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파리 근교 무슬림들, 매주 '모스크폐쇄' 항의예배佛정치인들 '반발'…내무장관 "가두예배 금하겠다"파리에서 매주 열리고 있는 무슬림들의 '길거리 예배'를 둘러싸고 프랑스식 세속주의와 500만 무슬림들의 자유가 충돌하고 있다.프랑스 내무장관은 곧 파리 북부에서 무슬림들의 길거리 예배를 금지할 계획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제라드 콜롱 프랑스 내무장관은 이날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파리는 거리에 예배인들을 두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길거리 예배를 금하겠다"고 말했다.프랑스에서는 무슬림들이 단체로 진행하는 야외 기도가 논란거리로 자리매김한지 오래다. 다수의 의원과 주민은 이것이 '용납할 수 없는 공공장소 점유'라는 입장이다.문제의 길거리 예배는 지난 3월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파리 근교 클리시-라-가렌느의 시청 앞에서 …
프랑스에서 승용차에 로켓포, 자동소총 등 중화기를 차량에 싣고 가는 20대 남녀가 경찰 검문 과정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곧장 대테러 수사에 착수했다. 4일(현지시간) 프랑스 주요 언론에 따르면 지난 3일 낮(현지시간) 마르세유 인근 항구도시인 포르드북의 한 도로에서 일상적인 검문검색을 하던 경찰은 수색하던 차량 안에서 로켓포, 러시아제 칼라시니코프 자동소총, 탄약 등을 발견하고 차량에 타고 있던 25세 남성 등을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이 테러 조직과 연계됐을 가능성, 무기밀매조직의 일당일 가능성 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칼라시니코프 소총과 휴대용 로켓 발사기 등은 중동·북아프리카 등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집단이 자주 이용하는 무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n…
프랑스 당국이 시리아에서 무장조직에 자금을 간접 지원한 혐의로 시멘트기업 라파즈의 전직 직원 3명을 조사했다고 AFP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들은 시리아 교전지역에서 공장을 계속 가동하기 위해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등에 간접적으로 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프랑스 수사당국은 2013~2014년 라파즈 시리아 지사가 IS 세력이 기승을 부리던 시리아 잘라비야에서 IS에 자금을 건넨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중이다.당국은 프랑스 본사 간부도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여부도 중점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라파즈가 보호를 명분으로 IS에 자금을 건넨 사실은 지난해 프랑스 매체 르몽드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라파즈는 3월 시리아 지사가 "가동을 계속하고 직원의 안전과 장비 이동을 보장…
노골적인 내용의 풍자 만평으로 유명한 프랑스의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Charlie Hebdo)가 스페인 연쇄 테러를 소재로 한 만평으로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샤를리 에브도는 23일자(현지시간) 잡지 표지에 승합차에 받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숨진 사람들을 묘사하고 "이슬람교, 영원한 평화의 종교"라는 문구를 넣었다.지난 17∼18일 이웃 나라 스페인에서 일어난 연쇄 차량 테러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물든 청년들이 벌인 것을 비판하기 위한 의도지만, 이슬람교 전체를 테러리즘과 동일시해 조롱한 위험한 발상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전임 프랑수아 올랑드 정부의 대변인을 지낸 사회당의 스테판 르폴 의원은 "언론이라면 신중해야 한다. 이런 식으로 연결짓는 것은 다른 세력에 의해 이용될 수 있다"면서 "극히 위험한 사고"라고 비판했다.샤를리 …
승합차량이 버스정류장 2곳 덮쳐…41세 여성 숨지고 남성 1명 다쳐35세 프랑스 국적자 체포…마약·무기소지 전과, 테러혐의는 받은 적 없어김용래 특파원 김연숙 기자 = 프랑스 제2의 도시인 지중해 연안의 마르세유에서 승합차가 갑자기 버스정류장의 행인들을 향해 돌진, 1명이 숨지고 다른 한 명이 다쳤다.스페인 카탈루냐에서 연쇄 차량돌진테러로 14명이 희생된 지 나흘 만에 일어난 일이다.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를 체포해 범행 동기를 캐고 있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아침(현지시간) 지중해의 항구도시 마르세유의 구항(舊港) 지역인 11구와 13구의 버스정류장 2곳에 흰색 밴 차량(승합차)가 잇따라 돌진했다.이 사고로 41세 여성 1명이 숨지고 다른 남성 1명이 다쳤다. 경찰은 차량 운전자를 인근에서 체포해 조사 …
수영장에 ‘부르키니’를 입고 들어갔다가 수영장 측으로부터 ‘청소비용’을 추가로 요구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6일자 보도에 따르면 최근 파딜라라는 이름의 한 무슬림 여성은 가족과 함께 프랑스 마르세유에 있는 수영장을 찾았다. 당사 파딜라는 부르키니를 입고 있었다. 부르키니는 무슬림 여성들이 입는 부르카와 비키니의 합성어로, 온 몸을 가리는 전신 수영복 형태로 이뤄져 있다. 파딜라와 그녀의 남편은 수영장에 들어온 지 이틀째 되던 날 직원의 호출을 받았다. 이 직원은 부르키니를 입었다는 이유로 수영장에서 나가줄 것을 요구했다. 파딜라와 남편이 이를 거절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퇴장을 요구하던 이 직원은 두 사람에게 더욱 황당한 ‘영수증’ 한 장을 내밀었다.…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