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프랑스] 프랑스군, 아프리카서 교전 끝에 한국인 등 인질 4명 구출

무슬림사랑 2019-05-10 (금) 22:24 9일전 47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한국인 1명이 프랑스인, 미국인들과 함께 무장세력에 납치됐다가 프랑스군 특수부대의 작전 끝에 구출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프랑스군 병사 2명이 교전 끝에 순직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현재 프랑스군이 보호 중인 한국인의 신원과 건강상태 등에 대한 확인에 나섰습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10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 특수부대가 무장세력과 교전 끝에 이들에게 납치된 한국인 1명 등 4명의 인질을 구조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엘리제궁은 "9일 밤과 10일 새벽 사이 부르키나파소 북쪽에서 작전 끝에 인질들을 구출했으며 이 과정에서 2명의 해병 특수부대원들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군이 무장세력으로부터 구출한 인질은 모두 네 명으로,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 한국인 1명입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구출된 프랑스인 2명은 50대 보석상인 파트리크 피크와 40대 오케스트라 지휘자이자 음악 교수인 로랑 라시무일라스로 이들은 아프리카 베냉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지난 1일 베냉의 펜드자리 국립공원에서 실종됐습니다.

프랑스군이 구출한 다른 인질 두 명은 미국인과 한국인으로, 모두 여성인 것으로만 알려졌을 뿐 신원이나 납치된 경위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주불한국대사관 측은 "프랑스 당국을 상대로 한국인 인질의 신원과 건강상태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한국인은 풀려난 다른 인질들과 함께 현재 프랑스군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조만간 프랑스로 후송돼 정밀건강검진 등 관련 절차를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작전 중 숨진 병사들을 위로하고 인질을 무사히 구출한 프랑스군을 치하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이 "우리 국민을 구출하면서 목숨을 바친 두 병사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고 엘리제궁은 전했습니다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도 성명을 내고 순직한 병사들을 애도하고 작전에 도움을 준 베냉, 부르키나파소, 미국 정부에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파를리 장관은 특히 "이 복잡한 작전 끝에 4명의 인질을 테러리스트들의 손에서 구해냈다"면서 프랑스군을 치하해 인질들을 납치한 집단이 '테러집단'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프랑스 당국은 이번에 교전을 벌인 무장세력의 배후 등 구체적인 정보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프랑스는 옛 식민지였던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의 사헬 지대를 유럽을 노리는 이슬람 테러집단의 '온상'으로 보고 2013년에 4천여 명의 병력을 직접 보내 테러격퇴전인 '바르칸 작전'(Operation Barkhane)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출처 :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8&news_seq_no=3831816

무슬림사랑 님의 유럽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