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프랑스의 한 슈퍼마켓에서 24세 여성이 '신은 위대하다'고 외치며 커터칼을 휘둘러 2명이 다쳤다.17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남부 지중해 하구도시 툴롱 외곽의 라센 뒤르 메르의 한 슈퍼마켓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으로 손님 1명이 가슴을 찔리고 계산원이 눈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연합뉴스가 AFP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이 여성은 손님들과 말다툼을 하다 '신은 위대하다'라는 뜻의 아랍어인 '알라후 아크바르'를 외치며 칼을 휘둘렀고, 신의 계시로 이단자들을 처벌한다고 하며 경찰에게 자신도 죽여달라는 말을 했다고 목격자들은 증언했다.이 여성은 슈퍼마켓 점원 2명과 손님 1명에 의해 제압된 뒤 경찰에 인계됐다.쇼핑하던 세바스티앙이라는 손님은 "칼을 빼앗으려고 손목을 붙들었다"며 "왜 그랬느냐고 물으니까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
프랑스 파리 한복판에서 임신부 등 2명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이던 무장괴한을 체포했다고 제라르 콜롱 내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콜롱 내무장관은 이날 파리 10지구에 있는 사무실에서 인질들을 위협하며 경찰과 대치하던 용의자를 경찰특공대가 급습작전을 펼쳐 제압했다고 전했다.범인을 검거 과정에서 인질들을 포함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콜롱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확인했다.BFM TV에 따르면 택배원으로 보이는 용의자는 가연성 장치를 들고 사건 현장인 사무실에 난입해 인질들을 위협하면서 근처에 폭발물을 가진 공범이 있다고 경고했다.범인은 수 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하는 동안 프랑스 정부에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이란대사와 연락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이번 사건은 테러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이는데 정확한 범행 동…
ㆍUNEF 대변인 포즈투, 히잡 차림 방송 인터뷰 논란ㆍ“페미니즘 지지 단체 정체성 부정” “히잡에 대한 히스테리”ㆍ좌파 진영서도 무슬림 복장 반감…‘정교분리’ 위배 비판도프랑스 히잡 논쟁에 다시 시작 되었다. ‘종교의 자유’ 대 ‘세속주의 가치의 수호’ 구도의 히잡 논쟁은 프랑스에서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번에는 사정이 좀 더 복잡하다. 프랑스 최대 학생단체인 프랑스전국대학생연합(UNEF) 대변인이 히잡 차림으로 방송 인터뷰에 나서면서 논란이 불거졌다.사건의 발단은 지난 12일(현지시간)로 거슬러 올라간다. UNEF 대변인인 마리암 포즈투(19)의 방송 인터뷰가 이날 전파를 탔다. 포즈투는 에마뉘엘 마크롱이 추진하려 하는 대학입시제도 개혁에 반대한다고 했다. 마크롱은 바칼로레아만 통과하면 원하는 대학 어디에나 진학…
오페라 가르니에 인근 유동인구 많은 지역…행인 1명 숨지고 4명 다쳐경찰, 범인 사살…범행 당시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 외쳐 프랑스 파리 중심가에서 주말 저녁 한 괴한이 행인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시민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괴한은 범행 당시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파리에서도 음식점과 주점이 밀집해 유동인구가 매우 많은 곳으로 하마터면 대형 테러로 이어질 뻔했다.12일(현지시간) 파리 경시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께 파리 오페라 가르니에 인근 몽시니가(街)에서 한 남성이 갑자기 흉기를 꺼내 행인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범인의 칼에 맞은 시민 1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2명은 중상을, 다른 2명은 경상을 입고 인근 조르주 퐁피두 …
프랑스 최고 행정법원이 19일(현지시간) 시민권 수여식에서 당국자들과 악수를 거부한 알제리계 무슬림(이슬람교도) 여성에 대한 시민권 불허 결정이 타당하다고 판결했다.이 여성은 지난 2016년 6월 프랑스 동남부 이제르 주에서 열린 시민권 수여식에서 종교적 믿음을 이유로 고위 당국자, 지역 정치인과 악수를 거부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 여성의 행동은 프랑스 사회의 일원으로 동화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며 프랑스 국적의 배우자에 대한 시민권 부여를 반대하기 위해 민법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2010년 프랑스 남성과 결혼한 이 여성은 정부가 시민권 불허를 결정하자 2017년 4월 "공권력 남용"이라며 법정 다툼을 제기했다.그러나 이러한 문제와 관련한 항고심을 최종적으로 다루는 프랑스 최고 행정법원은 "정부가 법을 부적절하게 적…
강간 혐의로 프랑스에 구속 중인 저명한 이슬람 학자 타리크 라마단 교수가 2015년 있었던 관계에 대해 침묵하는 대가로 한 여성에게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밝혀졌다.루크 헤나르 브뤼셀 1심 법원장은 4일(현지 시간) AFP에 55세의 라마단 교수가 온라인에 성추문에 대한 글 게재를 하지 않는 대가로 벨기에 계 모로코 여성에게 2만 7,000유로(약 3,500만 원)을 제공했다고 확인해줬다. 라마단 옥스포드 교수는 프랑스에서 두 이슬람 여성을 강간했다는 혐의로 지난 2월 구속됐다.이후 세 번째 여성이 강간 혐의를 추가로 제기했다. 라마단 교수는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헤나르 법원장은 "세 번째 여성인 마이나 베르누시가 자신에게 가해진 라마단 교수의 심리적 영향력에 대해 온라인에 글을 게재한 이후 지난 2015년 5월 라마단 교수와 그녀 간…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