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프랑스의 무슬림 여성들이 부르키니 착용을 금지하는 데 반발하여 현지 수영장의 규칙을 위반했다. 이들은 미국의 선구적 인권운동가 로자 파크스의 영향을 받아 23일 그르노블에서 얼굴과 손발을 제외한 전신을 가리는 부르키니를 입고 수영을 했다. 현지의 장 브롱 수영장은 프랑스의 다른 수영장과 마찬가지로 부르키니 착용을 금지한다. 프랑스에서는 많은 이들이 부르키니가 이슬람의 정치적 상징이자 프랑스 세속주의와 양립할 수 없는 것으로 간주한다. 그르노블 시민연대 회원들은 지난달부터 무슬림 여성의 권리를 보호하겠다는 명분으로 '작전명 부르키니'를 시작했다. 수영장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시민연대의 무슬림 회원들은 부르키니로 갈아입고 나서 구조대원들로부터 부르키니가 허용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
자유 평등 박애의 나라인 프랑스에서마저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세계 최대의 스포츠용품 소매체인인 데카슬론이 무슬림 여성 달림이들을 위한 ‘러닝 히잡’ 판매 계획을 유보했다. 회사는 “연이은 공격”과 “전례 없는 협박”을 받아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일부 정치인들은 러닝 히잡이 이 나라의 세속주의 가치관과 충돌한다고 주장했으며 일부 의원들은 이 브랜드의 보이콧까지 주장했다.하비에르 리보이레 데카슬론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RTL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이 순간 프랑스에서 이 제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전에 히잡 판매 계획을 AFP통신에 밝히면서는 자신들의 결정이 “세계 모든 여성들이 스포츠에 접근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머리만 덮고 얼굴…
ㆍUNEF 대변인 포즈투, 히잡 차림 방송 인터뷰 논란ㆍ“페미니즘 지지 단체 정체성 부정” “히잡에 대한 히스테리”ㆍ좌파 진영서도 무슬림 복장 반감…‘정교분리’ 위배 비판도프랑스 히잡 논쟁에 다시 시작 되었다. ‘종교의 자유’ 대 ‘세속주의 가치의 수호’ 구도의 히잡 논쟁은 프랑스에서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번에는 사정이 좀 더 복잡하다. 프랑스 최대 학생단체인 프랑스전국대학생연합(UNEF) 대변인이 히잡 차림으로 방송 인터뷰에 나서면서 논란이 불거졌다.사건의 발단은 지난 12일(현지시간)로 거슬러 올라간다. UNEF 대변인인 마리암 포즈투(19)의 방송 인터뷰가 이날 전파를 탔다. 포즈투는 에마뉘엘 마크롱이 추진하려 하는 대학입시제도 개혁에 반대한다고 했다. 마크롱은 바칼로레아만 통과하면 원하는 대학 어디에나 진학…
수영장에 ‘부르키니’를 입고 들어갔다가 수영장 측으로부터 ‘청소비용’을 추가로 요구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56일자 보도에 따르면 최근 파딜라라는 이름의 한 무슬림 여성은 가족과 함께 프랑스 마르세유에 있는 수영장을 찾았다. 당사 파딜라는 부르키니를 입고 있었다. 부르키니는 무슬림 여성들이 입는 부르카와 비키니의 합성어로, 온 몸을 가리는 전신 수영복 형태로 이뤄져 있다. 파딜라와 그녀의 남편은 수영장에 들어온 지 이틀째 되던 날 직원의 호출을 받았다. 이 직원은 부르키니를 입었다는 이유로 수영장에서 나가줄 것을 요구했다. 파딜라와 남편이 이를 거절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퇴장을 요구하던 이 직원은 두 사람에게 더욱 황당한 ‘영수증’ 한 장을 내밀었다.…
"마을 공동체와 전통 지키려는 것" 주장송고시간 | 2016/11/25 23:31(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헝가리의 작은 시골 마을이 부르카와 부르키니 등 무슬림 여성 복장뿐 아니라 모스크와 모스크에서 종을 치는 무에진까지 모두 금지했다고 AFP 통신이 25일(현지시간) 전했다.헝가리와 세르비아 국경 지대에 있는 아소탈롬시의 라스즐로 트로크츠카이 시장은 유럽연합(EU)이 난민들을 재정착시키는 조치에 맞서 마을 공동체와 전통을 지키려는 조치라고 주장했다.아소탈롬시는 발칸 반도에 머무는 난민들이 세르비아를 거쳐 오스트리아 등으로 들어갈 때 거치는 경로에 있다.극우 성향의 트로크츠카이 시장은 지난해 9월 헝가리 정부가 세르비아 국경에 난민 장벽을 설치할 때 적극적으로 찬성했다.그는 당시 기마대, 경찰, 순찰견, 철조망 등…
세계 관광의 중심지인 프랑스 파리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일어난 지 13일로 1년이 됩니다. 당시 주말을 맞아 공연장에서 록 콘서트를 관람하거나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며 금요일 저녁 시간을 즐기던 130명의 시민이 테러범들의 총격에 희생돼 전 세계는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연합뉴스는 파리 동시다발 테러 1주년을 맞아 △톨레랑스 사라진 프랑스…이슬람·이민자 혐오 확산 △테러 배후 IS, 세력 위축돼도 위협 여전 △참사현장 르포 등 특집기사 3꼭지를 송고합니다.>(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지난해 11월 13일 금요일 저녁 9시 16분(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주말을 앞두고 식당과 카페에서 식사하거나 공연장에서 록 콘서트를 즐기던 시민 130명이 이슬람 테러범들의 총과 폭탄 앞에 쓰러졌다.세계에 큰 충격을 준 파리 동시 다발 테러…
목록
 1  2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