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프랑스 감옥 안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에 물든 수감자가 경비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미국의 시리아 주둔군 철수와 맞물려 유럽국 출신 이슬람국가(IS) 조직원 포로 송환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대형 테러를 경험했던 프랑스의 공포감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역 콩데쉬르사르트 교도소 면회실에서 5일(현지시간) 수감자 미카엘 키올로의 흉기 테러로 경비 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특히 복부에 흉기를 찔린 경비의 부상 상태는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키올로는 경찰의 총격 진압에 부상을 입었고, 이날 그를 면회왔던 연인은 경찰 총격으로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니콜 벨루베 법무장관은 “키올로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는 그의 연인이 교도소에 몰래 들여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
스페인 경찰이 15일(현지시간)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바르셀로나 등지에서 14명을 체포했다.카탈루냐자치경찰인 모소스 데스콰드라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아침 6시께 바르셀로나와 근교도시 이괄라다의 모처를 급습해 테러 용의자 14명을 검거해 조사 중이다.이번 테러모의 일당 체포 작전에는 대테러 요원 100여명이 투입됐다. 경찰은 체포된 이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스페인 언론들은 이들 일당이 북아프리카 출신이라고 전했다. 모소스 데스콰드라는 "이들이 어떤 표적을 공격하려 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짧게 밝혔다.바르셀로나에서는 지난 2017년 4월 17일 이슬람 극단주의를 신봉하는 테러리스트들이 최대 중심가 람블라스 거리에서 차량돌진 테러를 일으켜 14명이 숨지고 130명이 다쳤다.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0…
WSJ "유럽 테러리스트 다수 교도소서 극단주의자로 전향"이라크·시리아 전장서 돌아온 '지하디스트'가 전파최근 유럽의 교도소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사상이 전파되고 테러 음모가 이뤄지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유럽 각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테러리스트들을 격리하고 전향시켜야 할 교도소가 오히려 새로운 테러리스트들을 키우는 '양성소'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신문에 따르면 최근 유럽에서 발생한 일부 테러 공격의 가해자들이 실제 교도소에서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로 전향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14년 5월 벨기에 브뤼셀의 유대박물관에 난입, 무차별 총격을 가해 4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알제리계 프랑스인 메디 네무쉬와 공범들도 그 가운데 하나다.2015년 1…
21세기에도 종교는 불가침의 영역인가. 현대화된 국가에서조차 종교는 법 위에 군림하는가.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지난 3일(현지시간) “신성모독죄가 부활했다. 표현의 자유가 30년 전으로 후퇴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최근 유럽인권재판소는 “유럽인권법은 종교인의 감정을 해치지 않을 권리를 인정한다”고 재확인했다. 재판소는 “종교적 평화와 관용은 공격적인 언어로부터 보호 받아야한다”는 논리를 펼쳤다. 이에 따라 오스트리아 법원은 최근 이슬람의 선지자 무함마드를 소아성애자라고 비난한 여성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다.스페인 배우 윌리 톨레도는 종교적 감정을 상하게 한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다. 톨레도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신을 저주한다”면서 가톨릭 교회가 신성시하는 성모 마리아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우리 자신의 언어로-독일 난민 여성들의 말하기> 나풀리 랑가 인터뷰 독일에서 살고 있는 난민여성들의 이야기를 하리타님이 번역, 해제를 달아 소개합니다. 베를린의 정치그룹 국제여성공간(IWSPACE, International Women Space)이 제작한 <우리 자신의 언어로–독일 난민 여성들의 이야기>에 수록된 내용으로, 이주여성과 난민여성으로 구성된 팀이 다른 난민여성들을 인터뷰하여 1인칭 에세이로 재구성했습니다. [편집자 주]   수단 출신의 난민여성 나풀리 랑가(Napuli Langa)는 수단과 우간다 등에서 인권운동을 해왔으며, 2012년 경 독일로 이주한 후 베를린 난민 당사자 운동을 주도한 인물이다. 다음은 2015년 베를린에서, 국제여성공간(International Women Space, 이하 IWS)이 난민 활동가인 나풀리 랑가를 인터뷰…
사진 :  오스트리아에서 신성모독죄로 잡힌 소녀와 부모 유럽 12국, 신성모독죄 유지…폐지 논란엔 난민 변수도예언자 무함마드를 모욕했다는 이유로 한 40대 여성이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상급심 항소를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아시아 비비 사건으로 떠들썩한 파키스탄의 이야기가 아니다. 올해 유럽에서 벌어진 이야기다. 지난해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 보고서를 보면 신성모독을 법으로 처벌하는 나라가 세계 71개국이고, 그중 12개 나라가 유럽이다. 미국 보수지 위클리스탠더드는 5일(현지시간) “ ‘볼테르의 유럽’은 더 이상 없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25일 유럽인권재판소(ECHR)의 판결을 거론하며 표현의 자유를 중시하는 전통이 위협받고 있다고 적었다.  ECHR은 이날 ES라고 알려진 47세 여성에게 ‘종…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