오스트리아 연방을 구성하는 9개 주 가운데 가장 넓고 인구도 빈 다음으로 많다.극우 자유당 소속의 발트호이즐 장관은 가축을 기절시키지 않는 유대교, 이슬람교 도축 방식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최근 잇달아 밝혀 논쟁에 불을 댕겼다.유대교 음식 관련 율법인 '코셔'(Kosher)'는 상처 있는 가축의 고기는 피하도록 하고 있다. 이 때문에 가축을 기절시키지 않…
사원 7곳도 폐쇄 검토…"정치적 종교인 안돼"(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스트리아가 터키 출신 이슬람 성직자(이맘) 60여 명과 가족을 추방하겠다고 밝혀 양국 관계가 악화하고 있다.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헤르베르트 키클 오스트리아 내무장관은 정치적 성향을 띤 무슬림을 용인할 수 없다면서 추방하겠다고 말했다.오스트리아 내무부에 따르면 추방 대상인 이맘 수는 6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과 관련 있는 모스크 7곳도 폐쇄하기로 했다.키클 장관은 추방 대상인 이맘들이 터키이슬람문화협회(ATIB)와 관련 있고, 이 조직은 터키 정부의 이슬람 종무청인 디야네트(Diyanet)의 지부라고 말했다.오스트리아 내무부는 이들이 외국에 근거지를 둔 종교 기관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는 것을 금지하는 규칙을 위반한 …
오는 10월부터 오스트리아 공공장소에서 부르카처럼 얼굴을 완전히 가리는 복장이 전면 금지됩니다.오스트리아 의회는 현지시간 16일 밤 사회통합법에 담긴 부르카 금지 조항을 의결했습니다.이밖에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을 공공장소에서 배포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난민은 의무적으로 공용어인 독일어 습득과 무보수 공공 근로에 참여하는 조항도 함께 통과됐습니다.출처:http://www.ob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43036
빈 대학 교수 보고서 논란…"근거 부족하다" 비판도(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무슬림 유치원이 평범한 사회와 고립된 '평행사회'를 조장하거나 미래의 자생적 급진주의를 확산할 수 있다는 주장을 두고 오스트리아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빈 대학 에드난 아슬란 교수는 150개 이슬람 유치원에 다니는 1만여 명의 2∼6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 보고서에서 최소 4분의 1에 이르는 유치원이 이슬람 근본주의를 따르거나 종교를 정치, 사회 영역으로 확대 해석하는 단체의 지원을 받는다고 주장했다.아슬란 교수는 AFP 인터뷰에서 "아이들에게 쿠란을 가르치는 유치원에 보내면서 다원화된 사회와 아이들을 떼어놓고 있다는 점을 부모들이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작년에 나온 이 연구결과는 …
송고시간 | 2017/02/07 15:39오스트리아 빈에서 여성 약 3천 명이 공공장소에서의 부르카·니캅 착용 금지 계획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이 보도했다.이슬람 단체 등을 중심으로 한 시위대는 지난 4일 오스트리아 정부가 이슬람 포비아(이슬람 혐오 현상)와 성차별주의를 강화하고 있다는 내용의 플래카드 등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다.이날 시위에 참가한 한 이슬람 청소년 단체는 성명을 내고 "모든 여성은 무엇을 입고 있든, 입고 있지 않든 상관없이 괴롭힘과 차별을 받지 않고 공공장소를 활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오스트리아 정부는 지난주 법원이나 학교와 같은 공공장소에서 부르카와 니캅 착용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이 법안에 따라 공공장소에서 근무하는 경찰관, 판사, 검사 등도 …
목록
 1  2  3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