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對美 강경파 대통령 당선에 WTI 60弗 돌파 여시동기자 sdyeo@chosun.com 입력 : 2005.06.28 00:44 19' 지난 24일 치러진 이란 대선에서 강경파 마흐드 아흐마디네자드(49) 후보가 당선되자 국제 유가가 배럴당 61달러에 육박하는 등 석유시장에 ‘이란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27일 오전 미 뉴욕상품거래소(NYMEX)의 장외 선물 거래에서 서부텍사스유(WTI) 8월 선물은 전날보다 76센트 오른 배럴당 60.60달러에 거래됐다. WTI는 이날 아침 한때 배럴당 60.64달러까지 치솟아 1983년 NYMEX 개장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8월 인도분도 이날 런던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장중 한때 59.10달러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국제 석유 전문가들은 유가 상승 원인을 이란 대선…
… 대통령위에 종교 최고지도자가 서열1위 이철민기자 chulmin@chosun.com 입력 : 2005.06.26 22:24 57' 이란의 정치제도는 1979년 이슬람 혁명 이래, 이슬람 신정(神政)과 선거 민주주의라는 두 요소의 결합으로 구성돼 있다. 대통령(4년 임기·중임 허용)은 유권자 직접 선거로 선출되지만, 헌법상 권력서열은 두 번째다. 국가 주요정책의 결정권도 12인의 이슬람 성직자·법학자들로 구성된 혁명수호위원회와 이 위원회가 선출한 최고 지도자(서열 1위)가 사실상 결정하고 있어 대통령의 권한은 상당히 제한돼 있다. 이란의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이란 정치에서 모든 결정의 최종 재가·거부 권한을 갖고 있는 것이다. 대통령은 정부를 구성할 권한이 있지만, 국방·외교·보안 분야에는 최고 지도자…
부패한 지도층에 서민들 분노 등돌려 “석유산업 개혁통해 富 재분배 하겠다” 이철민기자 chulmin@chosun.com 최재혁기자 jhchoi@chosun.com 입력 : 2005.06.26 22:23 47' / 수정 : 2005.06.27 06:49 58' 이란 대선에서 반미 강경 보수파인 마흐드 아흐마디네자드(49) 테헤란 시장이 당선되면서, 이란 국내는 물론 국제정치에 적지 않은 변화와 파장이 예고되고 있다. ▲ 이란의 마무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 당선자가 26일 테헤란 교외의 아야톨라 호메이니 묘소 방문 중 여성들을 만나 손을 가볍게 흔들고 있다. 호메이니는 1979년 이란의 이슬람 혁명을 이끈 성직자이다/AFP연합 ◆서민층 집중공략전술이 주효 지난 17일 1차 투표 직전까지만 해도 전혀 주목을 받지 못했던 아흐마디네자드가 대통령에 당선된 것…
아흐마디네자드는… 대학때 급진파 투신 美대사관 점거 주도 최재혁기자 입력 : 2005.06.26 22:24 18' / 수정 : 2005.06.27 06:51 58' 아흐마디네자드는 1956년 테헤란 동부 사막마을 가름사르에서 대장장이의 아들로 태어났다. 7명의 형제 중 네 번째로, 한 살 때 가족들이 테헤란 남부로 이주하면서 그곳 빈민가에서 자랐다. 1975년 엘름 오 사나트 대학의 공학과정에 입학, 이슬람 급진학생운동에 투신했으며 이후 이슬람 근본주의의 길을 걸어왔다. 그는 1979년 테헤란의 미국 대사관 점거를 주도했던 OSU란 학생운동단체의 간부로, 다른 학생운동 간부들과 함께 이란혁명 지도자 호메이니를 정기적으로 만났다. 1980년대엔 이란 혁명수비대에서 활동하며 특수부대 사령관으로 승진, ‘반(反)혁명’ 세력 단속과 국경 밖 쿠…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자서전이 이란의 서점가에서 '해리포터'에 버금가는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최근 성조기를 불태우는 거리의 반미 감정과는 정 반대의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서 출판된 클린전 전 대통령의 자서전 '나의 인생'(My Life)은 이란에서 16.5달러라는 만만치 않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서점가를 강타, 날개돋친 듯 팔려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 책을 출판한 출판업자 파르항 파테미씨는 "셀 수 없을만큼 주문이 들어왔으며 조만간 초판은 품절될 것 같다"면서 "많은 이란인들이 미국을 좋아하며,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살아온 얘기를 듣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n'); document.write(' \\n'); //--> 그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인 힐러리 상원의원의 자서전인 '살아있는 역사'(Liv…
바로 이틀 전 금요일은 이란 정부가 국민의 심판을 받는 제 9대 대통령 선거를 치르는 날이었다. 4년마다 한번씩 치르는 정기 행사지만 이번 선거는 시야파 회교의 종주국 이란으로서는 참으로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이란 국민은 지난 8년간 모함맏 허타미(Mahammad Khatami) 대통령을 적극적으로 지지하여 개혁을 통한 국가 운명의 변화를 추구하였다. 1997년과 2001년에 있었던 두 번의 선거에서 허타미 대통령은 온 세계가 깜짝 놀랄 정도로 국민들의 박수갈채를 받으며 당선되어 8년간 최선을 다했으나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다. 허타미 대통령의 개혁 정책을 뒷받침해줄 의회가 있었고 국민들의 엄청난 지지가 있었지만 그는 이란인들의 평가에 의하면 “말로만 개혁”을 외치다 물러난 종이호랑이에 불과했다. 물론 그의 잘못은 아니었다. …
처음  이전  231  232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