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4-34-01.png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 사이에 외출할 때 규율상 입어야 하는 '아바야'에 저항하는 의미로 이를 뒤집어 입는 운동이 트위터에 확산하고 있습니다.  사우디 트위터에는 여성들이 아바야를 뒤집어 입은 인증샷을 올리는가 하면 '아바야 뒤집어 입기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5천여 건의 글이 올라왔다고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아바야는 사우디 여성들이 이슬람 율법에 따라 공공장소 등에 외출할 때 반드시 입어야 하는 전통 의상이지만 최근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여성들이 반드시 아바야를 입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율법을 해석하면서 관련 규율에 변화의 조짐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지난 3월 미국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율법은 여성들도 남성과 마찬가지로 품위 있는 옷을 입도록 규…
">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를 ’무슬림 형제단 소속의 위험한 인물’이라고 비판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 관계자는 “빈살만 왕세자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카슈끄지가 무슬림 형제단 소속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그는 “왕세자는 이런 말을 하면서 미국과 사우디의 동맹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WP는 이 통화가 지난달 20일 사우디 왕실이 카슈끄지의 사망을 인정하기 전에 이뤄졌다고 보도했다.이슬람 원리주의 단체인 무슬림 형제단은 볼턴 보좌관을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 고위관리들이 위험하다고 규정한 조직이다. …
카슈끄지 의혹에도 철권 여전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 전모가 윤곽을 드러내면서 ‘젊은 개혁세력’으로 포장됐던 사우디 왕세자의 어둡고 잔혹한 이면이 드러나고 있다.33살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사건 전까지 사우디의 전방위 개혁을 앞장서서 이끈다는 평가를 받아온 인물이다. 그동안 정적 제거의 배후에 그가 있다는 얘기도 있었지만 이번 사건처럼 전 세계적으로 큰 파장을 몰고 온 것은 처음이다.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국왕의 아들인 빈 살만(사진) 왕세자는 2016년 사우디 정부가 야심차게 발표한 정치·경제·사회개혁 프로그램인 ‘비전 2030’을 주도해 왔다. 이슬람 근본주의 ‘와하비즘’에서 탈피해 온건한 이슬람 국가로 전환하는 동시에 석유 의존도가 높은 경제구조를 외국 투자 유치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 사우디야가 사상 처음으로 여성 뉴스 진행자를 기용했다. 23일(현지시간) 아랍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여성 언론인 윔 알 다킬은 지난 2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 알 사우디야 메인 뉴스에서 남성 앵커와 함께 공동 진행자로 등장했다. 알 다킬은 CNBC 아라비아 기자와 바레인 알 아랍 뉴스 진행자를 거쳐 지난 1월부터 사우디 TV의 운영 매니저를 지내고 있었다. 그는 지난 2011년 레바논 미국 대학 언론학과를 졸업한 뒤 언론계에 입문했으며 아랍어, 영어, 프랑스어 등 3개국어를 구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보수 성향이 강한 사우디에서 여성이 TV 뉴스 진행을 맡은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사상 첫 사우디 국영 뉴스 앵커 기용에 대한 호…
부패척결이라는 미명 하에 왕족들을 줄줄이 체포하고 엄청난 액수의 벌금을 매기는 등 권력 강화를 추친하던 사우디아라비아 왕가가 종교 권력에도 압박을 가하고 있는 모양새다.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우디 검찰이 사우디에서 존경 받는 유력한 종교 지도자 3명에게 사형을 구형했다고 보도했다.이에 따르면, 수감 중인 종교 지도자들은 수니파 이맘(이슬람 성직자)들로서 폭넓은 존경과 지지를 받아 온 살만 알 오다(Salman al-Awda), 아와드 알 카르니(Awad al-Qarni), 알리 알 오마리(Ali al-Omari) 등 3명이다.이들은 1년 전 이맘 회합 자리에서 사우디 정부가 카타르를 상대로 압박 정책을 펴는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사우디 검찰은 왕정 폐지 주장, 테러리즘 지원 등 국가안보법 위반 혐의로 이들을 재판에 회부했다. 관계자…
이념 성향 관계없이 '왕가에 걸림돌' 원천 봉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인지도가 높은 보수 성직자가 남녀가 공공장소에서 함께 모이는 것을 허가한 정부의 시책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체포됐다고 중동 언론들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 메카에서 예배인도자(이맘)로 활동하는 셰이크 살레 알탈립이 가족이 아닌 남녀가 공공장소에서 모이는 것은 이슬람의 교리에 반하는 '악'이라는 내용으로 설교했다. 사우디 내 온라인 인권단체인 '양심수'는 19일 트위터에 "알탈립이 체포된 사실을 확인했다. 체포 이유는 남녀 혼석(混席)을 거부하는 게 이슬람의 의무라고 설교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는 글을 올렸다. 사우디 정부는 올해 1월부터 축구장에 여성 입장을 허용했다. 이어 영화관 영업을 30여년…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