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한 달 동안 일출부터 일몰까지 금식하는 무슬림의 5대 의무 중 하나 토트넘 홋스퍼와 AFC 아약스 암스테르담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을 앞두고 ‘라마단’이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영국 미러 등 현지 언론들은 6일 아약스의 핵심선수인 하킴 지예흐와 누사이르 마즈라위가 라마단 기간 금식을 할 것이라고 구단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의 무사 시스코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라마단 금식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라마단이란 아랍어로 ‘더운달’이라는 뜻으로 이슬람력에서의 9번째 달이다. 이슬람에서는 9월을 ‘코란’ 내려진 신성한 달로 여기고, 이 한 달 동안 일출에서 일몰까지 매일 의무적으로 단식한다.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을 한다는 의미로, 물도 마실 수 없다. …
자유 평등 박애의 나라인 프랑스에서마저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세계 최대의 스포츠용품 소매체인인 데카슬론이 무슬림 여성 달림이들을 위한 ‘러닝 히잡’ 판매 계획을 유보했다. 회사는 “연이은 공격”과 “전례 없는 협박”을 받아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일부 정치인들은 러닝 히잡이 이 나라의 세속주의 가치관과 충돌한다고 주장했으며 일부 의원들은 이 브랜드의 보이콧까지 주장했다.하비에르 리보이레 데카슬론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RTL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이 순간 프랑스에서 이 제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전에 히잡 판매 계획을 AFP통신에 밝히면서는 자신들의 결정이 “세계 모든 여성들이 스포츠에 접근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머리만 덮고 얼굴…
WSJ "유럽 테러리스트 다수 교도소서 극단주의자로 전향"이라크·시리아 전장서 돌아온 '지하디스트'가 전파최근 유럽의 교도소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사상이 전파되고 테러 음모가 이뤄지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유럽 각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테러리스트들을 격리하고 전향시켜야 할 교도소가 오히려 새로운 테러리스트들을 키우는 '양성소'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신문에 따르면 최근 유럽에서 발생한 일부 테러 공격의 가해자들이 실제 교도소에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로 전향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14년 5월 벨기에 브뤼셀의 유대박물관에 난입, 무차별 총격을 가해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알제리계 프랑스인 메디 네무쉬와 공범들도 그 가운데 하나다.2015년 1…
네덜란드 외교장관, 하원에 보낸 서한서 밝혀(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이란 정보기관이 네덜란드에서 지난 2015년과 2017년 발생한 두 명의 이란 반체제 인사 암살사건의 배후인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네덜란드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9일 네덜란드 공영방송 NOS를 비롯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의 스테프 블로크 외교장관과 카이시아 올롱흐렌 내무장관은 지난 8일 네덜란드 하원에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두 장관은 서한에서 네덜란드 정보기관인 AIVD는 지난 2015년 알미르에서 발생한 모하마드 사마디 살해사건과 지난 2017년 헤이그에서 발생한 아흐마드 니씨 살해사건에 이란이 개입돼 있다는 강력한 단서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앞서 유럽연합(EU)은 8일 덴마크와 프랑스에서 작년에 잇따라 적발된 유럽 망명 이란 반…
“내가 학교를 다닐 때(30여년 전쯤)는 학교에서 학생들이 모욕의 의미로 ‘유대인’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지금 독일 학교에선 유대인이 모욕이라는 의미로 쓰이고 있고, 유대인 학생이 없는 학교에서조차 유대인이란 단어는 부정적 의미로 사용되고 있어요.” (독일 외교관 펠릭스 클레인, 50세)“교실에서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나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반(反)유대인 정서를 가르칠 때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일부 학생들 사이에선 유대인이라는 단어가 욕설처럼 통용되고 있어요.”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대계 사회 교사 미할 슈바르츠, 42세) 1945년 나치 독일이 2차 세계대전에서 패배한 이후 독일은 홀로코스트와 유대인에 대한 혐오 범죄에 대해 통렬하게 반성했다. 하지만 70여 년이 지난 지금, …
독일 정부가 터키,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간섭을 차단하기 위해 500만 명가량 되는 무슬림 주민들에게 '모스크(무슬림 사원) 세'를 부과할지 모른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슬림 주민에게 소득세의 8% 내지 9%를 추가로 거둬들여 국내 무슬림 단체에 배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4천600만 명의 주민들에게 연간 120억 파운드를 징세했던 과거 '교회세(church tax)'를 모델로 한 것 같다.  호르스트 제호퍼 독일 내무장관은 28일 베를린에서 열린 '독일 이슬람 회의(German Islam Conference)'를 앞두고,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에 실린 기고문에서 "이곳에 거주하는 무슬림 주민들은 독일에 대한 소속감을 가져야 한다"면서 "무슬림 단체의 조직과 재정도 그들 스스로 꾸려…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