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이란의 한 20대 남성에게 현지에서 법적으로 금지된 ‘음주’를 행한 이유로 채찍형이 집행됐다. 무려 10년 전에 마신 술 때문이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이란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이름이 ‘M.R’이라고만 알려진 이 남성은 동부에 있는 도시 카슈마르의 한 광장에서 나무에 묶인 채 채찍 80대를 맞았다. 이번 처벌은 당시 현장에 있던 남녀노소 행인들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서 내려졌다.  카슈마르의 지방검사에 따르면 그는 10여 년 전, 14살이었던 당시 한 결혼식에 참석했다가 술을 마신 혐의를 받았다. 당시 이 결혼식에서는 하객 사이에 다툼이 벌어져 17세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M.R’은 이 살인사건과 관계없이 단순히 술을 마신 혐의로 채찍형이 선고되었으며, 형은 10년여 년이 …
총선 부정 의혹에 차기 정부 출범 지연, IS 위협 재개 이라크를 3년여간 괴롭히던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공식적으로는 지난해 12월 소멸했지만 이라크가 다시 혼돈의 소용돌이로 빠져들고 있다. 모두 격퇴했다는 IS의 위협이 고개를 서서히 드는 데다 5월 실시된 총선이 부정선거 시비에 휘말리면서 이라크의 재건을 책임져야 할 새 정부가 아직 출범하지 못해 지도부가 사실상 공백 상황이다. 무장분쟁·테러 자료를 분석하는 다국적 단체인 ACLED는 7일 낸 보고서에서 이라크 중부를 중심으로 IS가 서서히 재규합한다면서 우려를 나타냈다. ACLED는 "IS는 일정 지역을 점령해 통제하는 능력이 있는 무장조직이었지만 이제 모술을 점령한 2016년 6월 이전의 게릴라군 형태로 되돌아갔다"면서 "점점 소모전과 지연 전술을 구사…
민소매에 배꼽을 드러낸 소녀가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춥니다. 올해 18살인 이란의 체조 선수 '마에데 호자브리'인데요.호자브리는 춤을 추는 동영상을 SNS에 올려 인기를 끌고 있는 소셜 미디어 스타입니다.이렇게 춤 동영상을 찍은 호자브리 등 이란의 SNS 스타 4명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이슬람 문화에 맞지 않는 음란한 춤을 췄기 때문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인데요.이슬람 율법에 따르면 여성은 외출 시 히잡을 써야 하고 공공장소에서, 특히 남성 앞에서 춤을 춰선 안됩니다.체포 사실이 알려지자 비난 여론이 일고 있는데요.당시 소녀들의 촬영 장소는 실내였고 성인이 아닌 10대까지 체포한 건 과도한 조처라는 겁니다. 호자브리는 이란 국영 TV에 나와 "관심을 끌려는 의도는 아니었다. 나는 그저 체조를 하는 사람"이라고 밝혔…
12살에 강제로 약혼한 아프가니스탄 소녀 자밀라(가명)는 최근 자살을 시도했다. 약혼자가 갑자기 자밀라와 결혼하지 않겠다고 마음을 바꿨기 때문이다. 그는 올해 18살 된 자밀라가 더 이상 젊은 여성이 아니라는 황당한 핑계를 댔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파혼 당한 여성은 가문의 큰 수치로 여겨지고 정부로부터 혼자 살아가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지원도 받지 못한다. 자밀라는 더 이상 살아갈 수 없다고 생각하고 약물을 과다 복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다.전 세계적으로 남성 자살률이 여성 자살률보다 높은 경향을 보이지만 아프간은 예외라고 영국 BBC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프간 서부 헤라트 주의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을 시도한 아프간인 중 약 80%가 여성이었다. 아프간 독립 인권위원회(AIHRC)는 “아프간인은 종교적…
일각에선 "젊은 여성들을 성적으로 이용" 비판도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지중해 국가 레바논에서 짧은 반바지를 입은 여성 경찰들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알마스다르뉴스(AMN) 등 중동 매체에 따르면 최근 레바논 브루마나시에서 짧은 반바지 차림의 여경들이 교통단속 등의 업무를 하고 있다.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을 보면 여경들이 도로에서 호루라기를 불고 손짓을 하면서 차량을 통제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이들은 'POLICE(경찰)'라는 영어 단어가 적힌 반소매 상의를 입고 빨강 모자도 착용했다. 엄숙한 느낌을 주는 일반적인 여경 제복과 많이 다르다. 여경들의 파격적인 복장은 피에르 아흐카르 브루마나 시장이 관광을 활성화하려고 추진한 조치다. 아흐카르 시장은 "지중해 관광객의 99%는 …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마침내 여성이 운전할 수 있게 됐다. 24일(현지시간) 0시를 기해 여성의 운전이 해금되자 수도 리야드를 비롯한 주요 도시의 도로는 여성이 벌인 축제의 장이 됐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경찰은 운전하는 여성에게 꽃을 선물하는가 하면 차에 풍선을 달고 경적을 울리며 새롭게 도래한 자유를 누리는 여성 운전자로 도로가 들썩거렸다. 정부가 통제하는 사우디 현지 언론들은 이날을 사우디 여성의 권한을 크게 높인 '역사적인 날', '기념비적인 날'로 기록하고, 이런 과감한 결정을 한 살만 국왕과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를 칭송했다. 이로써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성운전을 금지했던 곳이 역사 속으로 자취를 감췄다. 외부의 시선으로 볼 때 여성운전 허용은 대단한 개혁 조치가 아니라 당연한 일을 뒤늦게…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