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9-09.png

[영국] 英 무슬림 부모, 자녀 독감 백신 거부… “돼지성분 포함”

무슬림사랑 2019-07-29 (월) 18:13 2개월전 849
SSI_20190729163247_V.jpg
영국에서 일부 무슬림 부모들이 자녀에게 독감 백신접종을 거부하고 있어 우려가 예상된다.

영국 BBC 등 현지 언론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지난해부터 ‘플루엔자 테트라’(fluenz tetra)라는 제품명의 인플루엔자 백신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는데, 일부 이슬람교도인 무슬림은 이 백신의 특정 성분을 문제 삼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프레이 형식의 이 백신에는 돼지 젤라틴 성분이 포함돼 있는데, 샤리아에 따라 돼지고기를 기피하는 무슬림은 종교를 이유로 해당 백신을 거부하고 있는 것.

영국의 무슬림 의회는 해당 스프레이 백신이 대체제가 아예 없거나 생명이 위독할 때에만 사용이 허가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채식주의자들까지 나서 백신의 성분이 매우 ‘실망스럽다’며 성명을 발표한 상태다.

영국 무슬림의회 측은 “우리는 학자들에게 자문을 구했고, 할랄(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는 제품을 총칭하는 것)인 백신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독감 백신이 문제가 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영국에서는 이미 지난해부터 백신의 ‘할랄’ 여부 문제가 제기됐고, 플루엔자 테트라를 제외한 또 다른 백신 역시 돼지 젤라틴을 함유하고 있어 논란이 돼 왔다.

젤라틴이 포함돼 있지 않은 백신은 할랄로 간주되긴 하나, 이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한데다 독감 확산을 줄이는데 덜 효과적이기 때문에 질병 위험이 높은 특정 어린이에게만 제공되고 있다.

이에 영국 정부는 당장 다음 달부터 2~10세의 건강한 어린이들은 반드시 플루엔자 테트라를 접종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영국 공중보건국(PHE) 측 관계자는 텔레그래프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의 최우선 과제는 예방접종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보장하는 것”이라면서 “부모가 그들의 종교적 커뮤니티로부터 관련된 조언을 구하도록 권장한다”고 밝혔다.

출처: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729601009&wlog_tag3=naver#csidx0aeed7075fb5d649302aefa944f5932 

무슬림사랑 님의 유럽 최신글 [더보기]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