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이란 축구협회가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가 치러지는 경기장에 이란 여성 팬들의 입장을 공식 허용했다. 베트남 언론 <더 타오 24>는 19일(한국 시간) “누군가에겐 2022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이 역사적 순간이다”라며 이란 축구협회가 전례 없는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란 여성들은 1971년 이슬람 혁명이 끝난 직후부터 경기장 출입이 금지되어 왔다. 따라서 ‘아자디 스타디움’ 등 이란의 축구장은 온통 남성 축구 팬들만 입장할 수 있었다. 최근 들어 종종 특별한 경기에 한해 입장을 허락한 경우는 있었으나, 월드컵 예선과 같은 큰 대회에서 미리 공개적으로 관람을 허용한 적은 전무하다. 하지만 이란 축구협회는 변화를 인정했고, 이번 월드컵 예선에 별도의 공지가 …
● 젊은 사우디 여성들의 망명이 잇달으면서 후견인제도 논의 이뤄져올해 초 미국과 유럽을 순방한 사우디아라비아의 빈 살만 왕세자는 미국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와하비즘(Wahhabism·이슬람 근본주의)’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발언으로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살만 왕세자의 이 발언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보수적인 강성 이슬람국가 이미지를 벗어나 자신의 개혁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는 평가가 우세하다.사우디아라비아는 이슬람 수니파 중에서도 와하비즘(이슬람 원리주의)이 우세한 국가이다.종교적, 사회적 통제가 심하고, 여성 인권이 열악하다.이런 사우디아라비아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월스트리트 저널을 인용, 사우디아라비아가 ‘남성후견인 제도’를 완화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하야 공주는 왜 두바이를 탈출해 런던에서 이혼 소송을 냈나 아시아에는 모두 13개의 왕국이 있다. 이 중 이슬람 왕국이 9개국으로 70%를 차지한다. 말레이시아, 바레인, 브루나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요르단, 카타르, 쿠웨이트다. 이들 이슬람 왕국은 모두 산유국이다. 유일하게 비산유국이던 요르단이 2018년 셰일오일을 발굴하면서 산유국에 합류했다. 이들 이슬람 왕국 가운데 가장 독특한 정치체제를 채택한 나라가 UAE다. 7개 왕국의 연합국이지만 그 운영은 공화정체제를 취하고 있다. 그래서 왕이라는 호칭을 쓰지 않는다. 7개 왕국 통치자(에미르)로 구성된 최고연방회의에서 국가 원수인 연방대통령과 정부수반인 연방총리를 5년에 한 번씩 선출한다. 하지만 1971년 건국 이래 대통령은 아부다비의 에미르가…
다가오는 월드컵에 대한 전 세계 축구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카타르 현지에 술이 없다. 영국 '더 선'은 6일(한국시간) "다음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서 주류가 떨어졌다. 수도 도하의 호텔들에서 생맥주와 병맥주 보급량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오는 2022년에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은 역사상 처음으로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서 열린다.  개최 직전부터 논란이 많았지만 보수 수니파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는 월드컵 기간 내 외국인에게도 경기장이나 공공장소서 음주를 금지할 확률이 높다. 만약 이슬람이 아닌 외국인들이라도 공공장소에서 술을 마시다 적발되면 그대로 감옥행이다. 따라서 외국서 응원하기 위해 건너온 팬들이라도 일부 호텔에서나 음주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문제는 20…
• 이란 모델, 란제리 포즈를 취했다는 이유로 조국 떠날 수밖에 • “여성을 존중하지 않는 모든 규칙을 깨뜨리고 싶었다” 세미 누드를 찍었다는 이유로 자국 이란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여성 모델이 프랑스 파리에서 노숙자 신세가 됐다.   4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세미 누드 촬영을 해 자국 엄격한 종교법을 위반한 모델 네그지아(29)가 파리에서 노숙자가 됐다고 전했다.   네그지아는 란제리를 입고 찍은 사진이 이란 당국으로 ‘외설스럽고 정직하지 못하다’라며 엄격한 이슬람 법을 위반한 것으로 간주하여 투옥될 위기에 처했다. 결국, 교도소를 가지 않기 위해 조국을 떠나 터키로 피신해야만 했다.   그는 “여성을 존중하지 않는 모든 규칙을 깨뜨리고 싶…
AFP "국방부 건물 인근서 트럭 폭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일(현지시간) 무장세력의 공격으로 추정되는 거대한 폭발이 일어나 수십명이 다쳤다.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나스라트 라히미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근 시간대에 폭발이 발생해 풀리 메흐므드 칸 지역 상공에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고 밝혔다. 이 지역엔 군과 정부 청사가 밀집해 있다.아프간 보건부도 "오늘 카불에서 일어난 폭발로 부상자 수십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설명했다.폭발 발생 뒤 이 지역 주변 도로는 군과 관계 당국에 의해 봉쇄됐으며, 주요 건물 출입 등의 보안이 강화됐다.한 보안 관계자는 "국방부 건물 인근에서 폭발물을 실은 트럭이 폭발했다"고 설명했다. 목격자들은 폭발음이 사무실 건물을 뒤흔들었으며, 아후 산발적인 총성과 구급…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