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2014년 9월 24일 인천아시안게임 여자농구 A조 예선 경기를 앞두고 코트에서 몸을 풀던 카타르 선수들은 경기 시작 직전 출전을 포기해야 했다.대회 조직위원회가 ‘히잡을 쓰고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는 통보를 해왔기 때문이다. 카타르 선수들은 머리에 흰색 히잡을 쓰고 종아리와 팔을 모두 가리고 있었다. 카타르는 이에 반발해 경기 포기를 선언했고 결국 0-20 몰수패를 당했다. 카타르는 “누구나 종교적 신념과 관계없이 농구를 즐길 권리가 있다”며 잔여경기를 기권했다. 앞으로는 카타르 여자 농구선수들도 히잡을 쓴 채 국제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영국 가디언은 4일(이하 한국시간) 국제농구연맹(FIBA)이 국제경기에서의 히잡 착용을 허용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온라인에서는 무슬림 여성들의 오랜 투쟁에 대한 승…
“흑색선전” 위키피디아 차단 개헌 후 사회통제 범위 확대 대통령제 개헌안 통과로 권력 장악력을 높인 터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정부가 반대파에 대한 대규모 숙청에 이어 미디어와 인터넷에 대한 통제도 강화하고 나섰다. 30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터키 정부는 전날 미디어법 아동 보호 조항에 라디오 및 텔레비전 방송에서 배우자나 이성 친구를 맺어주는 프로그램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터키 정부는 짝짓기 프로그램이 터키의 관습과 종교에 반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는 터키공화국 수립 이후 추구해온 세속주의를 약화시키려는 조치라는 반발이 일고 있다. 야당들은 “에르도안 정부가 터키를 이슬람 보수주의로 이끌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터키 정부는 또 위키피디아가 테러 그…
94년 만에 대통령 중심제 전환 "통치체제 갈등 해결했다"…이슬람주의자들 헌법 개정 지지"종교의 정치개입 강화될 것" 터키 근대화 이끈 세속주의자들, 투표결과 두고 반발 격화"이란처럼 극단주의 득세하나"…유럽 등서는 우려 목소리 커져 지난 17일 밤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 곳곳에서 대통령제로 전환하는 개헌에 반대하는 지지자들이 모여 투표 결과 무효화를 주장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민들은 ‘반대(Hayir)’라는 문구를 쓴 팻말과 현수막을 들고 “반대가 이겼다”를 연호했다. ‘도둑·살인자, 에르도안’ 같은 과격한 함성도 터져나왔다. 터키의 주요 3대 도시인 이스탄불, 앙카라, 이즈미르에서는 모두 개헌 반대표가 우세했다.정부는 반(反)정부 세력을 진압하기 위해 칼을 빼들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
41개 수니파 국가들로 구성…대테러전 기동부대 운용  (서울=연합뉴스) 정광훈 기자 = 사우디 아라비아 주도로 추진되는 41개 이슬람 국가들의 대테러 연합군 창설안이 골격을 갖춰가고 있다. 서방 집단방위기구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비유돼 '무슬림 나토'로도 불리는 대테러 연합은 이슬람 시아파 국가인 이란을 뺀 수니파 국가들로만 구성된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수개월 안에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회원국 국방장관들이 참석하는 첫 회의가 열릴 예정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구의 조직과 구체적 임무 등이 국방장관 회의에서 결정된다.신문에 따르면 새로 창설되는 기구는 산하에 기동부대를 조직해 대테러 역량이 취약한 회원국을 지원하게 된다.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쇠퇴하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
에르도안, 쿠데타 진압 여세 몰아 대통령제 개헌 '숙원' 실현주택·교통·일자리 정책으로 서민층에서도 큰 지지 받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6년 전 총리 시절부터 줄기차게 시도한 대통령중심제 개헌 숙원을 마침내 이뤘다.에르도안 대통령은 세 번째 총리 임기를 시작한 2011년부터 대통령중심제 개헌을 추진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번번이 실패했다.자신이 창당한 정의개발당(AKP)의 의석은 316석으로 의회를 통과하는 데 필요한 331석에 모자랐다. 지난해 에르도안 대통령을 노린 쿠데타는 시민의 저항 덕에 조기에 진압되면서 에르도안의 말처럼 "신이 준 기회"가 됐다.쿠데타 진압 후 대대적인 숙청으로 반대세력을 제거, 강력한 권력을 틀어쥔 에르도안 대통령은 여세를 몰아 대통령중심제 개…
사우디 아라비아가 또 다시 국제 채권 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이번이 두 번째다. 사우디 아라비아가 90억 달러(10조 2500억원) 규모의 이슬람 채권을 발행했다고 CNN등 외신이 보도했다. 지난 해 10월 사상 처음으로 175억 달러 규모의 달러 표시 국채를 발행해 국제 채권 시장에 첫 발을 들인지 6개월 만이다.  이번에 새로 발행된 이슬람 채권의 절반은 5년 만기의 단기 채권이고, 나머지는 10년 만기 채권이다.글로벌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사우디 정부의 노력은, 저유가로 인해 구멍난 재정 적자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5년 전만 하더라도 석유 부국 사우디가 해외로부터 자금을 조달한다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던 일이었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해 12월, 올해 재정 적자가 530억 달러(60조 4천억원), 즉 GDP의 7.7%에 달…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