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전방위적인 풍자로 유명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에 엡도’ 본사에 난입한 테러리스트들이 12명을 살해한 사건이 일어난 지 3년이 넘었다. 2015년 1월 이 사건을 시작으로 유럽은 종교적으로 영향을 받은 테러 사건이 끊이지 않아 몸살을 앓고 있다. 2014년 2건에 그쳤던 유럽연합(EU)내 테러 공격은 지난해 33건으로 16배 증가했다. 희생자 수도 2014년 4명에서 3년새 62명(지난해)으로, 비슷한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9일(현지시간) EU 경찰기구인 유로폴의 대테러센터는 최근 유럽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샤를리에 엡도’ 테러 사건은 이후 EU 회원국에서 이어진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의 ‘서막’이었다”고 전했다. 다만 2016년 13건의 테러 공격이 발생해 135명이 사망한 것에 비하면 지난해 테러…
“아프리카가 월드컵을 우승한 것이나 다름 없죠.”남아공 출신 코미디언 트레버 노아는 프랑스가 러시아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다음날 미국 코미디 센트럴의 정치시사 풍자쇼 ‘데일리쇼’에서 한 농담에 대해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그는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이번 대회 출전 엔트리 가운데 절반 이상이 아프리카 혈통인 점을 들어 이런 농담을 했는데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다. 제라르 아로 미국 주재 프랑스 대사는 노아에게 공개 서한을 보내 엄연한 프랑스인다움을 부정했다고 꾸짖었다. 아로 대사는 “아무리 농이라도 이런 얘기는 백인만이 프랑스인일 수 있다는 이데올로기를 정당화시킨다”며 “그들은 프랑스에서 교육받았고 프랑스에서 축구를 배웠다. 해서 프랑스 시민들이며 우리 조국 프랑스를 자랑스러워 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쇼…
프랑스가 이슬람 극단주의 및 테러 행위 관련 수감자들이 형기를 마치고 속속 풀려나자 안보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IS는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근거지를 확보하고 온라인 모집 또는 직접 접촉 방법으로 수천 명의 추종자를 끌어들이고 있다.갓 출소한 이들 가운데에는 프랑스 북부의 한 성당에서 사제를 죽인 19세 테러리스트도 있고 파리 외곽에서 경찰 책임자와 동료를 흉기로 살해한 범인도 있다.프랑스 법무부에 따르면 IS 세력 확장에 따라 수감 중인 극단주의자들이 최근 급증했다.현재 테러 관련 범죄로 복역 중인 수감자는 512명으로 최근 4년 사이 3배 이상 증가했다.1천200명 정도는 극단주의자로 분류돼 수감돼 있는 상태다.이 역시 2015년 이후 70%나 증가한 것이다.이들이 속속 사회…
"당신들은 지도자 과오때문에 고통받아…마크롱 권력갈망, 무슬림 피 불러" 2015년 11월 프랑스 파리에서 동시다발 테러를 일으켜 130명을 살해한 일당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범인이 굳게 다물었던 입을 열기 시작했다.파리 연쇄테러의 생존 범인인 살라 압데슬람(28)은 법정에서 죄를 뉘우치는 기색은 전혀 없이 범행 동기에 대해 "당신들의 지도자들 과오 때문에 고통받는 것"이라고 주장했다.29일(현지시간) 프랑스 RTL 방송에 따르면 그는 전날 법정에서 "우리는 돼지고기를 먹거나 와인을 마시거나 아니면 음악을 듣는다는 이유로 당신들을 공격하지 않는다. 분노를 잠시 옆으로 치우고 한번 생각해봐라. 당신들은 지도자들이 한 과오 때문에 고통받는 것이다"라고 말했다.그의 발언은 프랑스와 미국 등 서방국가들이 벌인 이라크와 중동 등지…
프랑스의 한 슈퍼마켓에서 24세 여성이 '신은 위대하다'고 외치며 커터칼을 휘둘러 2명이 다쳤다.17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남부 지중해 하구도시 툴롱 외곽의 라센 뒤르 메르의 한 슈퍼마켓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으로 손님 1명이 가슴을 찔리고 계산원이 눈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연합뉴스가 AFP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이 여성은 손님들과 말다툼을 하다 '신은 위대하다'라는 뜻의 아랍어인 '알라후 아크바르'를 외치며 칼을 휘둘렀고, 신의 계시로 이단자들을 처벌한다고 하며 경찰에게 자신도 죽여달라는 말을 했다고 목격자들은 증언했다.이 여성은 슈퍼마켓 점원 2명과 손님 1명에 의해 제압된 뒤 경찰에 인계됐다.쇼핑하던 세바스티앙이라는 손님은 "칼을 빼앗으려고 손목을 붙들었다"며 "왜 그랬느냐고 물으니까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
프랑스 파리 한복판에서 임신부 등 2명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이던 무장괴한을 체포했다고 제라르 콜롱 내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콜롱 내무장관은 이날 파리 10지구에 있는 사무실에서 인질들을 위협하며 경찰과 대치하던 용의자를 경찰특공대가 급습작전을 펼쳐 제압했다고 전했다.범인을 검거 과정에서 인질들을 포함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콜롱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확인했다.BFM TV에 따르면 택배원으로 보이는 용의자는 가연성 장치를 들고 사건 현장인 사무실에 난입해 인질들을 위협하면서 근처에 폭발물을 가진 공범이 있다고 경고했다.범인은 수 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하는 동안 프랑스 정부에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이란대사와 연락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이번 사건은 테러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이는데 정확한 범행 동…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