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독일] 독일 '모스크 세(稅)' 검토…급진 '이슬람 세력' 차단 겨냥?

무슬림사랑 2018-11-29 (목) 19:50 16일전 53

독일 정부가 터키,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간섭을 차단하기 위해 500만 명가량 되는 무슬림 주민들에게 '모스크(무슬림 사원) 세'를 부과할지 모른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슬림 주민에게 소득세의 8% 내지 9%를 추가로 거둬들여 국내 무슬림 단체에 배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4천600만 명의 주민들에게 연간 120억 파운드를 징세했던 과거 '교회세(church tax)'를 모델로 한 것 같다.  호르스트 제호퍼 독일 내무장관은 28일 베를린에서 열린 '독일 이슬람 회의(German Islam Conference)'를 앞두고,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에 실린 기고문에서 "이곳에 거주하는 무슬림 주민들은 독일에 대한 소속감을 가져야 한다"면서 "무슬림 단체의 조직과 재정도 그들 스스로 꾸려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호퍼 장관은 8개월 전에, 무슬림 주민들이 독일에 속해 있지 않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자국 내 무슬림 주민들 사이에 퍼지고 있는 터키 등 다른 나라의 영향을 뿌리 뽑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독일 내 2천700 곳에 달하는 무슬림 사원 중 약 3분의 1은 터키가 지원하는 무슬림 단체에 의해 운영된다. 이들 사원은 에르도안 대통령이 이끄는 터키 정부의 대변인 역할을 한다고 비난받기도 한다.

일부 이맘(무슬림 성직자)들은 반터키 성향의 신도를 밀고한다는 의심을 받고 있으며, 터키가 시리아의 쿠르드 반군에 승리하기를 기원하는 기도회를 집전하기도 한다.

외국 정부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무슬림 단체와 해외에서 들어온 이맘들이 독일 내에 살라피즘(이슬람 수니파 극보수주의), 와하비즘(이슬람 원리주의) 등을 퍼뜨린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모스크 세'를 도입하면 무슬림이 기독교도와 동등한 입장을 갖게 되고, 이슬람 조직의 해외 자금 의존도를 낮춤으로써 간섭도 줄어들 것이라고 지지자들은 주장한다.

하지만 19세기에 도입된 교회세의 전례를 보면 그렇게만 보기도 어렵다. 당시에도 기독교도나 유대인이라고 스스로 인정하는 대부분의 주민에게 소득세의 8% 내지 9%를 추가로 과세했는데 반대하는 사람이 더 많았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81129156200009?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유럽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