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이슬람교의 '금식 성월'인 라마단이 터키에서 15일(현지시간) 일몰과 함께 시작됐다. 이슬람사무를 담당하는 터키 종교청은 올해 라마단이 15일 저녁부터 다음달 14일 저녁까지 한달간이라고 발표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 등이 전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나머지 수니파 이슬람권의 라마단은 16일 저녁부터 한달간이다. 라마단 금식은 이슬람의 5대 의무 가운데 하나로, 이슬람교도는 해가 떠 있는 동안 음식물과 수분을 섭취하지 않는다. 음식과 음료뿐만 아니라 각종 오락과 향락도 자제하며 금욕한다. 터키 주재 한국공관은 이 기간에 공개된 장소에서 음주와 소란을 삼가라고 교민과 관광객에 당부했다. 세속주의 공화국인 터키에서 아랍권과 달리 금식 시간 중에도 식당 영업이 계속되나, 지역에 따라 공개된 장소에서 음주·식사는 보…
아프가니스탄에서 이슬람 계열 무장단체들의 잇단 공격으로 이틀 사이 수십 명이 숨졌습니다. 아프간 서부 바드기스주 경찰 당국은 오늘(23일) 압 카마리 지역에서 무장반군들이 군 초소를 급습해 병사 9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날 카디스 지역에서도 또 다른 무장반군들의 공격으로 경찰 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프간 무장반군 탈레반은 성명을 내고 이날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수도 카불에서도 어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적어도 57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습니다. 아프간 내무부는 이번 공격이 주민등록증 발급을 위해 선거등록사무소에 모인 시민들을 겨냥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에는 여성 22명과 어린이 8명이 포함됐고 부상자 중에는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보…
이란의 여자 축구선수 시바 아미니(28)가 스위스로 망명했다. 히잡을 쓰지 않고 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감옥에 갈 위기에 놓였기 때문이다. 아미니는 스위스에서 휴가를 보냈고, 친구들과 가볍게 축구 연습을 했다.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편한 반바지 차림으로 연습 게임을 가졌고 이 모습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문제는 이 다음이었다. 이란 정부는 아미니의 게시물을 확인한 후 그녀에게 엄포를 놨다.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이란 여성은 야외에서 항상 히잡을 착용해야 하고, 노출이 있는 옷을 입으면 안 되기 때문이다. 아미니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에서 나에게 연락해 야당이나 반이슬람단체에서 일하지 않느냐고 물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알렸다. 이 와중에 이란 경찰에서 아미니의 위치를 찾기 위해 그녀의 가족들을 수…
이란 내무부가 경찰이 이슬람 복장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 젊은 여성을 폭력적으로 연행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에 대한 이란 국민들의 분노가 커지자 이에 대한 조사를 명령했다고 반관영 ISNA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SNA 통신은 압돌레자 라마니 파즐리 이란 내무장관이 이 사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후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란 소셜미디어에 여경을 포함한 경찰 몇명이 공공장소인 공원에서 이슬람 복장 규정을 위배했다는 이유로 한 젊은 여성을 체포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게재됐고, 이를 본 이란 국민들은 경찰의 폭력적 대응을 비난하며 분노했다.  동영상은 경찰관들이 저항하는 젊은 여성을 폭력적으로 밀치고 질질 잡아끄는 모습을 담고 있다. 체포되는 여성의 친지로 보…
이라크 법원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의 남녀 대원 300명에게 사형을 선언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사법 소식통을 인용해 이라크 법원이 지난1월 이후 수많은 외국인을 포함해 IS 대원 300명에게 사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00명의 대부분은 비 이라크인들이며, 모두 IS와 연관이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월 이후 6명의 터키 국적을 포함해 외국 국적의 103명의 IS대원에 대해 사형을 선고했다. 사형 선고를 받은 여성들은 대부분 터키와 옛 소련 공화국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이라크 법원은 IS대원으로 추정되는 독일인 여성에 대해 사형을 선고한 후 지난 16일에는 프랑스 여성에 대해 징역형을 선고했다. 대법원 대변인은 성명서에서 “212명의 사람들이…
속전속결 재판에 인권침해 만연…"정의보다 보복 위한 사법절차"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부역한 혐의로 최근 이라크 법정에 선 터키 출신 주부 아미나 하산(42)은 가족과 이라크에 밀입국해 가족과 2년여가량 지냈지만 IS를 돕거나 지원을 받은 적은 없다고 항변했다. 심리가 진행되는 동안 하산에 이어 재판을 기다리는 다른 IS 부역 혐의 여성들은 이제 갓 걸음마를 시작한 하산의 아이를 어르고 달래며 숨죽여 지켜봤다. 2분여가량 하산의 해명을 들은 아흐메드 알-아메리 판사는 더 들어볼 것도 없다는 듯 이내 그에게 교수형을 선고했다. 법원 심리가 시작된 지 불과 10여분 만이었다. 연이어 법정에 선 다른 여성들의 운명도 이런 방식으로 순식간에 결정됐다. 그렇게 2시간 만에 누군가의 아내이자 아이들의 엄마인 여…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