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독일] 독일 '모스크 세금' 신설 논의 활발…"해외자금 차단 목적"

무슬림사랑 2019-05-13 (월) 23:39 6일전 38

독일 내 무슬림 500만명 추산…모스크 900여곳 터키 영향력

독일에서 이슬람사원이 급진세력 등의 해외자금에 의존하지 않도록 '이슬람사원 세금'(mosque tax)을 신설하는 방안이 지지를 받고 있다.

독일은 현재 운영 중인 '교회세'와 마찬가지로 국가가 이슬람 신자들로부터 세금을 거둬 이슬람사원에 분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독일 연방정부는 의회의 대정부 질의에서 이슬람사원 세금 도입에 관해 "가능한 방안"이라고 답했다고 12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독일 언론들이 보도했다.

독일의 이슬람 신자는 500만명 정도로 추산되며 상당수가 터키와 다른 아랍 국가에서 이주한 사람들이다.

독일 내부에서는 이슬람사원에 대한 해외자금 유입 우려가 크다.

가령, 독일의 900여개 이슬람사원을 터키 정부 산하 기관이 운영하고 있다.

터키 정부가 이들 사원의 이맘(이슬람 성직자)에게 임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신자 중 일부는 독일에 거주하는 '터키 반체제 인사'에 대한 스파이 행위로 독일 당국의 조사를 받는 실정이다.

일부 이슬람사원은 급진적이고 과격한 이슬람주의를 설교하다 문을 닫기도 했다.

독일과 터키의 갈등이 고조됐던 2017년 중반 독일의 장관 두 명이 언론 논평을 통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위험한 이데올로기가 이슬람사원을 통해 독일에 전파돼서는 안 된다"고 경고한 바 있다.



AKR20190513043100009_02_i_P2[1].jpg



독일 신문 벨트 암 존탁은 자체 조사를 통해 독일의 여러 주가 이슬람사원의 경제적 자족을 원한다고 전했다.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 주의 내무부는 "급진화 위험" 등 외부 영향을 줄이기 위해 "이슬람사원의 재정을 교회 모델에 기초해 마련하는 방안"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세무 당국은 기독교 신자를 대상으로 소득세의 8∼9%에 해당하는 액수를 '교회세'로 원천징수해 교회에 넘겨주고 있으며 유대교도 마찬가지다.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90513043100009?input=1195m

무슬림사랑 님의 유럽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