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스트라스부르 시내서 발생…부상자 일부는 상태 위중용의자는 현지 태생 29살 남성…사건일 오전 체포 시도했으나 놓쳐 프랑스 동부 관광지인 스트라스부르 중심부의 크리스마스 시장 인근에서 11일(현지시간) 저녁 총격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고 AFP·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매년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시내 크리스마스 시장 근처에서 발생한 이번 총격 사건의 용의자는 아직 도주중이어서 추가 범행이 우려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프랑스 내무부 장관은 12일 오전 이번 사건으로 인한 사망자가 3명, 부상자가 12명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롤랑 리 스트라스부르 시장은 사망자를 4명으로 발표했다. 부상자 중 절반가량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에 따…
“내가 학교를 다닐 때(30여년 전쯤)는 학교에서 학생들이 모욕의 의미로 ‘유대인’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지금 독일 학교에선 유대인이 모욕이라는 의미로 쓰이고 있고, 유대인 학생이 없는 학교에서조차 유대인이란 단어는 부정적 의미로 사용되고 있어요.” (독일 외교관 펠릭스 클레인, 50세)“교실에서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나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반(反)유대인 정서를 가르칠 때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일부 학생들 사이에선 유대인이라는 단어가 욕설처럼 통용되고 있어요.”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대계 사회 교사 미할 슈바르츠, 42세) 1945년 나치 독일이 2차 세계대전에서 패배한 이후 독일은 홀로코스트와 유대인에 대한 혐오 범죄에 대해 통렬하게 반성했다. 하지만 70여 년이 지난 지금, …
벨기에 정보당국은 무슬림 부모가 홈스쿨링을 위해서 자녀를 학교에서 자퇴시키는 흐름이 늘어난다며 홈스쿨링이 아이들을 이슬람 원리주의의 선전, 선동에 노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1일 벨기에 영어신문인 '브뤼셀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벨기에 정보당국은 최근 발간한 연례보고서에서 극단주의에 대처하는 게 어느 때보다도 시급한 문제가 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는 2016년 3월 22일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연쇄 자폭 테러를 벌여 32명이 희생됐다. 또 그에 앞서 2015년 11월 13일 프랑스 파리에서 총격 테러를 일으켜 130명을 살해한 테러용의자들도 브뤼셀 인근에서 성장했던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보고서는 벨기에에서 홈스쿨링을 하는 것으로 등록된 아이 가운데 최고 20%가 이슬람 극단주…
 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 닷새 앞두고 발생… 프랑스 발칵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겨냥한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극우 성향 용의자 6명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6일(현지시간) 르몽드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경찰 테러방지팀은 프랑스 동부 모젤, 이제르, 일에빌렌에서 총 6명을 테러 모의 혐의로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남성 5명과 여성 1명이며 극우 세력 일원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대통령을 겨냥한 `폭력적인` 행동을 모의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검거작전을 펼쳤다.자세한 테러 계획이나 배후 세력 유무 등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사건은 마크롱 대통령이 프랑스 전역을 누비고 있는 시점에 발생해 프랑스 사회에 초비상이 걸렸다. 마크롱 대통령은 오는 11일 파리에…
사진 :  오스트리아에서 신성모독죄로 잡힌 소녀와 부모 유럽 12국, 신성모독죄 유지…폐지 논란엔 난민 변수도예언자 무함마드를 모욕했다는 이유로 한 40대 여성이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상급심 항소를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아시아 비비 사건으로 떠들썩한 파키스탄의 이야기가 아니다. 올해 유럽에서 벌어진 이야기다. 지난해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 보고서를 보면 신성모독을 법으로 처벌하는 나라가 세계 71개국이고, 그중 12개 나라가 유럽이다. 미국 보수지 위클리스탠더드는 5일(현지시간) “ ‘볼테르의 유럽’은 더 이상 없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25일 유럽인권재판소(ECHR)의 판결을 거론하며 표현의 자유를 중시하는 전통이 위협받고 있다고 적었다.  ECHR은 이날 ES라고 알려진 47세 여성에게 ‘종…
"십자가 처형된 사람 옆에서 웃으며 사진 찍어 존엄성 훼손"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검찰이 시리아 내전에 참여했다가 체포돼 송환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에 대해 처음으로 전쟁범죄 혐의를 적용해 처벌을 추진하고 있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인터넷 매체인 'NU.nl'에 따르면 검찰은 십자가에서 처형된 사람 옆에서 웃으며 포즈를 취한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위트레흐트 출신 23살 우사마 A.에 대해 전쟁범죄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국제조약에 따르면 무장해제된 사람은 생사와 관계없이 인도적으로 대우받아야 하고 인간적 존엄성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면서 우사마 A.가 십자가에서 처형된 사람 옆에서 웃으며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음으로써 이를 위반했다고 지적했…
목록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